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07 13:50

상선약수(上善若水)

조회 수 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andstone-falls-1929302_960_720.jpg

 

 

노자에 나오는 ‘상선약수(上善若水)’라는 말이 있습니다. ‘최고의 선은 물과 같다’는 뜻입니다. 신영복선생이 자신의 인생에 가르침으로 삼았다고 해서 많은 이들에게 알려진 말이기도 합니다.

 

노자에서는 물은 세상의 모든 것을 이롭게 하지만 결코 다투지 않고 낮은 곳으로 흘러 그곳을 채운 후에야 다음으로 흘러 간다고 풀어 쓰고 있습니다.

 

물이 흐르는 이치는 더 낮은 곳을 향해 가는 것이고 그 흐르는 물을 모두 받아 들이는 곳이 바로 바다라는 곳입니다. 그래서 바다는 가장 낮은 곳에 있다는 것입니다. 마치 모든 것을 수용하고 받아 들여 그 품에 품는 것 처럼 말입니다.

 

그래서 우리도 그 물과 같이 다툴만한 벽이 생기면 돌아 흐르고 스스로를 높이기 보다는 낮은 자리에 관심을 갖기를 이야기합니다. 연약한 이들의 필요를 채우며 살아가려고 노력하다가 보면 선하고 아름답게 살 수 있을 것이라는 소망을 담아 이 글을 읽었습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이런 물이 가진 마음을 우리 인간이 갖기란 참 어려워보입니다. 그런 가르침을 평생 붙잡고 살수는 있을지 몰라도 우리가 낮아지고 많은 이들을 품어 안기란 얼마나 어려운지 모릅니다. 차라리 가끔은 내 솔직한 약함을 드러내고 때로는 다툴지라도 함께 다듬어져 가는 것이 더 인간적이라 생각되기도 합니다.

 

한 쪽에서 모든것을 품고 참아내고 그것을 선으로 이야기하기에는 우리가 너무 약하기 때문입니다. 심지어 부부간에도 부모 자식간에도 그렇게 물과 같이 모든 것을 참아내고 품어주며 낮은 자리에 서서 상대의 부족한 것을 채워 줄 수는 없으니 말입니다.

 

아마 우리가 아니라 하나님이라면 그러하실 것입니다. 우리의 약함을 채우시고 우리가 부족한 부분이 있어도 개의치 않으시고 품어주시는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생각해보면 물은 하나님과 같이 그 본질 자체가 변하지 않는 것이기도 합니다. 이 땅에서는 물에 다른 불순물이 섞이면 물이 달게 되기도 하고 혼탁해 지기도 하지만 결국 물은 그 자체로 다시 순수하게 정화되어 하늘로 올라가게 됩니다. 

 

수증기가 되어 증발하는 물을 증류수라고 부릅니다. 이 증류수에는 다른 어떤 이물질이 없어서 물 그 자체의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렇게 순수한 우리의 모습을 가지고 있지 못합니다. 이 땅에서 여러 불순물이 섞이고 그런 생각들과 욕망들이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셨던 인간의 아름다움을 덮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하나님이 만드신대로 본래의 아름다움을 회복하기를 소원합니다. 예수님의 보혈의 피로 우리를 씻으셔서 새롭게 하셨다고 성경은 말합니다. 죄로 더러워진 우리를 정하게 하시고 깨끗하게 하셨다고 선언합니다. 우리는 여전히 육신을 입고 죄인으로 살고 있지만 하나님은 우리를 하나님의 자녀로 불러 주셨다고 말씀하십니다.

 

가장 아름답고 선하신 하나님을 닮은 존재로 우리를 변화 시키실 것이라고 선언하십니다. 

 

그리스도인으로 오늘 나를 돌아보며 나를 새롭게 하신 하나님을 기억하기를 원합니다. 아직은 아닐지라도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을 닮아 가도록 부르시고 은혜를 베푸시는 하나님 앞에 겸손히 나아갈 수 있기를 원합니다. 그래서 우리도 순전한 물과 같기를 기대합니다.


