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02 10:23

슈퍼 히어로

조회 수 2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photomontage-556811_960_720.jpg

 

코로나 팬더믹 상황이 계속되면서 우리 이살이 조금씩 변화해 갑니다. 그중에서 한가지 이제는 많은 것들은 집에서 해결하고 집안에서 누릴 수 있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음식을 배달해 먹는 것에서부터 영화관이 아닌 집에서 온라인 서비스를 통해 영화를 보게 된다든지 운동도 각자의 집에서 하는 홈 트레이닝이라는 것이 유행하기 시작했고 방송도 각자 개인이 하는 인터넷 매체가 대세가 되어 가고 있습니다.

 

전에는 거대한 기업이 해야하고 많은 인력이 모여서 무엇인가를 만들어 내는 것이 당연한 것이었다면 이제는 가급적 적은 인원이 모여서 개인의 능력을 통해 일하고 무엇인가를 만들어 내는 시대가 되어 가는 것 같습니다. 직장도 재택근무가 일상이 되면서 각자의 일을 자기의 공간에서 하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사는 캐나다에서는 비교적 익숙한 일이지만 집안에서 필요한 것들을 고치거나 차를 수리하는 것도 자기 집 차고에서 하는 이들이 많이 있습니다. 전문가는 아니어도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직접하려고 하는 이유가 꼭 비용 때문만은 아닐 겁니다. 물론 어쩔 수 없어서이기도 하지만 여자분들이 만드시는 음식들은 그 창의력을 생각하면 놀라움을 금할 수 없습니다. 이렇게 조금씩 무엇인가를 직접 손으로 하다가 보면 다른 생소한 것들을 만나도 한번 시도할 용기를 얻게 되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최근에 집에서 온라인으로 영화를 보면서 아이들이 열광하는 마블 시리즈를 함께 봅니다. 주로 슈퍼 히어로들이 나오는 영화면서 이 세계보다 더 크고 넓은 세계를 배경으로 지구를 구하고 삶을 살아가는 이야기들입니다. 영화적인 상상은 이제 지구와 우주를 넘어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는 다중 우주에 이르기까지 하는 것을 보면 이제는 영화를 보는 일도 공부가 필요한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 영화들에 나오는 슈퍼 히어로들을 보면서 열광하는 이유가 무엇일지 생각해봅니다. 그들은 일반인에 비하면 터무니 없는 힘을 가지고 있거나 초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존재들입니다. 각자에게 여러 서사를 부여하기는 하지만 어쨌든 그들은 자기만이 가지고 있는 특별한 능력이 있고 이것을 사용해서 선하거나 악한 일들을 합니다.

 

영화 주인공들과 같지는 않지만 우리도 가끔은 저들이 가진 것과 같은 능력을 가질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아니 내게 그런 능력이 없어도 이런 영화를 즐겁게 보는 것은 그 능력이 선사하는 압도적이고 편리한 힘 때문일 것입니다. 심지어 영화는 그 자세한 단점이나 곤란한 지점까지를 보여주려고 하지는 않습니다. 

 

우리에게 이들이 가진 것과 같은 초능력은 없지만 하나님은 우리 모두를 각자 자기 삶의 주인으로 만드셨습니다. 은혜와 은사를 주시기도 하고 그보다 먼저 하나님의 형상으로 만드셔서 지혜와 믿음을 주셨습니다. 서로 사랑하는 심성과 약한 것들을 보호하고자 하는 본성도 주셨습니다. 이런 것들이 이 세상을 아름답게 만드는 힘이기도 합니다.

 

상상의 산물인 슈퍼 히어로가 아니라 하나님이 부르신 일상의 삶에서 우리가 각자 슈퍼 히어로이길 원합니다. 사랑하는 자녀들에게 늘 가정을 위해 성실하게 일하고 수고하는 아버지로써 서기를 원합니다.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웃음을 잃지 않고 자녀들을 사랑하며 그들의 든든한 위로가 되는 어머니로 살아가기를 원합니다. 교회에서 또 각자의 삶의 자리에서 연약한 이들을 위로하고 그들에게 작은 도움을 주는 것에 주저함이 없는 선한 사람이길 또한 원합니다.

 

이 모든 성품과 삶의 모양 위에 하나님의 부르심을 향해 신실하게 달려가는 하나님의 사람들이기를 원합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특별한 능력을 부어 슈퍼 히어로가 되게 하시지는 않지만 이 세상에서 하나님을 드러내고 증거하는 사람으로 또한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따라 우리의 십자가를 지고 걸음 걷는 믿음의 사람으로 부르셨습니다. 이 걸음을 걷는 것은 세상을 구하는 슈퍼 히어로의 삶보다 더욱 크고 비밀한 부르심입니다. 오늘 하루를 예배하는 자리에 서서 하나님을 예배하고 나에게 주어진 일상을 포기하지 않고 신실하게 걸어가는 하나님의 부르신 슈퍼 히어로들이 되시기를 기도합니다.


