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defense-1403067_960_720.jpg

 


하나님이 인간을 만드실 때에 얼마나 신비롭게 만드셨는지 모릅니다. 그동안 수많은 학자들과 연구자들이 연구하고 밝혀 낸 것만으로도 놀라운 것 투성이이지만 아직도 인체의 신비는 다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이 만드신 신비숭에 ‘면역’이라는 것이 우리에게 얼마나 귀한 일들을 하는지 모릅니다. 하나님이 면역체계를 만들어 놓지 않으셨다면 감기에서 암까지 거의 모든 질병으로부터 무방비 상태로 공격을 받게 될 것입니다. 

 

그래서 ‘의학의 아버지’ 히포크라테스는 ‘최고의 의사이자 치료법’이 다름아닌 면역이라고 주장했던 것인지도 모릅니다.

하나님이 만드신 우리 몸은 외부에서 끊임없이 공격해 오는 병균이나  나쁜 물질로부터 스스로를 지키는 방어체계를 갖고 있습니다. 이런것을 면역체계라고 부릅니다. 이런 기관들은 몸으로 들어오는 온갖 세균과 바이러스, 독성물질 등을 퇴치합니다.

 

콧구멍 속의 털은 공기 중의 이물질을 거르고, 코 점막의 면역세포는 감기 바이러스가 들어오면 재채기를 유발해 이를 몸 밖으로 몰아내는 것입니다. 또 몸 안에 들어온 바이러스는 백혈구가 싸워 죽이고 그 결과 상처부위가 곪고 열이나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가 보기에 몸에 열이나거나 통증이 생기고 곪게 되면 어떤 병이 들었다고 생각하고 이런 것들을 좋지 않게 여기지만 정작 그런 것들은 우리 몸을 지키느라 생겨나는 결과들입니다. 하나님이 만드신 그런 면역체계 때문에 우리는 오늘도 오염되고 깨끗하지 못한 환경속에서도 건강을 유지하면서 하루를 살아 갈 수 있게 된 것이기도 합니다. 

 

아마 이것뿐만 아니라 우리가 알지 못하는 신비들은 더욱 많을 것입니다. 자연이 스스로를 정화하는 힘도 그렇고 지구가 그 환경을 스스로 균형 맞추어 가는 것 역시 같은 의미를 찾을 수 있습니다. 그 모든 것에서 하나님은 당신의 지혜를 우리에게 은혜로 부으셨습니다.

 

우리가 사는 믿음의 삶에도 같은 원리를 적용해 볼 수 있습니다. 믿음으로 살아가는 삶에 항상 기쁨과 감사가 있고 하나님이 주시는 복이 충만하면 좋겠지만 그렇지는 못한 것이 현실입니다.

 

오히려 우리가 사는 세상이 넘치는 죄와 악으로 가득하기에 그 안에서 살아가는 믿음의 삶도 그것들의 공격을 받고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래서 때로는 힘겹고 아픈 지점을 만나게되고 그 안에서 고통하며 통곡하는 기도를 드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런 아픔과 괴로움이 늘 우리에게 고통으로만 끝나지 않을 것을 믿습니다. 때로는 잘 알지 못하는 고통도 하나님이 선으로 인도하실 것이기도 하거니와 또 때로는 그 아픔 역시 우리 안에 만들어 놓으신 면역체계로 인한 것들도 있기 때문입니다. 

 

죄가 들어와서 그 안에 별 어려움 없이 살다가 우리 안에 계신 성령의 음성이나 믿음의 고백이 그것들과 부딪치면 때론 아픔이 되고 고통이 되어 우리에게 믿음의 길로 돌이킬 것을 요청하게 되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그런 면역체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 우리가 사는 삶에 죄가 들어오고 이 세상의 욕망이 내 속에 흘러 넘쳐도 아무런 아픔도 고통도 없는 삶을 살게 될 것입니다. 그러니 우리가 혹 믿음으로 살다가 마음에 부딪치는 것들을 만난다면 잠잠히 그 원인을 들여다보고 그 안에서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내 길을 고칠 수 있기를 바랍니다.


