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hands-1838659_960_720.jpg

 

 

한주간 꽤 정신 없이 보냈습니다. 코로나에 확진이 되고 나서 그저 조금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 지려니 했지만 생각보다 증세가 심해서 정신을 차리기가 어려웠습니다. 조금 나아진 후에도 열도 나고 코도 심하게 막히고 해서 잠을 자기가 어려우니 집중해서 무엇인가를 하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말씀묵상을 하는 시간은 지키려고 노력하며 보냈습니다. 이렇게 아픈 시간을 보내면서 몸이 연약하신 분들을 더 생각하게 되고 위해서 기도하게 됩니다.

 

우리는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을 살아갑니다. 때로는 맡겨진 직분을 감당하며 열심을 내기도 하고 내가 처한 환경에 따라 수고하며 삶을 살아갑니다. 그 안에서도 그리스도인이기 위해 기도하며 애쓰는 것이 우리들의 삶일 것입니다. 문제는 그 안에서 우리가 항상 바른 길을 가고 있는지 또 분명하게 목표를 따라 가고 있는지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 가다가 보면 여기가 맞는 것인지 의문이 들고 그래서 또 고민하게 되는 것을 봅니다. 

 

수도사였던 토마스 머튼이란 분이 쓴 글이 있습니다. 그는 기도하며 쓴 자기의 글에서 이렇게 고백합니다.

 

“나의 주 하나님, 저는 어디로 가고 있는지 모릅니다. 저는 제 앞에 놓인 길을 보지 못합니다. 저는 어디에서 그 길이 끝날지 확실히 알 수 없습니다. 제 자신도 제대로 알지 못하며, 당신의 뜻을 따른다고 실제로 생각하지만 그것이 실제로 그렇게 행함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저는 당신을 기쁘시게 하고픈 열망이 실제로 당신을 기쁘시게 한다고 믿습니다. 그리고 저는 제가 하는 모든 일 속에 그 열망을 갖기를 바랍니다. ....  그러므로 저는 비록 제가 길을 잃은 것처럼 보이고 죽음의 그늘 아래 있는 것처럼 보일지라도 당신을 항상 신뢰할 것입니다. 당신이 항상 저와 함께 하시기에 저는 두려워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리고 당신은 저를 혼자 위험에 직면하도록 내버려 두지 않으실 것입니다.”


우리가 가는 길을 다 알고 가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특별히 그리스도인으로 사는 삶이란 때론 고민하며 가는 길이기도 합니다. 항상 우리의 본성과 부딪치는 삶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때마다 기억할 것은 그 길을 나 홀로 가고 있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가는 길을 지켜 보시며 인도하시는 “임마누엘” 하나님이 있으심을 기억합니다. 비록나는 실패해도 결코 실패하지 않으시는 하나님을 신뢰합니다. 그래서 나의 실수와 연약함에도 불구하고 오늘을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것입니다.

 

왜 우리가 실수 하지 않고 실패하지 않겠습니까? 그러나 애써 걸어가는 나의 길이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아가려는 열망 속에 가는 길이라면 하나님이 그 안에서 동행하시며 역사하실 것입니다. 또 우리의 연약함이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길이 아닌 방향으로 향하게 될 때에는 하나님의 말씀의 검이 우리를 고치시고 그 방향을 바꾸도록 하실 것입니다. 

 

내가 나의 인생의 모든 것을 다 책임 질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나의 가정이나 우리 교회는 물론이고 나 개인의 인생도 우리는 스스로 책임질만한 능력이 없습니다. 그저 우리는 우리에게 주어진 그 날에 할 수 있는 일을 하며 살아가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이 무엇인지를 고민하고 그 일을 행하려고 애쓰며 사는 것이 우리의 몫입니다. 넘어질 수도 있고 실패할 수도 있지만 그래도 꾸준히 오늘 내게 주어진 하루의 시간을 그리스도인으로 살려고 애쓰는 것이 우리의 일인지 모릅니다.

 

우리는 내 삶의 결과가 어떤 것인지 잘 모릅니다. 그러나 한가지 분명한 것은 그 결국이 이 땅에서는 어덯게 될지 모르지만 영원한 하나님의 나라에서는 어떻게 결론이 날지 알고 있다는 것입니다. 오늘 내 일을 하며 살아가는 삶은 하나님이 서로 연합하여 하나님의 일을 하게 하실 것이고 그렇게 수고한 이들에게 하나님의 나라를 선물로 주실 것입니다. 그 나라에서 찬양과 기쁨을 누릴 것을 고대합니다. 그리고 그 찬양과 기쁨이 지금 이 땅에서 하나님의 교회인 우리 런던제일교회에서 나누어지고 누려지기를 기도합니다. 믿음의 사람들이 모여 함께 예배하는 우리 교회가 하나님이 허락하시는 은혜와 기쁨으로 충만한 교회가 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1. 어머니에 대해 말하기

