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target-659025_960_720.jpg

 


올림픽에서 한국의 가장 자신있는 종목을 말하자면 아마도 양국일 것입니다. 유독 양궁에서는 한국이 세계 정상의 자리를 내어주지 않고 있습니다. 덕분에 양궁대회의 규칙도 한국선수들이 우승을 독차지 할 수 없는 방향으로 개정되기를 수차례 해 왔다고 합니다. 그래도 여전히 한국 선수들은 놀라운 경기실력으로 우승을 차지하곤 합니다.

 

양궁에는 퍼펙트 골드란 말이 있습니다. 다른 표현으로 엑스텐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화살이 과녁의 가장 가운데 있는 부분을 맞출 때 쓰는 표현입니다. 영어로는 불스아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보통 양궁에서는 정중앙 작은 동그라미가 10점이어서 그 안에 어느곳을 맞추더라도 점수에는 차이가 없습니다. 그 밖으로 조금씩 원이 커지면서 9점, 8점 이렇게 점수가 매겨집니다. 요즘은 경기를 더욱 박진감 넘치게 중계하기 위해서 과녁의 가장 중앙에 카메라를 설치해 놓았는데 그 크기가 아주 작습니다.

 

바로 그 정중앙의 카메라를 맞추게되면 이를 퍼펙트 골드, 혹은 엑스 텐이라고 부릅니다. 그만큼 대단한 실력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미 한국의 양궁선수들이 올림픽이나 국제무대에서 카메라를 많이 부수고 이 퍼펙트 골드를 쏘았습니다.

심지어 올림픽 결승무대에서 두번이나 과녁의 중간에 있는 카메라 렌즈를 맞추어서 렌즈의 유리를 깨트린 일도 있었습니다. 

 

사실 양궁에서 화살이 날아가는 것을 보면 마치 물고기가 물속에서 헤엄을 치듯이 좌우롤 움직이면서 날아갑니다. 그런데 그 화살이 과녁에 도착할 때에 그 작은 한 점에 꽂힌다는 것은 놀라운 집중력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만큼 훈련하고 노력한 결과일 것입니다.

 

그런데 만약 어떤 선수가 과녁을 향해 화살을 쏘는데 처음부터 정 중앙을 향해 쏘지 않고 그 주변을 향해 쏜다면 그 화살은 정중에 꽂히는 일은 없을 겁니다. 물론 그렇게 화살을 쏘는 선수도 없을 것입니다.

 

활을 들고 과녁을 바라볼 때 우리는 그 과녁의 가장 중앙을 바라보고 그곳이 어디에 있는지 어떻게 그곳으로 화살을 보낼 것인지에 집중할 것입니다. 그래서 바람을 신경쓰고 내 활의 힘을 계산할 것입니다.

 

우리의 신앙생활은 마치 활을 쏘는 것과도 비교할 수 있을 것입니다. 신앙의 화살을 과녁의 정중앙을 향해 쏘아야 할 것입니다. 우리가 드리는 예배와 믿음으로 살아가는 삶은 어떤 과녁을 향해 가고 있습니까?

 

예배는 우리의 구원자되시는 하나님께 나아가는 것입니다. 그분을 찬양하고 기뻐하며 그 앞에 서는 것입니다. 하나님 앞에 내 전체를 드러내 보이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예배는 경건하고 우리의 가장 신실한 마음으로 나아가야합니다. 예배하는 우리의 자세가 바른 과녁을 향하지 않으면 우리는 예배를 통해 하나님께 나아가지 못할 것입니다.

 

우리의 믿음의 삶은 예수 그리스도를 구주로 고백하며 하나님을 우리의 삶의 주인으로 고백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매일의 삶이 하나님을 기억하는 것이고 그와 동행하는 것입니다. 다른 무엇보다 우리를 위해 죽으신 예수님의 십자가를 묵상하는 것입니다. 

 

이 믿음이 우리의 실제가 되고 삶의 중심이 될 때 우리는 그리스도인으로 설 수 있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시간들이 그 구원을 기뻐하고 감사하는 시간이며 그 은혜를 다른 이들에게 나누는 삶입니다. 우리의 삶이 하나님이 살아계시다고 선언하고 드러낼 때에 하나님은 우리에게 능력을 부으시고 힘을 북돋아 주실 것입니다.

