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target-659025_960_720.jpg

 


올림픽에서 한국의 가장 자신있는 종목을 말하자면 아마도 양국일 것입니다. 유독 양궁에서는 한국이 세계 정상의 자리를 내어주지 않고 있습니다. 덕분에 양궁대회의 규칙도 한국선수들이 우승을 독차지 할 수 없는 방향으로 개정되기를 수차례 해 왔다고 합니다. 그래도 여전히 한국 선수들은 놀라운 경기실력으로 우승을 차지하곤 합니다.

 

양궁에는 퍼펙트 골드란 말이 있습니다. 다른 표현으로 엑스텐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화살이 과녁의 가장 가운데 있는 부분을 맞출 때 쓰는 표현입니다. 영어로는 불스아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보통 양궁에서는 정중앙 작은 동그라미가 10점이어서 그 안에 어느곳을 맞추더라도 점수에는 차이가 없습니다. 그 밖으로 조금씩 원이 커지면서 9점, 8점 이렇게 점수가 매겨집니다. 요즘은 경기를 더욱 박진감 넘치게 중계하기 위해서 과녁의 가장 중앙에 카메라를 설치해 놓았는데 그 크기가 아주 작습니다.

 

바로 그 정중앙의 카메라를 맞추게되면 이를 퍼펙트 골드, 혹은 엑스 텐이라고 부릅니다. 그만큼 대단한 실력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미 한국의 양궁선수들이 올림픽이나 국제무대에서 카메라를 많이 부수고 이 퍼펙트 골드를 쏘았습니다.

심지어 올림픽 결승무대에서 두번이나 과녁의 중간에 있는 카메라 렌즈를 맞추어서 렌즈의 유리를 깨트린 일도 있었습니다. 

 

사실 양궁에서 화살이 날아가는 것을 보면 마치 물고기가 물속에서 헤엄을 치듯이 좌우롤 움직이면서 날아갑니다. 그런데 그 화살이 과녁에 도착할 때에 그 작은 한 점에 꽂힌다는 것은 놀라운 집중력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만큼 훈련하고 노력한 결과일 것입니다.

 

그런데 만약 어떤 선수가 과녁을 향해 화살을 쏘는데 처음부터 정 중앙을 향해 쏘지 않고 그 주변을 향해 쏜다면 그 화살은 정중에 꽂히는 일은 없을 겁니다. 물론 그렇게 화살을 쏘는 선수도 없을 것입니다.

 

활을 들고 과녁을 바라볼 때 우리는 그 과녁의 가장 중앙을 바라보고 그곳이 어디에 있는지 어떻게 그곳으로 화살을 보낼 것인지에 집중할 것입니다. 그래서 바람을 신경쓰고 내 활의 힘을 계산할 것입니다.

 

우리의 신앙생활은 마치 활을 쏘는 것과도 비교할 수 있을 것입니다. 신앙의 화살을 과녁의 정중앙을 향해 쏘아야 할 것입니다. 우리가 드리는 예배와 믿음으로 살아가는 삶은 어떤 과녁을 향해 가고 있습니까?

 

예배는 우리의 구원자되시는 하나님께 나아가는 것입니다. 그분을 찬양하고 기뻐하며 그 앞에 서는 것입니다. 하나님 앞에 내 전체를 드러내 보이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예배는 경건하고 우리의 가장 신실한 마음으로 나아가야합니다. 예배하는 우리의 자세가 바른 과녁을 향하지 않으면 우리는 예배를 통해 하나님께 나아가지 못할 것입니다.

 

우리의 믿음의 삶은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고백하며 하나님을 우리의 삶의 주인으로 고백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매일의 삶이 하나님을 기억하는 것이고 그와 동행하는 것입니다. 다른 무엇보다 우리를 위해 죽으신 예수님의 십자가를 묵상하는 것입니다. 

 

이 믿음이 우리의 실제가 되고 삶의 중심이 될 때 우리는 그리스도인으로 설 수 있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시간들이 그 구원을 기뻐하고 감사하는 시간이며 그 은혜를 다른 이들에게 나누는 삶입니다. 우리의 삶이 하나님이 살아계시다고 선언하고 드러낼 때에 하나님은 우리에게 능력을 부으시고 힘을 북돋아 주실 것입니다.

 


  1. 내가 살고 있는 감정은 무엇인가?