    꽤 오래전에 소설가 김주영이 쓴 “잘가요 엄마”라는 책에 대해 듣게 되었습니다. 그 책을소개하면서 작가는 자신의 참회의 고백과 같은 소설이라고 말합니다. 자기 어머니에 대한 소설을 쓰면서 소설과 사실 사이에서 지독히 고만했다고 말합니다...
    Date2022.05.10
    Read More
  2. 우리가 안다고 하는 것들

    우리가 무엇을 안다고 할 때 이 지식은 참 다양한 측면을 가지고 있습니다. 보통 세상의 법칙이나 어떤 대상을 파악하고 연구하여 그 실체와 원리를 아는 것을 지식이라 하고 이런 지식들은 시간이 지나가면서 점점 더 정교하고 분명하게 자라갑니다. 그러나 ...
    Date2022.05.03
    Read More
  3. 식사 감사 기도

    어려서부터 식사시간에 기도하는 것이 너무 당연한 일이어서 식사기도는 언제부터인가 습관과 같아졌습니다. 음식이 차려지고 머리를 숙이면 자연스레 시작되는 기도의 내용은 늘 비슷한 내용으로 채워지곤합니다. 하나님께 감사하고 허락하신 것으로 기뻐하...
    Date2022.04.05
    Read More
  4. 나는 내 일을 하겠습니다

    한주간 꽤 정신 없이 보냈습니다. 코로나에 확진이 되고 나서 그저 조금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 지려니 했지만 생각보다 증세가 심해서 정신을 차리기가 어려웠습니다. 조금 나아진 후에도 열도 나고 코도 심하게 막히고 해서 잠을 자기가 어려우니 집중해서 ...
    Date2022.03.31
    Read More
  5. 시간과 공간

    우리가 살아가는 삶은 시간과 공간 안에서 살아갑니다. 3차원의 공간 안에서 시간이라는 흐름을 가지고 살아가는 것이 인생입니다. 서로 관계를 맺으며 가까워지고 시간을 공유하면서 결속이 생겨납니다. 더 많은 시간을 함께 했다고만 더 가까워지는 것은 아...
    Date2022.03.08
    Read More
  6. 감각은 느리고 시간은 빠르고

    2005년 여름이 시작될 무렵 처음 아이들과 아무런 정보도 없이 캐나다 런던 땅을 밟았습니다. 윤호윤 장로님이 디트로이트에서 픽업해 주셔서 호텔에서 하룻밤을 묵고 교회 선교관으로 온것이 런던제일장로교회를 처음 만난 시간이었습니다. 첫날 저녁 늦게 ...
    Date2022.02.15
    Read More
  7. 봄은 힘이 많다

    겨울이 깊습니다. 지난주는 눈도 많았고 춥기도 많이 추웠습니다. 그래도 어느새 2월이 되었고 입춘도 지나갑니다. 꽤 여러번의 겨울을 지나가지만 점점 더 겨울은 춥고 외로운 계절이란 생각이 듭니다. 청년 때에는 겨울에 혼자 산에 올라가고 추운 바닷가에...
    Date2022.02.08
    Read More
  8. 손과 발로 고백하는 믿음

    좋아하는 글귀중에 머리보다는 마음을 나누는 것이 그리고 마음을 나누는 것보다는 손과 발로 사랑을 나누는것이 더 아름다운 관계를 맺는 것이라고 말하는 글이 있습니다. 관계에 대한 꽤 깊은 통찰을 보여주는 마틴 부버의 “나와 너”를 읽으면...
    Date2022.01.27
    Read More
  9. 새해 결심

    류시화시인의 새해 결심이라는 글입니다. 말하지 말아야 할 것은 말하지 말 것 ‘논 숨 콸리스 에람 - 나는 과거의 내가 아니다’ -이 말을 수첩 앞장에 적어 놓을 것 물을 더 많이 마실 것, 길이 어디로 데려갈 것인지 잊고 여행할 것 자서전은 직...
    Date2022.01.12
    Read More
  10. 믿음으로 살아가기

    작년 한 해를 시작하면서 올해는 하나님의 날개 아래 거하는 교회이길 기도하였습니다. 교회뿐 아니라 개인의 삶도 코로나라는 경험해 보지 못한 시국에 하나님의 날개 아래에 보호받고 인도되는 삶을 살기를 바랬기 때문입니다. 벌써 한 해가 가고 새로운 해...
    Date2022.01.0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2 Next
/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