2017.02.15 12:04

걷다가 보면

조회 수 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promenade-1680928_960_720.jpg

 


지난주에 신문에 재미있는(?) 기사가 하나 났습니다. 무작정 집을 나갔던 한 캐나다 청년이 5년만에 집에 돌아온 이야기입니다.

 

지난 6일에 안톤 필리파라는 캐나다 사람이 토론토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그는 2012년에 토론토 집을 나간뒤 소식이 끊어져 5년만에 다시 집에 돌아 온 것입니다. 정신병력이 있던 그가 집을 나설 때에는 돈도 지갑도 옷가지도 없이 동네 마실가듯 나간 것이었답니다.

 

그리고 5년동안 그는 소식이 끊어졌었고 가족들은 그각 죽은 줄로 생각했습니다. 그런 그가 최근에 브라질의 아마존 정글 옆 도로에서 현지 경찰에게 발견된 것입니다. 

 

전해지기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국립도서관에 가기위해 집을 나섰고 걷거나 차를 얻어타면서 국경을 넘어 결국 부에노스아이레스의 국립도서관 까지 갔다가 돌아오는 길이라는 것입니다. 돈이 없어서 나무에서 열매를 따먹거가 구걸을 하고 때로는 좋은 사람들의 도움으로 그는 여행을 할 수 있었다고 말합니다.

 

그는 긴 여행동안 거지처럼 지냈지만 그래도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났고 인생을 살아가는데 그리 많은 것이 필요하지 않다는 사실을 배웠다고 말했습니다. 

 

놀라운 이야기이고 참 믿어지지 않는 이야기입니다. 일부러 여행을 위해서 자전거를 타고 아메리카내륙을 종단하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읽은 적이 있지만 이렇게 무작정 집을 나서서 자기가 원하는 그곳을 향해 한없이 걸어가는 이야기는 믿기 어려운 일입니다.


아마도 그의 병력이 이런 결정을 하게한 이유가 되었겠지만 한편 영화 ‘포레스트 검프’ 처럼 무작정 걷다 깨닫게 된 지혜가 나의 머리를 치는 경험을 합니다.

 

안타까운것은 그가 국립도서관에 도착했을 때에 신분증이 없다는 이유로 들어 갈 수 없었다는 것입니다. 그래도 그는 그저 걸어서 자기가 가고싶었던 그 곳을 향해 열심히 걸었고 도착했습니다. 이것을 보면서 작은 걸음도 쉬지않고 가다보면 어떤 목적을 이루게 된다는 것을 배웁니다.

 

그의 걸음을 칭찬하기에는 그의 병력이나 고생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도 그렇게 작은 걸음이라도 쉬지 말자고 이야기 하기 어렵습니다. 그래도 그의 여행은 많은 좋은 이웃들 덕분에 이어 질 수 있었던 것 처럼 우리의 걸음도 많은 좋은 이들에 의해 격려 받을 겁니다.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아가는 일이 이 청년의 걸음보다는 훨씬 쉬운 길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적어도 우리는 어디로 가는지를 알 뿐 아니라 그곳으로 가는 길을 동행하시는 하나님을 모시고 있으니 말입니다. 그리고 나 홀로 그 길을 가지 않고 함께 가는 교회가 있으니 말입니다. 그뿐 아니라 가끔 가다가 지치면 우리를 위로할 멋진 하나님의 은혜도 만나게 될것입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삶이 늘 잘 준비되어있고 또 계획되로 되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압니다. 그럼에도 우리는 무엇인가 부족하고 준비되지 않았을 때 앞으로의 삶에 대해 너무 불안하고 걱정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최선을 다해서 우리가 할 것들을 준비하고 신실하게 살아가지만 결국 그 위에 동행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지 못한다면 오늘은 늘 불안할 것입니다.

