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15 12:04

걷다가 보면

조회 수 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promenade-1680928_960_720.jpg

 


지난주에 신문에 재미있는(?) 기사가 하나 났습니다. 무작정 집을 나갔던 한 캐나다 청년이 5년만에 집에 돌아온 이야기입니다.

 

지난 6일에 안톤 필리파라는 캐나다 사람이 토론토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그는 2012년에 토론토 집을 나간뒤 소식이 끊어져 5년만에 다시 집에 돌아 온 것입니다. 정신병력이 있던 그가 집을 나설 때에는 돈도 지갑도 옷가지도 없이 동네 마실가듯 나간 것이었답니다.

 

그리고 5년동안 그는 소식이 끊어졌었고 가족들은 그각 죽은 줄로 생각했습니다. 그런 그가 최근에 브라질의 아마존 정글 옆 도로에서 현지 경찰에게 발견된 것입니다. 

 

전해지기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국립도서관에 가기위해 집을 나섰고 걷거나 차를 얻어타면서 국경을 넘어 결국 부에노스아이레스의 국립도서관 까지 갔다가 돌아오는 길이라는 것입니다. 돈이 없어서 나무에서 열매를 따먹거가 구걸을 하고 때로는 좋은 사람들의 도움으로 그는 여행을 할 수 있었다고 말합니다.

 

그는 긴 여행동안 거지처럼 지냈지만 그래도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났고 인생을 살아가는데 그리 많은 것이 필요하지 않다는 사실을 배웠다고 말했습니다. 

 

놀라운 이야기이고 참 믿어지지 않는 이야기입니다. 일부러 여행을 위해서 자전거를 타고 아메리카내륙을 종단하는 청년들의 이야기를 읽은 적이 있지만 이렇게 무작정 집을 나서서 자기가 원하는 그곳을 향해 한없이 걸어가는 이야기는 믿기 어려운 일입니다.


아마도 그의 병력이 이런 결정을 하게한 이유가 되었겠지만 한편 영화 ‘포레스트 검프’ 처럼 무작정 걷다 깨닫게 된 지혜가 나의 머리를 치는 경험을 합니다.

 

안타까운것은 그가 국립도서관에 도착했을 때에 신분증이 없다는 이유로 들어 갈 수 없었다는 것입니다. 그래도 그는 그저 걸어서 자기가 가고싶었던 그 곳을 향해 열심히 걸었고 도착했습니다. 이것을 보면서 작은 걸음도 쉬지않고 가다보면 어떤 목적을 이루게 된다는 것을 배웁니다.

 

그의 걸음을 칭찬하기에는 그의 병력이나 고생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도 그렇게 작은 걸음이라도 쉬지 말자고 이야기 하기 어렵습니다. 그래도 그의 여행은 많은 좋은 이웃들 덕분에 이어 질 수 있었던 것 처럼 우리의 걸음도 많은 좋은 이들에 의해 격려 받을 겁니다.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아가는 일이 이 청년의 걸음보다는 훨씬 쉬운 길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적어도 우리는 어디로 가는지를 알 뿐 아니라 그곳으로 가는 길을 동행하시는 하나님을 모시고 있으니 말입니다. 그리고 나 홀로 그 길을 가지 않고 함께 가는 교회가 있으니 말입니다. 그뿐 아니라 가끔 가다가 지치면 우리를 위로할 멋진 하나님의 은혜도 만나게 될것입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삶이 늘 잘 준비되어있고 또 계획되로 되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압니다. 그럼에도 우리는 무엇인가 부족하고 준비되지 않았을 때 앞으로의 삶에 대해 너무 불안하고 걱정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최선을 다해서 우리가 할 것들을 준비하고 신실하게 살아가지만 결국 그 위에 동행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지 못한다면 오늘은 늘 불안할 것입니다.