  1. 익숙한 것이 사라지면

    지난 금요일 오후에 런던에 여러곳이 바람의 영향으로 정전이 되었었습니다. 갑자기 불어온 바람이 얼마나 세게 불던지 나무가 꺾이고 전기줄일 끊어지는 일들이 있었습니다. 교회도 그 시간에 정전이 되었습니다. 온데를 다 찾아보아도 어디에 이상이 있는지...
    Date2018.05.08 Bylfkpc Views23
    Read More
  2. 걸음을 멈추지 않으면

    한동안 한국에 소개되어 붐을 일으켰던 “산티아고 순례길”이란 곳이 있습니다. 요즘 한국에 수없이 많이 만들어진 올레길, 둘레길등의 원조격이기도 한 스페인을 가로지르는 길의 이름입니다. 몇개의 루트가 있지만 프랑스길이 가장 많이 알려져 ...
    Date2018.05.01 Bylfkpc Views30
    Read More
  3. 기다림의 행복

    살아온 날들이 지나갑니다 아! 산다는 것 사는 일이 참 꿈만 같지요 살아오는 동안 당신은 늘 내 편이었습니다 내가 내 편이 아닐 때에도 당신은 내 편이었지요 어디에서 그대를 기다릴까 오래 생각했는데 이제, 어디에서 기다려도 그대가 온다는 것을 알았습...
    Date2018.04.24 Bylfkpc Views50
    Read More
  4. 사소하고 느린

    현대를 살아가는데 잘 어울리지 않는 것이 시(詩)입니다. 그리 인정하지 않는 분들도 많을테지만 생각해보면 시란 분주하고 빠르게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익숙한 것은 아닙니다. 빠르고 중요한 일에 집중해야 하는 삶에서 시란 정 반대편에 선 것처럼 보입니...
    Date2018.04.17 Bylfkpc Views38
    Read More
  5. 그리움의 방향

    이번주 내내 한국에서는 평양에서 열린 남북합동공연 이야기가 들려왔습니다. 이전에도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최근에는 전쟁이야기며 엄혹하고 냉냉한 소식만 전해지던터라 공연단이 오가고 동계올림픽에 연합선수단이 출전하는 일은 놀라운 소식입니다. 심지...
    Date2018.04.10 Bylfkpc Views36
    Read More
  6. 아름다움과 기쁨

    세상에서 아름다운 풍경을 보는 것만큼 기쁜일이 또 없습니다. 무심코 길을 가다 만나는 노을의 황홀한 빛이거나 이른 새벽 예배를 마치고 가는 길에서 보는 안개가 내린 풍경은 마음을 평안하게 하고 즐겁게 만들어줍니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비교적 누리기 ...
    Date2018.04.03 Bylfkpc Views25
    Read More
  7. 이 땅에서만 할 수 있는 일들

    교회 앞 화단에 조심스럽게 수선화와 튤립의 싹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긴 겨울을 지나고 어느틈엔가 봄이 왔음을 온 몸으로 알리며 언 땅을 뚫고 올라오는 싹을 보면서 살짝 흥분이 됩니다. 봄에 올라오는 새싹이지만 이제부터 가을이 지나 나무며 풀이며 겨...
    Date2018.03.28 Bylfkpc Views13
    Read More
  8. 콘트라베이스

    영화 <향수>의 원작인 소설과 <좀머씨 이야기>를 쓴 파트리크 쥐스킨트라는 작가가 쓴 소설중에 <콘트라베이스>라는 것이 있습니다. 소설이라기보다는 희곡처럼 한 무대위에 선 콘트라베이스 연주자의 독백으로 되어있는 소설입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이 주인...
    Date2018.03.13 Bylfkpc Views17
    Read More
  9. 최고의 순간의 나

    사람들이 자기 스스로를 평가 할 때 보통은 두가지 모습을 보이게 되는 것 같습니다. 타인에게는 의례적으로 나를 못난 사람으로 소개하고 자기 스스로는 자기의 좋은 모습을 발견하려고 애씁니다. 반대로 다른 사람들에게는 자기의 장점을 드러내기 위해 애...
    Date2018.03.07 Bylfkpc Views27
    Read More
  10. 지는 훈련

    요즘 한국 평창에서 겨울올림픽이 열리고 있습니다. 세계 각국의 많은 선수들이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고 메달을 따기 위해 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지금 경기에 임하면서 애쓰는 수고는 그들이 올림픽 경기에 오기 위해 그동안 흘린 땀에 비하면 ...
    Date2018.02.28 Bylfkpc Views3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