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05 13:27

우리 삶에 생기는 틈

조회 수 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offee-2354130_1280.jpg

 


 

우리는 삶을 살아갑니다. 하루 하루 바쁘고 애쓰며 살아가다가 보면 참 틈도 없이 흘러가는 시간 속에 서 있는 자신을 보게 됩니다. 내가 어디에 껴있는지 조차 가늠하기 힘들 때도 있습니다. 그래도 하나님이 부르시는 곳을 향해 수고하며 하루의 길을 걸어 갑니다.

 

어떤 사람이 현대인의 일상은 ‘한 것 없지만 바쁜 지금’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그 분주함 속에 작은 틈을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너무 정신 없이 지나가다가 보니 내가 나를 돌아보거나 생각할 시간이 없더라는 것입니다. 

 

한걸음 더 나가보면 그리스도인으로 우리는 이 틈이 꼭 필요합니다. 우선 단 5분이라도 고요한 ‘빈 시간’을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 빈 시간을 기도로 채우며 나의 삶에 하나님과 연결되는 시간을 가지는 것이 중요합니다. 바로 이렇게 빈 틈을 만들어 내는 것은 믿음의 고백인 동시에 분주한 삶에 맞서는 좋은 시작일 것입니다.

 

너무 많은 일이 있어서 바븐 것이라면 또 다른 문제이지만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들은 자주 습관적으로 지나가고 나의 감정에 따라 의미 없이 흘러 가기도 합니다. 내가 해야할 많은 것들이 앞에 있기에 그런 문제들을 뒤로하고 작은 틈을 내어 기도한다는 것이 어려울 때도 많습니다. 그러나 그 낼 수 없는 틈은 다른 것으로 만들어지고 우리를 어렵게 하기도 합니다.

 

내가 원하지 않았던 건강의 문제나 삶의 여러 문제들은 우리가 계획하고 살아가는 삶에 균열을 일으킵니다. 기대하지 않은 곳에 있어야 하거나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은 것들의 나의 삶을 채우기도 합니다. 나는 좋은 것으로만 가득 채우고 싶은 삶이지만 돌아보면 원치 않는 걱정과 어려움, 두려움과 힘겨움들이 채우고 있는 것을 보게 되기도 합니다. 그것이 우리가 살아가야 하는 인생일 수도 있습니다. 

 

이런 시간들 속에 기도의 틈을 내 보기를 원합니다. 이른 아침 새벽의 조용한 시간이어도 좋습니다. 늦은 저녁 다른 이들은 잠자리에 들었을 시간도 괜찮습니다. 아니면 분주하게 살아가는 일상의 어떤 순간에 커피 한 잔을 들고 앉아 있는 그 시간이어도 좋을 것입니다. 그냥 조용히 눈을 감고 나와 동행 하시는 하나님을 생각하며 기도하기를 원합니다. 나의 삶이 하나님 앞에 있다는 것을 기억하게 되기를 원합니다.

 

분명히 우리의 삶은 하나님과 동행하며 하나님의 은혜 아래 있습니다. 문제는 그럼에도 우리의 감각은 참 현실적이어서 하나님의 임재와 동행을 느끼지 못하고 지나갈 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예배의 자리에서 하나님을 묵상하는 것입니다. 내가 시간을 다로 떼어 기도하는 틈을 가지는 것은 내 감각을 하나님께 향하게 되도록 집중하는 것입니다.

 

세상의 많은 것들이 안정된 상태를 유지 하기 위해서는 그 구조 안에 작은 틈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계절의 영향을 부피가 늘고 주는 것으로 인한 이상을 막아주기도 하고 흔들리는 부분에 서로 강하게 충돌하지 않도록 유격을 가지게 하기도 합니다. 심지어 원자들도 서로 결합하여 한 원소를 만들 때에 서로의 밀고 당김을 통해 일정한 거리를 가지고 있을 때에 안정을 얻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삶에 틈을 내어 살게 하시기를 원하십니다. 작은 시간을 내어 쉴 수 있도록 하셨습니다. 시간의 조각들을 통해 생각을 정리하게 하십니다. 그리고 우리의 영혼이 시간을 내어 기도하고 말씀을 묵상하게 하심으로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아가는 힘과 은혜를 누리도록 하셨습니다.