  1. 하나님이 주신 자유함

    “이상한나라의 앨리스”로 알려진 루이스 캐롤의 책에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두개로 나누어진 길에 도착한 앨리스가 어느길로 가야할지 고민하며 나무 위의 고양이와 대화를 나눕니다. “어느 길로 가야하지?” 앨리스가 고양이에게 물...
    Date2018.08.29 Bylfkpc Views77
    Read More
  2. 다시 쓸 수 없지만

    "더불어숲" 홈페이지에서 제가 좋아하는 신영복선생의 글씨입니다. 작은 그림에 자신의 생각을 담아 붓글씨를 써 서화를 만들어 놓은 것인데 그 내용이 한참을 음미하게합니다. 요즘 글쓰기야 컴퓨터를 사용하든 아니면 휴대전화를 사용하든 간에 쉽게 쓰고 ...
    Date2018.08.21 Bylfkpc Views57
    Read More
  3. 잔치국수

    국수에 잔치라는 이름을 붙여서 부르는 것은 요즘은 조금 생격한 일입니다. 요즘 잔치에서 국수를 먹는 일이 드물고 국수와 잔치가 그리 잘 연결되지 않기 때문일것입니다. 그래서 요즘 한국에서는 장터국수라는 이름으로도 잘 불리우고 팔리고 있는 모양입니...
    Date2018.08.14 Bylfkpc Views59
    Read More
  4. 땅에 떨어진 과실

    사람들이 과실수를 심는 것은 그 나무로부터 열매를 얻기 위해서입니다. 일년동안 수고하고 힘을 써서 나무를 보살피고 열매가 잘 맺고 자라게 하기위해 관심을 갖습니다. 집 뒤편에 사과나무를 보면 좋은 열매를 얻기위해서는 꽤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
    Date2018.08.07 Bylfkpc Views49
    Read More
  5. 타인을 생각하며 살기

    데일 카네기는 자신의 책 인간 관계론에서 “타인의 호감을 얻는 여섯 가지 비결”을 다음과 같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1. 다른 사람들에게 진정한 관심을 기울여라. 2. 웃어라. 3. 상대방에게는 그의 이름이 사람의 입에서 나오는 가장 달콤하면...
    Date2018.08.01 Bylfkpc Views48
    Read More
  6. 행복의 원칙

    근대 계몽주의 철학자 임마누엘 칸트는 ‘행복의 원칙’이라는 글을 통해서 다음의 세가지 원칙을 이야기합니다. 행복의 원칙은 첫째 어떤 일을 할 것, 둘째 어떤 사람을 사랑할 것, 셋째 어떤 일에 희망을 가질 것. 행복이라는 말의 정의가 무엇이...
    Date2018.07.17 Bylfkpc Views126
    Read More
  7. 친절이라는 놀라운 기쁨

    사람이 살아가면서 친절이란 덕목은 참 아름답고 중요한 삶의 자세입니다. 가장 쉽게 할 수 있으면서도 가장 쉽게 하지 않는 것들이기도 합니다. 비교적 여유가 있는 상황에서는 친절하지만 그렇지 않고 다급하고 힘든 상황에서는 짜증이나 분노가 일어나기 ...
    Date2018.07.11 Bylfkpc Views40
    Read More
  8. 교회라는 소망

    중국의 루쉰이라는 작가가 있습니다. 그는 중국의 격동기를 살면서 희망에 대해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희망이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길이 되는 것이다.” 아무것도 ...
    Date2018.07.04 Bylfkpc Views43
    Read More
  9.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

    “만일 내가 다시 아이를 키운다면”이라는 다이아나 루먼스의 시가 있습니다. 내용은 자기의 아이를 키우면서 후회했던 일들을 다시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그렇게 하지 않을거라는 다짐들입니다. 만일 아이를 다시 키울 수 있다면 그때에...
    Date2018.06.19 Bylfkpc Views62
    Read More
  10. 구름 잡는 이야기

    정확한지 알수는 없지만 어느 기사에서 사방 일곱블록에 해당하는 거리를 10여층 높이까지 안개가 덮었을 때 그 물의 양은 겨우 한컵도 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읽었습니다. 그러면서 그처럼 작은 양에 불과한 물이지만 안개가 되어 우리의 시야를 가리면 참 ...
    Date2018.06.05 Bylfkpc Views4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