 


  1. 콘트라베이스

    영화 <향수>의 원작인 소설과 <좀머씨 이야기>를 쓴 파트리크 쥐스킨트라는 작가가 쓴 소설중에 <콘트라베이스>라는 것이 있습니다. 소설이라기보다는 희곡처럼 한 무대위에 선 콘트라베이스 연주자의 독백으로 되어있는 소설입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이 주인...
    Date2018.03.13 Bylfkpc Views16
    Read More
  2. 최고의 순간의 나

    사람들이 자기 스스로를 평가 할 때 보통은 두가지 모습을 보이게 되는 것 같습니다. 타인에게는 의례적으로 나를 못난 사람으로 소개하고 자기 스스로는 자기의 좋은 모습을 발견하려고 애씁니다. 반대로 다른 사람들에게는 자기의 장점을 드러내기 위해 애...
    Date2018.03.07 Bylfkpc Views23
    Read More
  3. 지는 훈련

    요즘 한국 평창에서 겨울올림픽이 열리고 있습니다. 세계 각국의 많은 선수들이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고 메달을 따기 위해 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지금 경기에 임하면서 애쓰는 수고는 그들이 올림픽 경기에 오기 위해 그동안 흘린 땀에 비하면 ...
    Date2018.02.28 Bylfkpc Views27
    Read More
  4. 씨앗이 가진 생명력

    건강에 관심이 많은 분들에게 이런 저런 음식들이 몸에 좋다는 말을 듣습니다. 그런데 그 음식들이 때로는 몸에 좋았다가 또 대로는 그렇지 않기를 반복해서 종잡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러다가 결국에는 맛있는 음식을 조절해서 균형있게 먹는 길을 택하게 됩...
    Date2018.02.14 Bylfkpc Views25
    Read More
  5. 후회는 없을 거예요

    후회 가득한 목소리로 오, 오, 오오, 여가수가 노래한다 남겨진 여자가 노래한다 마음을 두고 떠난 여자도 노래한다 후회로 파르르 떠는 노래를 들으며 나는 인터넷 벼룩시장에서 마사이 워킹화를 산다 판매글 마지막에 적힌 ‘후회는 없을 거예요&rsquo...
    Date2018.02.07 Bylfkpc Views25
    Read More
  6. 나의 생명으로

    ““나에게 줄 수 있는 천 개의 생명이 있다면, 그 모두 한국을 위해 드리겠습니다.” -루비 캔드릭 선교사의 묘비에서 25살의 젊은 나이로 한국에 선교사로 파송되어 왔다가 겨우 1년여를 섬기는 와중에 병으로 순교의 길을 걸은 루비 캔드릭...
    Date2018.01.30 Bylfkpc Views24
    Read More
  7. 불안과 존중

    알랭드 보통이 쓴 “불안”이란 책에서 인간은 불안해하면서 사는 존재임을 이야기합니다. 오히려 불안해 하는 사람이 생존에 적합한 사람이라고도 말합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불안을 느끼는 이유와 불필요한 불안을 넘어서는 것에 대하여 말합니다...
    Date2018.01.16 Bylfkpc Views26
    Read More
  8. 일상의 순례자

    청파교회 김기석 목사님의 글을 읽다가 생명이란 단어를 풀어 놓은 것을 보았습니다. 생명(生命)이란 단어는 生이라는 글자와 命이라는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인데 이 두 글자가 의미하는 바를 풀어 놓은 것입니다. 풀이나 나무가 자라듯이 주어진 조건에서 살...
    Date2018.01.10 Bylfkpc Views21
    Read More
  9. 음식의 대가

    “너희가 어찌하여 양식 아닌 것을 위하여 은을 달아 주며 배부르게 못할 것을 위하여 수고하느냐” (이사야 55:2) 유타주 빙햄 캐년 근처에서 서식하는 한 벌새가 그 마을에서 가장 큰 빨간색 “꽃”에 부리를 갖다 대고 있었습니다. 그...
    Date2018.01.02 Bylfkpc Views24
    Read More
  10. 마음이 착한 사람은

    단언컨대 우리가 때때로 크리스마스의 기쁨을 누리지 못하는 이유는 그것이 너무나 평범한 통로로 오기 때문이다. 그분을 ’우리의 손으로 만졌다‘는 요한일서 1장 1절의 주장은 언제 보아도 놀랍기만 하다. 무한하고 비범하신 분이 어떻게 그토록...
    Date2017.12.27 Bylfkpc Views4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