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9.06 11:08

마음이 가는 곳 

조회 수 8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offee-1974841_1280.jpg

 


사람은 눈으로 보고 발로 길을 걷습니다. 그런데 어딘가 목적지를 정해 놓은 것이 아니라면 보통은 마음이 가는 곳으로 간다고 말합니다. 가슴을 따라 왔다는 “순종”이라는 찬양의 가사처럼 우리는 가슴이 움직이는대로, 다른 표현으로는 마음이 가는대로 가고 행동하게 됩니다.

 

<갈릴리 마을>이라는 인터넷 커뮤니티가 있습니다. 찬양사역자인 최용덕 간사가 운영하는 공동체의 인터넷 사이트입니다. 20여년이나 가끔씩 그곳을 방문해서 글을 읽기도 하고 마음을 나누는 것을 보기도 합니다. 가끔은 그곳에서 만난 분들과 메일을 주고 받기도 하면서 신앙공동체의 교제를 나누기도 합니다. 그래봐야 일년에 몇차례 혹은 한달에 한번 정도의 횟수이니 거의 구경꾼이나 다름 없습니다.

 

글들을 읽다가보면 유독 해외에 사시는 분들의 글을 친근하게 읽게 됩니다. 너무 많은 글들이 올라오기도 하지만 해외에서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분들의 글은 한 번 더 관심을 가지게 됩니다. 아마도 비슷한 상황에서 살아가고 있기에 그들의 경험과 나눔이 훨씬 친근하게 와 닫는 것이지 모르겠습니다. 저마다 사는 나라도 다르고 나이나 직업, 그들이 나누는 이야기도 모두 다르지만 한국 사람으로 해외에서 정착하여 삶을 살고 있는 그리스도인이라는 공통점은 꽤나 큰 공감을 일으킵니다.

 

마음이 간다는 것은 아마도 이렇게 처지가 비슷한 구석이 있거나 한 번이라도 만나 사귄 경험이 있는 이들에게 친근감을 느끼는 것을 포함하는 것일겁니다. 전혀 모르는 사람보다는 조금이라도 관계가 있는 사람에게 마음이 갑니다. 한 번도 생각하지 않은 장소보다는 어딘가에서 보았거나 경험속에서 존재하는 어떤 장소들이 훨씬 마음을 움직이게 합니다. 그곳이 들었던 곳이든 보았던 곳이든지 상관 없이 말입니다.

 

뉴욕, 서울, 파리나 런던과 같이 자주 듣고 익숙하게 뉴스를 통해서든 방송이나 책을 통해 들은 곳들은 여행이라는 이름에 마음을 움직이게 만듭니다. 언젠가 들은 멋진 풍경을 지닌 산이나 바다, 혹은 자연의 명소들도 그렇습니다.

우리의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가장 큰 힘은 “가족”일 것입니다. 캐나다 런던을 살고 있으니 부모 형제들과 떨어져 살아가는 삶이 더 많습니다. 그래서 고향은 우리의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놀라운 힘이 있습니다. 부모님의 존재와 그분들이 있는 장소는-그곳이 혹 돌아가셔서 묻히신 장소라 할지라도- 말할 수 없는 힘으로 우리들을 움직이게 합니다.

 

나에게는 어느곳이 가장 나의 마음을 움직이게 만드는 장소인지 생각해 봅니다. 시간을 낼 수 있다면 어느 곳으로 발걸음을 향하게 될지를 생각해보면 생각만으로도 즐겁습니다. 그러다가 문득 이 땅에 존재하는 장소들은 어느곳이나 갈 수 있는 곳임을 깨닫습니다. 돈과 시간이 없어서 이거나 아니면 건강이 허락하지 않아서이긴 하지만 그래도 마음을 먹으면 불가능 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마음을 먹어도 갈 수 없는 곳이 있다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내가 가고 싶어도 혹은 가려고 애써도 내 마음대로 갈 수 없는 곳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나라”는 우리의 어떠함이거나 내 결정으로 갈 수 있는 곳이 아닙니다. 하나님이 은혜를 베푸시고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을 의지하여 가는 곳입니다. 돈도 나의 노력도 아닙니다. 오직 하나님의 긍휼하심과 은혜만이 우리를 그곳으로 인도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곳을 향한 소망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현실에서는 너무 멀게 느껴지고 멀리 바라보는지 모릅니다.

 

내 삶이 하나님의 나라를 향해 마음이 움직이는 삶이기를 원합니다. 그곳을 향한 소망이 오늘을 기쁘게 하기를 원합니다.


