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7 13:50

상선약수(上善若水)

조회 수 5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andstone-falls-1929302_960_720.jpg

 

 

노자에 나오는 ‘상선약수(上善若水)’라는 말이 있습니다. ‘최고의 선은 물과 같다’는 뜻입니다. 신영복선생이 자신의 인생에 가르침으로 삼았다고 해서 많은 이들에게 알려진 말이기도 합니다.

 

노자에서는 물은 세상의 모든 것을 이롭게 하지만 결코 다투지 않고 낮은 곳으로 흘러 그곳을 채운 후에야 다음으로 흘러 간다고 풀어 쓰고 있습니다.

 

물이 흐르는 이치는 더 낮은 곳을 향해 가는 것이고 그 흐르는 물을 모두 받아 들이는 곳이 바로 바다라는 곳입니다. 그래서 바다는 가장 낮은 곳에 있다는 것입니다. 마치 모든 것을 수용하고 받아 들여 그 품에 품는 것 처럼 말입니다.

 

그래서 우리도 그 물과 같이 다툴만한 벽이 생기면 돌아 흐르고 스스로를 높이기 보다는 낮은 자리에 관심을 갖기를 이야기합니다. 연약한 이들의 필요를 채우며 살아가려고 노력하다가 보면 선하고 아름답게 살 수 있을 것이라는 소망을 담아 이 글을 읽었습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이런 물이 가진 마음을 우리 인간이 갖기란 참 어려워보입니다. 그런 가르침을 평생 붙잡고 살수는 있을지 몰라도 우리가 낮아지고 많은 이들을 품어 안기란 얼마나 어려운지 모릅니다. 차라리 가끔은 내 솔직한 약함을 드러내고 때로는 다툴지라도 함께 다듬어져 가는 것이 더 인간적이라 생각되기도 합니다.

 

한 쪽에서 모든것을 품고 참아내고 그것을 선으로 이야기하기에는 우리가 너무 약하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부부간에도 부모 자식간에도 그렇게 물과 같이 모든 것을 참아내고 품어주며 낮은 자리에 서서 상대의 부족한 것을 채워 줄 수는 없으니 말입니다.

 

아마 우리가 아니라 하나님이라면 그러하실 것입니다. 우리의 약함을 채우시고 우리가 부족한 부분이 있어도 개의치 않으시고 품어주시는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생각해보면 물은 하나님과 같이 그 본질 자체가 변하지 않는 것이기도 합니다. 이 땅에서는 물에 다른 불순물이 섞이면 물이 달게 되기도 하고 혼탁해 지기도 하지만 결국 물은 그 자체로 다시 순수하게 정화되어 하늘로 올라가게 됩니다. 

 

수증기가 되어 증발하는 물을 증류수라고 부릅니다. 이 증류수에는 다른 어떤 이물질이 없어서 물 그 자체의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렇게 순수한 우리의 모습을 가지고 있지 못합니다. 이 땅에서 여러 불순물이 섞이고 그런 생각들과 욕망들이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셨던 인간의 아름다움을 덮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하나님이 만드신대로 본래의 아름다움을 회복하기를 소원합니다. 예수님의 보혈의 피로 우리를 씻으셔서 새롭게 하셨다고 성경은 말합니다. 죄로 더러워진 우리를 정하게 하시고 깨끗하게 하셨다고 선언합니다. 우리는 여전히 육신을 입고 죄인으로 살고 있지만 하나님은 우리를 하나님의 자녀로 불러 주셨다고 말씀하십니다.

 

가장 아름답고 선하신 하나님을 닮은 존재로 우리를 변화 시키실 것이라고 선언하십니다. 

 

그리스도인으로 오늘 나를 돌아보며 나를 새롭게 하신 하나님을 기억하기를 원합니다. 아직은 아닐지라도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을 닮아 가도록 부르시고 은혜를 베푸시는 하나님 앞에 겸손히 나아갈 수 있기를 원합니다. 그래서 우리도 순전한 물과 같기를 기대합니다.