  1. 그래도 괜찮아

    코로나 시대를 지나면서 “괜찮아!”라는 제목으로 전시회나 책, 그림이나 공연들이 있었습니다. 아마도 전혀 괜찮지 않은 세상과 삶을 지나고 있는 것에 대한 반증이기도 할것입니다. 요즘 청년들에게 많이 하는 말이 괜찮다는 위로이고 그래도 힘...
    Date2022.07.30
    Read More
  2. 세대를 넘어서

    최근에 MZ세대라는 말들을 많이 합니다. 정확히는 1980년대에서부터 2000년대에 태어난 세대들을 아우르는 말이지만 최근에 이전 세대와 다른면이 있는 세대들을 일컬어 말하는 단어로 쓰입니다. 이 전에도 각 시대를 따라 X세대니 신세대니 하는 말들이 있었...
    Date2022.07.10
    Read More
  3. 의미없는 삶은 없다

    “인생은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지만 멀리서 보면 희극이다.” 유명한 영화배우인 찰리 채플린의 말입니다. 그는 이런 생각을 자기의 영화 가운데 잘 그려내고 있습니다. 사회라는 전체 안에서는 발전과 풍요를 누리고 있지만 이를 위해 수고하고 노...
    Date2022.07.06
    Read More
  4. 아버지의 부재(不在)

    삶을 살아가면서 아버지의 자리는 참 어렵고도 쉽지 않은 자리입니다. 더군다나 성공적(?)으로 그 역할을 해내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누구에게나 아버지는 있고 또 대부분의 남자들은 아버지가 됩니다. 생물학적으로든 아니면 사회적으로든 아버지의 역할은 ...
    Date2022.06.28
    Read More
  5. 은혜는 관계를 통해 얻게된다

    코로나 팬데믹을 지나면서 교회에서 함께 예배 드리고 한 마음으로 찬양하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를 깨닫게 됩니다. 그러나 그 시기가 지나가면서 여전히 우리는 함께 하는 것과 직접 참여하는 일에 조금은 소극적이 되는 것 같기도 합니다. 6월이 되면...
    Date2022.06.22
    Read More
  6. 꽃을 보면서

    ‘좋은날 풍경’이란 이름으로 활동하는 CCM가수의 찬양중에 “봄꽃”이라는 노래가 있습니다. 그 가사가 참 마음에 와 닫습니다. 봄꽃 눈망울이 촉촉합니다 / 천국의 한 조각 안고 왔는데.. 봄꽃 눈망울이 촉촉합니다 / 천국의 한 조각 ...
    Date2022.06.17
    Read More
  7. 슈퍼 히어로

    코로나 팬더믹 상황이 계속되면서 우리 이살이 조금씩 변화해 갑니다. 그중에서 한가지 이제는 많은 것들은 집에서 해결하고 집안에서 누릴 수 있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음식을 배달해 먹는 것에서부터 영화관이 아닌 집에서 온라인 서비스를 통해 영화를 보...
    Date2022.06.02
    Read More
  8. 어머니에 대해 말하기

    꽤 오래전에 소설가 김주영이 쓴 “잘가요 엄마”라는 책에 대해 듣게 되었습니다. 그 책을소개하면서 작가는 자신의 참회의 고백과 같은 소설이라고 말합니다. 자기 어머니에 대한 소설을 쓰면서 소설과 사실 사이에서 지독히 고만했다고 말합니다...
    Date2022.05.10
    Read More
  9. 우리가 안다고 하는 것들

    우리가 무엇을 안다고 할 때 이 지식은 참 다양한 측면을 가지고 있습니다. 보통 세상의 법칙이나 어떤 대상을 파악하고 연구하여 그 실체와 원리를 아는 것을 지식이라 하고 이런 지식들은 시간이 지나가면서 점점 더 정교하고 분명하게 자라갑니다. 그러나 ...
    Date2022.05.03
    Read More
  10. 식사 감사 기도

    어려서부터 식사시간에 기도하는 것이 너무 당연한 일이어서 식사기도는 언제부터인가 습관과 같아졌습니다. 음식이 차려지고 머리를 숙이면 자연스레 시작되는 기도의 내용은 늘 비슷한 내용으로 채워지곤합니다. 하나님께 감사하고 허락하신 것으로 기뻐하...
    Date2022.04.0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