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3 12:23

일상, 하나님의 신비

조회 수 5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autumn-1751764_960_720.jpg

 


올해도 어김없이 새로운 한 해를 시작합니다. 빠르다 빠르다하면서도 어느샌가 다시 맞이하는 새로운 해에는 가슴벅찬 소망보다는 익숙함이 더 많습니다. 늘 그랬던 것처럼 또 한 해가 시작되고 그렇게 하루가 지나가는 것처럼 말입니다.

 

그런 하루, 한해가 참 신비롭습니다. 이 세상에서 하루를 이처럼 아무렇지도 않게 살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신비한 일인지 모릅니다. 오늘은 새로 주어진 하루와 한해의 은혜를 깊이 생각해봅니다.

 

얼마전 보았던 다큐멘터리에서는 이렇게 맞이하는 한 해를 간절한 소망을 기다리고 그렇게 하루를 살게 해주시기를 간절하게 기도하는 이들을 보았습니다. 4기 암환우들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그려주는 이야기는 참 무거운 울림을 줍니다.

 

“앎”이라고 제목을 붙여 놓은 이유가 아마도 암이라는 병을 통해서 삶을 알아가고 사랑을 알아가는 이들에 대한 이야기였기 때문이리라 생각했습니다. 

 

출연한 이들 대부분이 그리스도인들이었던 이유는 아마도 그렇게 담담하게 그 길을 걸을 수 있었던 이들이 그들중에 많았기 때문이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물론 아파하고 힘겨워하며 자신에게 닥친 고난을 밀어냅니다. 그러나 그것으로 절망하지 않고 오히려 그 안에서 자기에게 주어진 시간을 아름답게 사용하는 그들의 모습은 참 아름답습니다.

 

여전히 그 슬픔과 힘겨움을 덮어버릴 수는 없지만 그렇다고해서 절망과 힘겨움만 남은 것도 아니었습니다. 저는 그들에게 주어진 일상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를 봅니다. 하루의 시간과 함께 하는 순간의 기쁨이 그들에게 얼마나 반짝이는 시간인지를 봅니다.

 

잠시 함께 한 여행과 아이를 유치원에, 학교에 등교시키는 시간들이 얼마나 소중한지 모릅니다. 함께 밥을 먹고 서로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아무것도 아닌 것으로 까르르 웃는 그 거실의 풍경이 참 아름답고 신비롭습니다.

 

내게 주어진 그 시간들이 얼마나 신비하고 소중한지를 우리는 잘 알지못합니다. 매일 아침에 일어나 하루를 시작하는 것이 하나님이 허락하시지 않으면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생각합니다. 순간 순간 운전대를 잡고 지나는 길에서 누군가의 실수나 우험으로부터 안전하게 하루를 산다는 것이 얼마나 큰 은혜인지 모릅니다.

 

자라는 아이들의 얼굴을 매일 바라보며 가끔은 싸우고 짜증내지만 그래도 함께 맛있는 음식을 나누어 먹으며 웃을 수 있다는 사실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 모릅니다.

 

하나님은 오늘도 우리의 잘못과 실수에도 불구하고 여전한 하루를 허락해 주시고 그 안에서 살도록 은혜를 베풀어 주십니다. 그럴뿐 아니라 살아가는 시간들 속에 위로자로 격려자로 우리와 함께 하시겠다고 약속하시고 오늘도 우리를 위해 기도하신다고 말씀합니다.

 

하나님이 올해도 우리에게 365일을 선물로 주시고 그 안에서 매일 일상을 살아가도록 은혜를 베풀어 주시기를 소망합니다. 