  1. 감사한다는 것

    추수감사주일입니다. 이리저리 머리를 굴리고 깊이 생각에도 잠겨봅니다.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야 추수감사라는 것이 체감되는 것도 아니긴하지만 그래도 가을에 단풍이 들고 열매들이 결실하는 것을 보면 저절로 평안해지고 감사의 마음이 일어납니다. 감사...
    Date2017.10.12 Bylfkpc Views22
    Read More
  2. 사소한 것들의 가치

    최근에 자동차의 windshield washer nozzle(워셔액이 나오는 작은 플라스틱 노즐)이 망가져서 고쳐야 했습니다. 그저 작은 구멍을 막고 있는 프라스틱 조각하나가 떨어진 것이어서 쉽게 고치려니 했는데 확인해 보니 만만치 않은 금액이 드는 것이었습니다. ...
    Date2017.10.03 Bylfkpc Views30
    Read More
  3. 언어를 배운다는 것

    ‘Babel No More’라는 책이 있습니다. Michael Erard가 쓴 이 책은 그 부제가 ‘The search for the world’s most extraordinary language learners’로 되어 있습니다. 즉 과거와 현재를 막론하고 세계에서 가장 많은 언어를 구...
    Date2017.09.26 Bylfkpc Views23
    Read More
  4. 함께 하는 소망

    발자국 끊어진 곳 잊혀져 가는 곳 우리 두 눈 속에 희미해 지는 곳 볼 수만 있다면 갈 수만 있다면 너무나 선명히 그릴 텐데 되돌아가기엔 너무 먼 시간인 걸까 바다를 건너도 그렇게 닿을 수 없을까 가슴 깊은 곳 간절한 소망 그 언제쯤엔 망설임 없이 전할 ...
    Date2017.09.06 Bylfkpc Views24
    Read More
  5. 머리에서 손발로

    일생 동안의 여행 중에서 가장 먼 여행은 머리에서 가슴까지의 여행이라고 합니다. 머리 좋은 사람과 마음 좋은 사람의 차이, 머리 아픈 사람과 마음 아픈 사람의 거리가 그만큼 멀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또 하나의 가장 먼 여행이 남아 있습니다. 가슴에서 ...
    Date2017.08.23 Bylfkpc Views23
    Read More
  6. 서로의 대나무 숲이 되어서

    요즘 한국의 대학들이나 커뮤니티들에 대나무숲이란 것이 유행하듯 번지고 있습니다. 자발적으로 만들어진 인터넷 게시판들이 이곳 저곳에서 많은 이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습니다. 대나무숲의 역사적 기원은 <삼국유사>에도 등장합니다. 신라 제48대 경문왕 ...
    Date2017.08.15 Bylfkpc Views27
    Read More
  7. 기도, 하나님께 쓰는 편지

    간혹 뉴스를 전하는 인터넷 기사들 중에 우리를 즐겁게하는 기사들이 있습니다. 특별히 사람들이 다른 이들에게 친절을 베풀거나 사랑을 나누는 이야기들은 읽으면서 얼굴에 웃음이 지어집니다. 미국에 사는 어린 아이 하나가 더운 여름에 자기집에 편지를 배...
    Date2017.08.08 Bylfkpc Views33
    Read More
  8. 다른 시선으로 보기

    언젠가 개망초꽃에 대한 글을 쓴적이 있었습니다. 요즘 한창 피어나는 꽃이어서 우리 사는 곳 어디서나 흔히 볼 수 있는 꽃입니다. 이름이야 개망초꽃이지만 원산지가 북미여서 캐나다 런던에서도 일반적으로 볼 수 있습니다. 들에 핀 하얀 꽃과 그 하얀 꽃잎...
    Date2017.08.08 Bylfkpc Views24
    Read More
  9. 제멋대로 자란 나무

    사진을 잘 찍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늘 합니다. 아이들이 이제 모델이 되어주지 않아서 점점 사진을 찍을 기회가 사라지고 있지만 그래도 비교적 다른 창작에 비해 재능이 덜(?) 필요한 사진찍기는 아직도 작은 즐거움입니다. 가끔은 다른 사람들이 찍어 놓은 ...
    Date2017.07.18 Bylfkpc Views28
    Read More
  10. 신발이 말하는 삶

    작년 워싱턴에 갔을 때에 국립미술관에서 고흐의 “자화상”을 보았습니다. 그가 그린 자화상이 여럿있지만 그중 하나를 보면서 즐거웠던 기억이 있습니다. 빈센트 반 고흐가 그린 그림중에 구두(신발) 그림들이 있습니다. 알려지기는 8점에서 10점...
    Date2017.07.11 Bylfkpc Views2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