 

나를 기억하시고 나와 동행하시며 나를 사랑하시는 하나님을 기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 하나님께 기도하며 예배할 때 그분의 위로와 은혜를 풍성하게 경험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1. 하나님이 주신 자유함

    “이상한나라의 앨리스”로 알려진 루이스 캐롤의 책에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두개로 나누어진 길에 도착한 앨리스가 어느길로 가야할지 고민하며 나무 위의 고양이와 대화를 나눕니다. “어느 길로 가야하지?” 앨리스가 고양이에게 물...
    Date2018.08.29 Bylfkpc Views77
    Read More
  2. 다시 쓸 수 없지만

    "더불어숲" 홈페이지에서 제가 좋아하는 신영복선생의 글씨입니다. 작은 그림에 자신의 생각을 담아 붓글씨를 써 서화를 만들어 놓은 것인데 그 내용이 한참을 음미하게합니다. 요즘 글쓰기야 컴퓨터를 사용하든 아니면 휴대전화를 사용하든 간에 쉽게 쓰고 ...
    Date2018.08.21 Bylfkpc Views57
    Read More
  3. 잔치국수

    국수에 잔치라는 이름을 붙여서 부르는 것은 요즘은 조금 생격한 일입니다. 요즘 잔치에서 국수를 먹는 일이 드물고 국수와 잔치가 그리 잘 연결되지 않기 때문일것입니다. 그래서 요즘 한국에서는 장터국수라는 이름으로도 잘 불리우고 팔리고 있는 모양입니...
    Date2018.08.14 Bylfkpc Views59
    Read More
  4. 땅에 떨어진 과실

    사람들이 과실수를 심는 것은 그 나무로부터 열매를 얻기 위해서입니다. 일년동안 수고하고 힘을 써서 나무를 보살피고 열매가 잘 맺고 자라게 하기위해 관심을 갖습니다. 집 뒤편에 사과나무를 보면 좋은 열매를 얻기위해서는 꽤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
    Date2018.08.07 Bylfkpc Views49
    Read More
  5. 타인을 생각하며 살기

    데일 카네기는 자신의 책 인간 관계론에서 “타인의 호감을 얻는 여섯 가지 비결”을 다음과 같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1. 다른 사람들에게 진정한 관심을 기울여라. 2. 웃어라. 3. 상대방에게는 그의 이름이 사람의 입에서 나오는 가장 달콤하면...
    Date2018.08.01 Bylfkpc Views48
    Read More
  6. 행복의 원칙

    근대 계몽주의 철학자 임마누엘 칸트는 ‘행복의 원칙’이라는 글을 통해서 다음의 세가지 원칙을 이야기합니다. 행복의 원칙은 첫째 어떤 일을 할 것, 둘째 어떤 사람을 사랑할 것, 셋째 어떤 일에 희망을 가질 것. 행복이라는 말의 정의가 무엇이...
    Date2018.07.17 Bylfkpc Views126
    Read More
  7. 친절이라는 놀라운 기쁨

    사람이 살아가면서 친절이란 덕목은 참 아름답고 중요한 삶의 자세입니다. 가장 쉽게 할 수 있으면서도 가장 쉽게 하지 않는 것들이기도 합니다. 비교적 여유가 있는 상황에서는 친절하지만 그렇지 않고 다급하고 힘든 상황에서는 짜증이나 분노가 일어나기 ...
    Date2018.07.11 Bylfkpc Views40
    Read More
  8. 교회라는 소망

    중국의 루쉰이라는 작가가 있습니다. 그는 중국의 격동기를 살면서 희망에 대해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희망이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길이 되는 것이다.” 아무것도 ...
    Date2018.07.04 Bylfkpc Views43
    Read More
  9.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

    “만일 내가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이라는 다이아나 루먼스의 시가 있습니다. 내용은 자기의 아이를 키우면서 후회했던 일들을 다시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그렇게 하지 않을거라는 다짐들입니다. 만일 아이를 다시 키울 수 있다면 그때에...
    Date2018.06.19 Bylfkpc Views62
    Read More
  10. 구름 잡는 이야기

    정확한지 알수는 없지만 어느 기사에서 사방 일곱블록에 해당하는 거리를 10여층 높이까지 안개가 덮었을 때 그 물의 양은 겨우 한컵도 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읽었습니다. 그러면서 그처럼 작은 양에 불과한 물이지만 안개가 되어 우리의 시야를 가리면 참 ...
    Date2018.06.05 Bylfkpc Views4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