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09:58

아버지의 부재(不在)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hurch-1645414_960_720.jpg

 

삶을 살아가면서 아버지의 자리는 참 어렵고도 쉽지 않은 자리입니다. 더군다나 성공적(?)으로 그 역할을 해내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누구에게나 아버지는 있고 또 대부분의 남자들은 아버지가 됩니다. 생물학적으로든 아니면 사회적으로든 아버지의 역할은 꽤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아버지의 부재를 잘 느끼지 못하고 삽니다.

 

아버지의 자리는 참 중요하지만 현대사회에서 더욱이 한국 사람들의 삶에서 아버지의 자리는 자주 비어있거나 다른 무엇으로 대신 할 때가 많습니다. 먹고 사는 문제가 우리를 그렇게 만들어 가기도 하고 어쩔수 없는 사회적인 구조 때문이기도 합니다. 아버지들은 자주 가정에서 자리를 비우고 가족들과 함께 하는 기억에서 선명하지 못한 추억이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아버지가 자기의 역할을 못하는 것은 아닙니다. 각자 최선을 다해서 노력하고 있고 애쓰고 있음은 부인할 수 없습니다. 다만 우리가 자주 피부로 아버지의 자리의 중요함을 느끼지 못할 뿐입니다.

 

육신의 아버님이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으신지도 4년여가 지났습니다. 캐나다에 와서 사느라 꽤 오랜 시간을 떨어져 있기도 했거니와 아버지도 전형적인 한국의 아버지인데다가 목회자로 평생을 사셨기에 아버지의 자리는 저에게 먼 거리에 있었습니다. 아버지의 부재는 항상 다른 것들로 채워지고 또 무엇으로 분주하게 메워 살았기에 그 역할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고민한 적이 많지 않았습니다. 그저 좋은 사람으로 또 목회자로 사셨고 가정을 위해서 나름 애쓰셨으나 사역자의 자리가 늘 앞선 분이셨습니다.

 

항상 가깝지 못한 거리에 살았지만 이제 이 땅에서 완전한 아버지의 부재를 경험하면서 조금씩 그 빈자리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이런 시간에 아버지를 만날 수 있었다면 좋겠다고 느끼게 됩니다. 목회자로서 뿐 아니라 나의 아버지로 만나 이야기 할 수 있다면 이제는 조금 성숙한 자리에서 대화를 할 수 있을 것 같고 덜여문 생각이 아니라 신앙의 깊은 고민들을 나누며 기도를 함꼐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아마도 이제서야 다른 존재가 아닌 아버지의 자리에 대해 깨달아 가게 되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감사하는 것은 그 아버지를 기도의 자리에서 만나게 된다는 것입니다. 하나님 아버지께 나아가 기도할 때에 그와 함께 계실 육신의 아버지도 기억합니다. 나이 기도를 아실런지 모르지만 그래도 가끔은 가족들과 함께 아버지를 추억하면서 나중에 하나님의 나라에서 다시 만나게 될 것을 소망하게 됩니다. 

 

최영희 시인이 쓴 <기도>라는 시는 “기도한다는 것은 나를 바꾸는 것”이라고 고백합니다. 다른 무엇인가를 바꾸기 위해 기도하는 것이 아니라 기도하면서 나를 돌아보고 나를 낮추어 겸손하게 은혜를 구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아버지의 부재를 경험하면서 나를 돌아보게 됩니다. 나는 어떤 존재로 자리하고 있는지를 물어봅니다. 한 인간으로 또 그리스도인으로 나의 자리는 어디인지 궁금합니다. 한 가정의 아버지로 또 아내의 남편으로는 어떤 존재로 서 있는지도 묻게 됩니다. 조금씩 묻다보면 나의 부족함 때문에 기도할 것들이 보이고 하나님의 도움을 구하는 자리에 서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래서 기도의 자리에 서면 먼저 나의 약함을 인하여 탄식하며 하나님의 긍휼을 구하게 됩니다. 

 

기도하면서 생각합니다. 내가 이 땅에서 살아가는 시간 속에서는 나의 존재가 너무 크게 느껴지지 않아도 좋겠다. 그러나 적어도 내가 필요한 자리가 있다면 그 자리에서 나의 부재를 느끼고 힘겨워 하지는 않도록 애쓰며 살아가면 좋겠다고 말입니다. 나중에 나도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이 땅을 떠날 때가 올테지만 그 전에라도 나의 자리는 누구라도 넉넉히 채울 수 있기를 바라고 그럼에도 내가 존재하는 것이 가족들에게 아이들에게 또 교회와 사랑하는 이들에게 의미 있기를 기도합니다.

