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29 11:05

하나님의 기적

조회 수 8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beach-1868772_960_720.jpg

 


인터넷에 올려진 이야기 중에 “기적의 값”이란 좋은 이야기가 있습니다. 실화로 알려져 있지만 정말 그런지는 확인할 방법이 없었습니다만 이야기는 한 8살난 어린 아이가 사랑하는 동생을 위해 기적을 사기 위해 애쓰는 것입니다.

 

어린 남동생이 뇌수술을 받아야 하지만 가난했던 부모는 비용을 지불할 능력이 되지 않았고 어린 딸은 울며 이야기하는 부모님의 이야기를 몰래 듣게됩니다. 아이는 자기가 가진 동전들을 모두 들고는 아빠가 이야기한 약을 사러 약국에 갑니다. 

 

약사에게 “하나님의 기적”이란 약을 줄것을 부탁합니다. 그것만이 동생을 살릴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끼 때문입니다. 약사는 1불 11센트를 들고온 이 아이의 부탁을 들어 줄 수 없었습니다. 아이는 간절하게 혹시라도 돈이 더 필요하다면 더 가저 올 수 있으니 약을 줄 수 없겠는냐고 간청합니다.

 

옆에 듣고 있는 한 신사는 아이에게 어떤 기적이 필요한지를 묻고 자기가 그 약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는 뇌전문의 칼튼 암스트롱이란 의사였고 덕분에 동생은 1불 11센트로 “하나님의 기적”을 살 수 있었습니다.

 

아마 이 이야기는 사실이 아닐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 이야기가 전하고자 하는 것은 사실입니다. 어린아이와 같이 순전한 마음으로 동생을 위해 기적을 구하고 애쓰는 이들에게 하나님은 놀라운 방법으로라도 기적을 베풀어 주실 것입니다. 아니 혹 그렇게 내가 기대하는 응답을 얻을 수 없다고 하더라도  우리는 그 간절한 기도와 사랑을 통해서 또 다른 모양의 기적을 배우고 알게 될지도 모릅니다. 다만 아직 우리가 알지 못하고 있을 뿐인 하나님의 뜻을 말입니다.

 

우리는 때론 기적을 바랍니다. 기적이 아니고는 이런 어려움을 이길 힘이 우리에게 없을 때에 기적을 소망하기도 하고 그것이 우리의 절망이 되기도 합니다. 그러나 바로 그 때 우리는 기도할 수 있습니다.

 

가장 놀라운 기적은 우리와 같은 연약하고 보잘 것 없는 존재들이 온 우주를 창조하신 하나님께 나의 사소하거나 개인적인 기도를 들고 나아갈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하나님 앞에 내가 다른 어떤 선물이나 값을 들고 나가지 않아도 순전하게 그 하나님을 믿으며 나를 위해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만을 의지해서 하나님께 기도할 수 있다는 것보다 더 큰 기적은 없습니다.

 

하나님은 예수님의 이름을 의지해서 기도하는 이들을 마치 자기의 아들과 같이 여기셔서 그 마음을 들으시고 우리가 기도하는 것의 가장 좋은 길로 그 확실한 길로 응답하시기 때문입니다.

 

기도의 비밀은 기도하지 않는 이들은 알 수 없습니다. 기도가 주는 기적도 하지 않으면 경험 할 수 없습니다. 기도함으로 주어지는 하나님의 은혜와 평안은 이 세상이 주는 어떤 것과도 다르다는 사실 역시 기도하지 않는 이에게는 주어지지 않습니다.

 

단돈 1불 11센트를 가지고 “하나님의 기적” 구하러 간 아이의 마음처럼 내가 가진 것의 크기가 아니라 나를 도우시는 분 나의 기도를 들으시는 분의 능력과 크심에 기대어 기도의 자리에 서기를 원합니다. 

 

나의 기도의 자리가 어느 곳이든 어느 때이든지 말입니다.