 

매일 아침 기도함으로 시작하고 매일 저녁 감사함으로 하루를 마치기를 소망합니다. 함께 만난 성도들과 웃음으로 교제하고 서로를 위해 기도하며 함께 교회가 되어 가기를 원합니다. 그렇게 올 한해도 평법하게 지나가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1. 하나님이 주신 자유함

    “이상한나라의 앨리스”로 알려진 루이스 캐롤의 책에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두개로 나누어진 길에 도착한 앨리스가 어느길로 가야할지 고민하며 나무 위의 고양이와 대화를 나눕니다. “어느 길로 가야하지?” 앨리스가 고양이에게 물...
    Date2018.08.29 Bylfkpc Views77
    Read More
  2. 다시 쓸 수 없지만

    "더불어숲" 홈페이지에서 제가 좋아하는 신영복선생의 글씨입니다. 작은 그림에 자신의 생각을 담아 붓글씨를 써 서화를 만들어 놓은 것인데 그 내용이 한참을 음미하게합니다. 요즘 글쓰기야 컴퓨터를 사용하든 아니면 휴대전화를 사용하든 간에 쉽게 쓰고 ...
    Date2018.08.21 Bylfkpc Views57
    Read More
  3. 잔치국수

    국수에 잔치라는 이름을 붙여서 부르는 것은 요즘은 조금 생격한 일입니다. 요즘 잔치에서 국수를 먹는 일이 드물고 국수와 잔치가 그리 잘 연결되지 않기 때문일것입니다. 그래서 요즘 한국에서는 장터국수라는 이름으로도 잘 불리우고 팔리고 있는 모양입니...
    Date2018.08.14 Bylfkpc Views59
    Read More
  4. 땅에 떨어진 과실

    사람들이 과실수를 심는 것은 그 나무로부터 열매를 얻기 위해서입니다. 일년동안 수고하고 힘을 써서 나무를 보살피고 열매가 잘 맺고 자라게 하기위해 관심을 갖습니다. 집 뒤편에 사과나무를 보면 좋은 열매를 얻기위해서는 꽤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
    Date2018.08.07 Bylfkpc Views49
    Read More
  5. 타인을 생각하며 살기

    데일 카네기는 자신의 책 인간 관계론에서 “타인의 호감을 얻는 여섯 가지 비결”을 다음과 같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1. 다른 사람들에게 진정한 관심을 기울여라. 2. 웃어라. 3. 상대방에게는 그의 이름이 사람의 입에서 나오는 가장 달콤하면...
    Date2018.08.01 Bylfkpc Views48
    Read More
  6. 행복의 원칙

    근대 계몽주의 철학자 임마누엘 칸트는 ‘행복의 원칙’이라는 글을 통해서 다음의 세가지 원칙을 이야기합니다. 행복의 원칙은 첫째 어떤 일을 할 것, 둘째 어떤 사람을 사랑할 것, 셋째 어떤 일에 희망을 가질 것. 행복이라는 말의 정의가 무엇이...
    Date2018.07.17 Bylfkpc Views126
    Read More
  7. 친절이라는 놀라운 기쁨

    사람이 살아가면서 친절이란 덕목은 참 아름답고 중요한 삶의 자세입니다. 가장 쉽게 할 수 있으면서도 가장 쉽게 하지 않는 것들이기도 합니다. 비교적 여유가 있는 상황에서는 친절하지만 그렇지 않고 다급하고 힘든 상황에서는 짜증이나 분노가 일어나기 ...
    Date2018.07.11 Bylfkpc Views40
    Read More
  8. 교회라는 소망

    중국의 루쉰이라는 작가가 있습니다. 그는 중국의 격동기를 살면서 희망에 대해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희망이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길이 되는 것이다.” 아무것도 ...
    Date2018.07.04 Bylfkpc Views43
    Read More
  9.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

    “만일 내가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이라는 다이아나 루먼스의 시가 있습니다. 내용은 자기의 아이를 키우면서 후회했던 일들을 다시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그렇게 하지 않을거라는 다짐들입니다. 만일 아이를 다시 키울 수 있다면 그때에...
    Date2018.06.19 Bylfkpc Views62
    Read More
  10. 구름 잡는 이야기

    정확한지 알수는 없지만 어느 기사에서 사방 일곱블록에 해당하는 거리를 10여층 높이까지 안개가 덮었을 때 그 물의 양은 겨우 한컵도 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읽었습니다. 그러면서 그처럼 작은 양에 불과한 물이지만 안개가 되어 우리의 시야를 가리면 참 ...
    Date2018.06.05 Bylfkpc Views4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