 

이 일을 위해 하나님의 도우심을 구합니다. 하나님이 나를 사용하셔서 이 땅에서 하나님의 은혜를 나누고 그 사랑을 전하는 데에 조그만한 도구라도 되어지길 기도합니다. 


  1. 그래도 괜찮아

    코로나 시대를 지나면서 “괜찮아!”라는 제목으로 전시회나 책, 그림이나 공연들이 있었습니다. 아마도 전혀 괜찮지 않은 세상과 삶을 지나고 있는 것에 대한 반증이기도 할것입니다. 요즘 청년들에게 많이 하는 말이 괜찮다는 위로이고 그래도 힘...
    Date2022.07.30
    Read More
  2. 세대를 넘어서

    최근에 MZ세대라는 말들을 많이 합니다. 정확히는 1980년대에서부터 2000년대에 태어난 세대들을 아우르는 말이지만 최근에 이전 세대와 다른면이 있는 세대들을 일컬어 말하는 단어로 쓰입니다. 이 전에도 각 시대를 따라 X세대니 신세대니 하는 말들이 있었...
    Date2022.07.10
    Read More
  3. 의미없는 삶은 없다

    “인생은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지만 멀리서 보면 희극이다.” 유명한 영화배우인 찰리 채플린의 말입니다. 그는 이런 생각을 자기의 영화 가운데 잘 그려내고 있습니다. 사회라는 전체 안에서는 발전과 풍요를 누리고 있지만 이를 위해 수고하고 노...
    Date2022.07.06
    Read More
  4. 아버지의 부재(不在)

    삶을 살아가면서 아버지의 자리는 참 어렵고도 쉽지 않은 자리입니다. 더군다나 성공적(?)으로 그 역할을 해내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누구에게나 아버지는 있고 또 대부분의 남자들은 아버지가 됩니다. 생물학적으로든 아니면 사회적으로든 아버지의 역할은 ...
    Date2022.06.28
    Read More
  5. 은혜는 관계를 통해 얻게된다

    코로나 팬데믹을 지나면서 교회에서 함께 예배 드리고 한 마음으로 찬양하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를 깨닫게 됩니다. 그러나 그 시기가 지나가면서 여전히 우리는 함께 하는 것과 직접 참여하는 일에 조금은 소극적이 되는 것 같기도 합니다. 6월이 되면...
    Date2022.06.22
    Read More
  6. 꽃을 보면서

    ‘좋은날 풍경’이란 이름으로 활동하는 CCM가수의 찬양중에 “봄꽃”이라는 노래가 있습니다. 그 가사가 참 마음에 와 닫습니다. 봄꽃 눈망울이 촉촉합니다 / 천국의 한 조각 안고 왔는데.. 봄꽃 눈망울이 촉촉합니다 / 천국의 한 조각 ...
    Date2022.06.17
    Read More
  7. 슈퍼 히어로

    코로나 팬더믹 상황이 계속되면서 우리 이살이 조금씩 변화해 갑니다. 그중에서 한가지 이제는 많은 것들은 집에서 해결하고 집안에서 누릴 수 있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음식을 배달해 먹는 것에서부터 영화관이 아닌 집에서 온라인 서비스를 통해 영화를 보...
    Date2022.06.02
    Read More
  8. 어머니에 대해 말하기

    꽤 오래전에 소설가 김주영이 쓴 “잘가요 엄마”라는 책에 대해 듣게 되었습니다. 그 책을소개하면서 작가는 자신의 참회의 고백과 같은 소설이라고 말합니다. 자기 어머니에 대한 소설을 쓰면서 소설과 사실 사이에서 지독히 고만했다고 말합니다...
    Date2022.05.10
    Read More
  9. 우리가 안다고 하는 것들

    우리가 무엇을 안다고 할 때 이 지식은 참 다양한 측면을 가지고 있습니다. 보통 세상의 법칙이나 어떤 대상을 파악하고 연구하여 그 실체와 원리를 아는 것을 지식이라 하고 이런 지식들은 시간이 지나가면서 점점 더 정교하고 분명하게 자라갑니다. 그러나 ...
    Date2022.05.03
    Read More
  10. 식사 감사 기도

    어려서부터 식사시간에 기도하는 것이 너무 당연한 일이어서 식사기도는 언제부터인가 습관과 같아졌습니다. 음식이 차려지고 머리를 숙이면 자연스레 시작되는 기도의 내용은 늘 비슷한 내용으로 채워지곤합니다. 하나님께 감사하고 허락하신 것으로 기뻐하...
    Date2022.04.0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