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1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target-659025_960_720.jpg

 


올림픽에서 한국의 가장 자신있는 종목을 말하자면 아마도 양국일 것입니다. 유독 양궁에서는 한국이 세계 정상의 자리를 내어주지 않고 있습니다. 덕분에 양궁대회의 규칙도 한국선수들이 우승을 독차지 할 수 없는 방향으로 개정되기를 수차례 해 왔다고 합니다. 그래도 여전히 한국 선수들은 놀라운 경기실력으로 우승을 차지하곤 합니다.

 

양궁에는 퍼펙트 골드란 말이 있습니다. 다른 표현으로 엑스텐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화살이 과녁의 가장 가운데 있는 부분을 맞출 때 쓰는 표현입니다. 영어로는 불스아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보통 양궁에서는 정중앙 작은 동그라미가 10점이어서 그 안에 어느곳을 맞추더라도 점수에는 차이가 없습니다. 그 밖으로 조금씩 원이 커지면서 9점, 8점 이렇게 점수가 매겨집니다. 요즘은 경기를 더욱 박진감 넘치게 중계하기 위해서 과녁의 가장 중앙에 카메라를 설치해 놓았는데 그 크기가 아주 작습니다.

 

바로 그 정중앙의 카메라를 맞추게되면 이를 퍼펙트 골드, 혹은 엑스 텐이라고 부릅니다. 그만큼 대단한 실력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미 한국의 양궁선수들이 올림픽이나 국제무대에서 카메라를 많이 부수고 이 퍼펙트 골드를 쏘았습니다.

심지어 올림픽 결승무대에서 두번이나 과녁의 중간에 있는 카메라 렌즈를 맞추어서 렌즈의 유리를 깨트린 일도 있었습니다. 

 

사실 양궁에서 화살이 날아가는 것을 보면 마치 물고기가 물속에서 헤엄을 치듯이 좌우롤 움직이면서 날아갑니다. 그런데 그 화살이 과녁에 도착할 때에 그 작은 한 점에 꽂힌다는 것은 놀라운 집중력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만큼 훈련하고 노력한 결과일 것입니다.

 

그런데 만약 어떤 선수가 과녁을 향해 화살을 쏘는데 처음부터 정 중앙을 향해 쏘지 않고 그 주변을 향해 쏜다면 그 화살은 정중에 꽂히는 일은 없을 겁니다. 물론 그렇게 화살을 쏘는 선수도 없을 것입니다.

 

활을 들고 과녁을 바라볼 때 우리는 그 과녁의 가장 중앙을 바라보고 그곳이 어디에 있는지 어떻게 그곳으로 화살을 보낼 것인지에 집중할 것입니다. 그래서 바람을 신경쓰고 내 활의 힘을 계산할 것입니다.

 

우리의 신앙생활은 마치 활을 쏘는 것과도 비교할 수 있을 것입니다. 신앙의 화살을 과녁의 정중앙을 향해 쏘아야 할 것입니다. 우리가 드리는 예배와 믿음으로 살아가는 삶은 어떤 과녁을 향해 가고 있습니까?

 

예배는 우리의 구원자되시는 하나님께 나아가는 것입니다. 그분을 찬양하고 기뻐하며 그 앞에 서는 것입니다. 하나님 앞에 내 전체를 드러내 보이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예배는 경건하고 우리의 가장 신실한 마음으로 나아가야합니다. 예배하는 우리의 자세가 바른 과녁을 향하지 않으면 우리는 예배를 통해 하나님께 나아가지 못할 것입니다.

 

우리의 믿음의 삶은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고백하며 하나님을 우리의 삶의 주인으로 고백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매일의 삶이 하나님을 기억하는 것이고 그와 동행하는 것입니다. 다른 무엇보다 우리를 위해 죽으신 예수님의 십자가를 묵상하는 것입니다. 

 

이 믿음이 우리의 실제가 되고 삶의 중심이 될 때 우리는 그리스도인으로 설 수 있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시간들이 그 구원을 기뻐하고 감사하는 시간이며 그 은혜를 다른 이들에게 나누는 삶입니다. 우리의 삶이 하나님이 살아계시다고 선언하고 드러낼 때에 하나님은 우리에게 능력을 부으시고 힘을 북돋아 주실 것입니다.