    요즘 한국사회를 정의하는 단어나 문장중에 “분노의 사회”라는 말이 있습니다. 한국만의 문제는 아니지만 유독 한국 사회에서 근래에 발견되는 문제들이 분노와 연관되어 있습니다. 어린 아이부터 노년에 이르기까지 연령에 상관없이 또 가족 안...
    Date2018.11.27 Bylfkpc Views23
    Read More
  2. 필요는 관심의 다른 이름이기도하다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방영하는 Man vs Wild와 Worst-case scenario의 호스트인 베어 그릴스라는 사람이 있습니다. 본명은 Edward Michael Grylls(에드워드 마이클 그릴스)이지만 보통은 베어 그릴스로 불립니다. 영국군 특수부대 출신인 그는 사람이 생존하기...
    Date2018.11.21 Bylfkpc Views22
    Read More
  3. 맛있는 음식

    한주에 한번씩 누군가에게 읽힐 글을 쓴다는 것은 참으로 부끄러운 일입니다. 늘 그렇게 쓸 것들이 많지 않기도 하고 그렇게 쓴 글에 내 삶이 담겨 있기 보다는 말만 넘치도록 남아 있는 것을 보면 얼굴이 화끈거릴 정도입니다. 오늘도 이렇게 글을 쓰면서 어...
    Date2018.11.03 Bylfkpc Views25
    Read More
  4. 씨앗의 소망

    북극점에서 1,300km 떨어진 노르웨이령 스발바르 제도의 스피츠베르겐 섬에는 전세계적 재앙으로 식물들이 멸종하는 것을 대비해서 만들어 놓은 국제 종자 저장소가 있습니다. 2008년부터 시작해서 전세계의 종자들을 모아 보관하고 있는데 목표치는 450만종...
    Date2018.10.23 Bylfkpc Views36
    Read More
  5. 그래도 단풍이 주는 위로

    어느새 단풍이 곱게 물들었습니다. 아니 곱다는 표현보다는 화려하다는 표현이 더 맞을것 같습니다. 운전을해서 교회를 오는 사이 보이는 나무들의 새이 어쩌면 그렇게 찬란할 수 있는 것인지 나도 모르게 감탄이 흘러나옵니다. 매년 그렇게 보아오던 단풍이...
    Date2018.10.17 Bylfkpc Views24
    Read More
  6. 그래도 감사할 수 있을까?

    “감사란, 견딜 수 없는 슬픔 가운데 있을 때도 사랑의 하나님이 우리를 안전하게 지키는 분이시며 우리가 예배하는 하나님이 신뢰할 만한 분이심을 아는 것이다.” 크리스틴 폴의 <공동체로 산다는 것>중에서. 추수감사절을 맞이합니다. 캐나다에...
    Date2018.10.09 Bylfkpc Views76
    Read More
  7. 하나님이 주신 자유함

    “이상한나라의 앨리스”로 알려진 루이스 캐롤의 책에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두개로 나누어진 길에 도착한 앨리스가 어느길로 가야할지 고민하며 나무 위의 고양이와 대화를 나눕니다. “어느 길로 가야하지?” 앨리스가 고양이에게 물...
    Date2018.08.29 Bylfkpc Views81
    Read More
  8. 다시 쓸 수 없지만

    "더불어숲" 홈페이지에서 제가 좋아하는 신영복선생의 글씨입니다. 작은 그림에 자신의 생각을 담아 붓글씨를 써 서화를 만들어 놓은 것인데 그 내용이 한참을 음미하게합니다. 요즘 글쓰기야 컴퓨터를 사용하든 아니면 휴대전화를 사용하든 간에 쉽게 쓰고 ...
    Date2018.08.21 Bylfkpc Views57
    Read More
  9. 잔치국수

    국수에 잔치라는 이름을 붙여서 부르는 것은 요즘은 조금 생격한 일입니다. 요즘 잔치에서 국수를 먹는 일이 드물고 국수와 잔치가 그리 잘 연결되지 않기 때문일것입니다. 그래서 요즘 한국에서는 장터국수라는 이름으로도 잘 불리우고 팔리고 있는 모양입니...
    Date2018.08.14 Bylfkpc Views67
    Read More
  10. 땅에 떨어진 과실

    사람들이 과실수를 심는 것은 그 나무로부터 열매를 얻기 위해서입니다. 일년동안 수고하고 힘을 써서 나무를 보살피고 열매가 잘 맺고 자라게 하기위해 관심을 갖습니다. 집 뒤편에 사과나무를 보면 좋은 열매를 얻기위해서는 꽤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
    Date2018.08.07 Bylfkpc Views5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