 

나를 기억하시고 나와 동행하시며 나를 사랑하시는 하나님을 기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 하나님께 기도하며 예배할 때 그분의 위로와 은혜를 풍성하게 경험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1. 콘트라베이스

    영화 <향수>의 원작인 소설과 <좀머씨 이야기>를 쓴 파트리크 쥐스킨트라는 작가가 쓴 소설중에 <콘트라베이스>라는 것이 있습니다. 소설이라기보다는 희곡처럼 한 무대위에 선 콘트라베이스 연주자의 독백으로 되어있는 소설입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이 주인...
    Date2018.03.13 Bylfkpc Views16
    Read More
  2. 최고의 순간의 나

    사람들이 자기 스스로를 평가 할 때 보통은 두가지 모습을 보이게 되는 것 같습니다. 타인에게는 의례적으로 나를 못난 사람으로 소개하고 자기 스스로는 자기의 좋은 모습을 발견하려고 애씁니다. 반대로 다른 사람들에게는 자기의 장점을 드러내기 위해 애...
    Date2018.03.07 Bylfkpc Views23
    Read More
  3. 지는 훈련

    요즘 한국 평창에서 겨울올림픽이 열리고 있습니다. 세계 각국의 많은 선수들이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고 메달을 따기 위해 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지금 경기에 임하면서 애쓰는 수고는 그들이 올림픽 경기에 오기 위해 그동안 흘린 땀에 비하면 ...
    Date2018.02.28 Bylfkpc Views27
    Read More
  4. 씨앗이 가진 생명력

    건강에 관심이 많은 분들에게 이런 저런 음식들이 몸에 좋다는 말을 듣습니다. 그런데 그 음식들이 때로는 몸에 좋았다가 또 대로는 그렇지 않기를 반복해서 종잡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러다가 결국에는 맛있는 음식을 조절해서 균형있게 먹는 길을 택하게 됩...
    Date2018.02.14 Bylfkpc Views25
    Read More
  5. 후회는 없을 거예요

    후회 가득한 목소리로 오, 오, 오오, 여가수가 노래한다 남겨진 여자가 노래한다 마음을 두고 떠난 여자도 노래한다 후회로 파르르 떠는 노래를 들으며 나는 인터넷 벼룩시장에서 마사이 워킹화를 산다 판매글 마지막에 적힌 ‘후회는 없을 거예요&rsquo...
    Date2018.02.07 Bylfkpc Views25
    Read More
  6. 나의 생명으로

    ““나에게 줄 수 있는 천 개의 생명이 있다면, 그 모두 한국을 위해 드리겠습니다.” -루비 캔드릭 선교사의 묘비에서 25살의 젊은 나이로 한국에 선교사로 파송되어 왔다가 겨우 1년여를 섬기는 와중에 병으로 순교의 길을 걸은 루비 캔드릭...
    Date2018.01.30 Bylfkpc Views24
    Read More
  7. 불안과 존중

    알랭드 보통이 쓴 “불안”이란 책에서 인간은 불안해하면서 사는 존재임을 이야기합니다. 오히려 불안해 하는 사람이 생존에 적합한 사람이라고도 말합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불안을 느끼는 이유와 불필요한 불안을 넘어서는 것에 대하여 말합니다...
    Date2018.01.16 Bylfkpc Views26
    Read More
  8. 일상의 순례자

    청파교회 김기석 목사님의 글을 읽다가 생명이란 단어를 풀어 놓은 것을 보았습니다. 생명(生命)이란 단어는 生이라는 글자와 命이라는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인데 이 두 글자가 의미하는 바를 풀어 놓은 것입니다. 풀이나 나무가 자라듯이 주어진 조건에서 살...
    Date2018.01.10 Bylfkpc Views21
    Read More
  9. 음식의 대가

    “너희가 어찌하여 양식 아닌 것을 위하여 은을 달아 주며 배부르게 못할 것을 위하여 수고하느냐” (이사야 55:2) 유타주 빙햄 캐년 근처에서 서식하는 한 벌새가 그 마을에서 가장 큰 빨간색 “꽃”에 부리를 갖다 대고 있었습니다. 그...
    Date2018.01.02 Bylfkpc Views24
    Read More
  10. 마음이 착한 사람은

    단언컨대 우리가 때때로 크리스마스의 기쁨을 누리지 못하는 이유는 그것이 너무나 평범한 통로로 오기 때문이다. 그분을 ’우리의 손으로 만졌다‘는 요한일서 1장 1절의 주장은 언제 보아도 놀랍기만 하다. 무한하고 비범하신 분이 어떻게 그토록...
    Date2017.12.27 Bylfkpc Views4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