 


  1. 하나님이 주신 자유함

    “이상한나라의 앨리스”로 알려진 루이스 캐롤의 책에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두개로 나누어진 길에 도착한 앨리스가 어느길로 가야할지 고민하며 나무 위의 고양이와 대화를 나눕니다. “어느 길로 가야하지?” 앨리스가 고양이에게 물...
    Date2018.08.29 Bylfkpc Views77
    Read More
  2. 다시 쓸 수 없지만

    "더불어숲" 홈페이지에서 제가 좋아하는 신영복선생의 글씨입니다. 작은 그림에 자신의 생각을 담아 붓글씨를 써 서화를 만들어 놓은 것인데 그 내용이 한참을 음미하게합니다. 요즘 글쓰기야 컴퓨터를 사용하든 아니면 휴대전화를 사용하든 간에 쉽게 쓰고 ...
    Date2018.08.21 Bylfkpc Views57
    Read More
  3. 잔치국수

    국수에 잔치라는 이름을 붙여서 부르는 것은 요즘은 조금 생격한 일입니다. 요즘 잔치에서 국수를 먹는 일이 드물고 국수와 잔치가 그리 잘 연결되지 않기 때문일것입니다. 그래서 요즘 한국에서는 장터국수라는 이름으로도 잘 불리우고 팔리고 있는 모양입니...
    Date2018.08.14 Bylfkpc Views59
    Read More
  4. 땅에 떨어진 과실

    사람들이 과실수를 심는 것은 그 나무로부터 열매를 얻기 위해서입니다. 일년동안 수고하고 힘을 써서 나무를 보살피고 열매가 잘 맺고 자라게 하기위해 관심을 갖습니다. 집 뒤편에 사과나무를 보면 좋은 열매를 얻기위해서는 꽤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
    Date2018.08.07 Bylfkpc Views49
    Read More
  5. 타인을 생각하며 살기

    데일 카네기는 자신의 책 인간 관계론에서 “타인의 호감을 얻는 여섯 가지 비결”을 다음과 같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1. 다른 사람들에게 진정한 관심을 기울여라. 2. 웃어라. 3. 상대방에게는 그의 이름이 사람의 입에서 나오는 가장 달콤하면...
    Date2018.08.01 Bylfkpc Views48
    Read More
  6. 행복의 원칙

    근대 계몽주의 철학자 임마누엘 칸트는 ‘행복의 원칙’이라는 글을 통해서 다음의 세가지 원칙을 이야기합니다. 행복의 원칙은 첫째 어떤 일을 할 것, 둘째 어떤 사람을 사랑할 것, 셋째 어떤 일에 희망을 가질 것. 행복이라는 말의 정의가 무엇이...
    Date2018.07.17 Bylfkpc Views126
    Read More
  7. 친절이라는 놀라운 기쁨

    사람이 살아가면서 친절이란 덕목은 참 아름답고 중요한 삶의 자세입니다. 가장 쉽게 할 수 있으면서도 가장 쉽게 하지 않는 것들이기도 합니다. 비교적 여유가 있는 상황에서는 친절하지만 그렇지 않고 다급하고 힘든 상황에서는 짜증이나 분노가 일어나기 ...
    Date2018.07.11 Bylfkpc Views40
    Read More
  8. 교회라는 소망

    중국의 루쉰이라는 작가가 있습니다. 그는 중국의 격동기를 살면서 희망에 대해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희망이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길이 되는 것이다.” 아무것도 ...
    Date2018.07.04 Bylfkpc Views43
    Read More
  9.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

    “만일 내가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이라는 다이아나 루먼스의 시가 있습니다. 내용은 자기의 아이를 키우면서 후회했던 일들을 다시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그렇게 하지 않을거라는 다짐들입니다. 만일 아이를 다시 키울 수 있다면 그때에...
    Date2018.06.19 Bylfkpc Views62
    Read More
  10. 구름 잡는 이야기

    정확한지 알수는 없지만 어느 기사에서 사방 일곱블록에 해당하는 거리를 10여층 높이까지 안개가 덮었을 때 그 물의 양은 겨우 한컵도 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읽었습니다. 그러면서 그처럼 작은 양에 불과한 물이지만 안개가 되어 우리의 시야를 가리면 참 ...
    Date2018.06.05 Bylfkpc Views4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