 


  1. 하나님이 주신 자유함

    “이상한나라의 앨리스”로 알려진 루이스 캐롤의 책에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두개로 나누어진 길에 도착한 앨리스가 어느길로 가야할지 고민하며 나무 위의 고양이와 대화를 나눕니다. “어느 길로 가야하지?” 앨리스가 고양이에게 물...
    Date2018.08.29 Bylfkpc Views77
    Read More
  2. 다시 쓸 수 없지만

    "더불어숲" 홈페이지에서 제가 좋아하는 신영복선생의 글씨입니다. 작은 그림에 자신의 생각을 담아 붓글씨를 써 서화를 만들어 놓은 것인데 그 내용이 한참을 음미하게합니다. 요즘 글쓰기야 컴퓨터를 사용하든 아니면 휴대전화를 사용하든 간에 쉽게 쓰고 ...
    Date2018.08.21 Bylfkpc Views57
    Read More
  3. 잔치국수

    국수에 잔치라는 이름을 붙여서 부르는 것은 요즘은 조금 생격한 일입니다. 요즘 잔치에서 국수를 먹는 일이 드물고 국수와 잔치가 그리 잘 연결되지 않기 때문일것입니다. 그래서 요즘 한국에서는 장터국수라는 이름으로도 잘 불리우고 팔리고 있는 모양입니...
    Date2018.08.14 Bylfkpc Views59
    Read More
  4. 땅에 떨어진 과실

    사람들이 과실수를 심는 것은 그 나무로부터 열매를 얻기 위해서입니다. 일년동안 수고하고 힘을 써서 나무를 보살피고 열매가 잘 맺고 자라게 하기위해 관심을 갖습니다. 집 뒤편에 사과나무를 보면 좋은 열매를 얻기위해서는 꽤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
    Date2018.08.07 Bylfkpc Views49
    Read More
  5. 타인을 생각하며 살기

    데일 카네기는 자신의 책 인간 관계론에서 “타인의 호감을 얻는 여섯 가지 비결”을 다음과 같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1. 다른 사람들에게 진정한 관심을 기울여라. 2. 웃어라. 3. 상대방에게는 그의 이름이 사람의 입에서 나오는 가장 달콤하면...
    Date2018.08.01 Bylfkpc Views48
    Read More
  6. 행복의 원칙

    근대 계몽주의 철학자 임마누엘 칸트는 ‘행복의 원칙’이라는 글을 통해서 다음의 세가지 원칙을 이야기합니다. 행복의 원칙은 첫째 어떤 일을 할 것, 둘째 어떤 사람을 사랑할 것, 셋째 어떤 일에 희망을 가질 것. 행복이라는 말의 정의가 무엇이...
    Date2018.07.17 Bylfkpc Views126
    Read More
  7. 친절이라는 놀라운 기쁨

    사람이 살아가면서 친절이란 덕목은 참 아름답고 중요한 삶의 자세입니다. 가장 쉽게 할 수 있으면서도 가장 쉽게 하지 않는 것들이기도 합니다. 비교적 여유가 있는 상황에서는 친절하지만 그렇지 않고 다급하고 힘든 상황에서는 짜증이나 분노가 일어나기 ...
    Date2018.07.11 Bylfkpc Views40
    Read More
  8. 교회라는 소망

    중국의 루쉰이라는 작가가 있습니다. 그는 중국의 격동기를 살면서 희망에 대해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희망이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길이 되는 것이다.” 아무것도 ...
    Date2018.07.04 Bylfkpc Views43
    Read More
  9.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

    “만일 내가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이라는 다이아나 루먼스의 시가 있습니다. 내용은 자기의 아이를 키우면서 후회했던 일들을 다시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그렇게 하지 않을거라는 다짐들입니다. 만일 아이를 다시 키울 수 있다면 그때에...
    Date2018.06.19 Bylfkpc Views62
    Read More
  10. 구름 잡는 이야기

    정확한지 알수는 없지만 어느 기사에서 사방 일곱블록에 해당하는 거리를 10여층 높이까지 안개가 덮었을 때 그 물의 양은 겨우 한컵도 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읽었습니다. 그러면서 그처럼 작은 양에 불과한 물이지만 안개가 되어 우리의 시야를 가리면 참 ...
    Date2018.06.05 Bylfkpc Views4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