  1. 완전한 세상

    우리가 생각하는 완전한 세상은 어떤 모습일까요? 요즘과 같이 혼란한 세계 정세를 바라보면서 불완전한 인생을 생각하지 않을 수없습니다. 각자 자기의 생각과 기준을 따라 살아가면서 충돌하는 이해관계가 만들어내는 불협화음들을 봅니다. 이렇게 혼란한 ...
    Date2023.10.24
    Read More
  2. 끝까지 욥과 함께 침묵하기

    구약 욥기는 읽는 이들에게 다양한 감정을 느끼도록 합니다. 그의 이유없는 고난에 나의 상황을 투영시키기도 하고 때로는 그 상황을 이해 할 수 없어서 하나님께 질문하기도 합니다. 그러다가 어느샌가 우리는 욥의 친구들과 같이 변해버리는 자신을 보게 됩...
    Date2023.10.19
    Read More
  3. 마음이 가는 곳 

    사람은 눈으로 보고 발로 길을 걷습니다. 그런데 어딘가 목적지를 정해 놓은 것이 아니라면 보통은 마음이 가는 곳으로 간다고 말합니다. 가슴을 따라 왔다는 “순종”이라는 찬양의 가사처럼 우리는 가슴이 움직이는대로, 다른 표현으로는 마음이 ...
    Date2023.09.06
    Read More
  4. 길 위에서 

    Santiago de Compostela라는 도시의 이름을 기억합니다. 보통은 싼티아고 순례길이나 싼티아고 가는 길로 들어본 적이 있는 그 길의 마지막 목적지가 되는 도시의 이름입니다. 언제부터인가 싼티아고 순례의 길이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더니 지금은 누구에게...
    Date2023.09.01
    Read More
  5. 세상이 말씀에서 멀어질 때 

    2000년부터 갤럽에서 미국인들을 상대로 다양한 도덕적 상황에 대해 수용 가능성을 질문하고 그 변화를 추적해 왔습니다. 최근의 경향은 뚜렷하게 성경의 기준과 멀어져 가는 것을 발견하게 됩니다. 특별히 성적인 도덕성의 경우는 확연하게 변하고 있다는 것...
    Date2023.08.22
    Read More
  6. 즐겁거나 힘겹거나 

    “아빠! 아빠는 즐거운게 뭐가 있어?” 딸이 어느날 묻던 질문에 바로 무엇을 떠올리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성경을 묵상하고 설교를 준비하는 것이나 책을 읽고 조용히 앉아 있는 일도 내게는 즐거운 일이라 할수 있지만 녀석이 묻는 질문에 대한 ...
    Date2023.08.16
    Read More
  7. 농사와 전쟁 

    성경은 종종 그리스도인으로 사는 삶을 비유로 말합니다. 예수님은 당신을 목자로도 농부로도 비유하셔서 우리가 사는 삶이 식물과 같거나 식물을 키우는 농부와도 같은 삶인 것을 말씀합니다. 하나님이 사랑으로 애써 키우는 포도나무나 정성을 다해 기르는 ...
    Date2023.08.06
    Read More
  8. 느리게 산다는 것? 

    프랑스의 철학자이자 작가인 피에를 쌍소(Pierre Sansot)가 쓴 책 이름이 ‘느리게 산다는 것의 의미’입니다. 그는 “느린 사람들의 평판이 그리 좋지 못하다”는 말로 책을 시작하지만 느리게 사는 삶을 의도적으로 선택했다고 말합니...
    Date2023.08.06
    Read More
  9. 나는 어떤 소리를 듣는가? 

    세상은 참 많은 소리로 가득합니다. 요즘은 TV나 테블릿, 휴대전화와 같은 전자기기들을 통해서 쏟아지는 소리들이 우리 주변을 가득 메우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소리들 말고도 우리 주변에는 참 많은 소리들이 있습니다. 귀 기울여 들어야 들리는 소리부...
    Date2023.07.23
    Read More
  10. 일신우일신(日新又日新) 

    어릴적 배운 말중에 “일신우일신”이란 말이 있습니다. 학문을 할 때 매일 성실하게 정진하여 조금씩 나아진다는 뜻입니다. 비단 공부를 할 때만이 아니라 삶을 살아가는 여러 상황에도 적용되는 말일 것입니다. 한번에 어떤 성취를 이루어 내기보...
    Date2023.07.0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