 

늦은 가을이 지나갑니다. 우리의 시간 속에 기도의 틈을 얻기 위해 시간을 내어보는 한 주간이면 좋겠습니다.


  1. 재대신 화관을

    “지선아 사랑해!”라는 책을 쓴 이지선교수가 만든 유튜브채널이 있습니다. 그곳에서 자신의 멘토인 이정희교수를 만나 나눈 이야기를 보았습니다. 자신의 인생에 있었던 가장 크고 아픈 사고뒤에 자기를 일으켜 세워준 사람들 중에 한 사람인 이...
    Date2024.01.31
    Read More
  2. 감사로 시작하는 한 해

    2024년을 시작하면서 “감사”에 대한 말씀으로 시작합니다. 특별새벽기도회 기간을 “감사하는 성도, 감사를 채우시는 하나님”이란 주제로 진행하면서 그동안 참 감사하는 말과 고백을 잘 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캐나다에 ...
    Date2024.01.09
    Read More
  3. 새해를 바라보며

    2024년을 앞두고 새해 소망을 묻는 질문에 답한 한국인들의 대답중 1위는 “건강”이었습니다. 2위와 3위는 경제적인 부분에 대한 것이었고 의외로 4위는 “평범한 삶, 가족과 누리는 행복”이었습니다. “여행”도 기대하는 ...
    Date2024.01.02
    Read More
  4. 기억상실증에 걸린 신데렐라

    10여년도 전에 칼럼으로 쓴적이 있는 내용입니다. 마이클 그리피스라는 신학자가 쓴 책중에 “기억상실증에 걸린 교회”라는 것에 대한 글이었습니다. 이 책의 영문 원제목은 “Cinderella with amnesia”입니다. 신데렐라를 아시나요? ...
    Date2023.12.26
    Read More
  5. 내가 걸어온 시간들

    철학자 김진영은 그의 책 [­아침의 피아노]에서 “내가 존경했던 이들의 생몰 기록을 들추어 본다. 그들이 거의 모두 지금 나만큼 살고 생을 마감했다는 사실을 발견한다. 내 생각이 맞았다. 나는 살 만큼 생을 누린 것이다.”라고 말합니다. ...
    Date2023.12.19
    Read More
  6. 삶을 아름답게 만들기

    “사막이 아름다운 것은 어딘가에 샘이 숨겨져 있기 때문이다.” “What makes the desert beautiful is that somewhere it hides a well.” - 생텍쥐페리(소설 어린왕자 중에서) 어른을 위한 동화와 같은 어린왕자에는 꽤 생각할 만한 ...
    Date2023.12.13
    Read More
  7. 수고하며 애써야 하는 선함

    한나 아렌트가 쓴 <예루살렘의 아이히만>이라는 책에는 “악의 평범성에 대한 보고서”라는 부제가 붙어 있습니다. 히틀러 밑에서 유대인들을 죽이는 일에 가담한 아돌프 아이히만이라는 전범을 재판하는 과정을 취재하고 분석한 글입니다. 한나 아...
    Date2023.11.28
    Read More
  8. 외로운 싸움이 아닙니다

    세계선교 기도편지에 따르면 올 10월 기준으로 전쟁으로 인한 난민의 숫자가 1억명을 훨씬 넘어서고 있다고 전해집니다. 익히 알려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전쟁뿐 아니라 이제는 관심에서 멀어진듯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전쟁도 여전히 계속되고 있습...
    Date2023.11.21
    Read More
  9. 우리 삶에 생기는 틈

    우리는 삶을 살아갑니다. 하루 하루 바쁘고 애쓰며 살아가다가 보면 참 틈도 없이 흘러가는 시간 속에 서 있는 자신을 보게 됩니다. 내가 어디에 껴있는지 조차 가늠하기 힘들 때도 있습니다. 그래도 하나님이 부르시는 곳을 향해 수고하며 하루의 길을 걸어 ...
    Date2023.11.05
    Read More
  10. 슬픔과 고통이라는 안전장치

    하나님은 인간을 창조하실 때에 하나님의 형상을 닮도록 하셨습니다. 그리고 인간은 그 형상대로 참 놀라운 존재로 태어 났습니다. 우리의 육체의 능력이나 기능은 인간이 만들어 낼 수 있는 어떤 것들과 비교 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더 놀라운 것은 인간은 ...
    Date2023.10.3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