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hands-1838658_960_720.jpg

 

 

가끔 뜨거운 불에 손을 데일 때가 있습니다. 부주의한 덕분에 꽤 큰 고통을 맛보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의 피부는 참 약하고 예민해서 작은 바람도 느낄 수 있는가하면 가끔은 뜨거운 것을 먹거나 잡기도 하고 큰 힘에 눌려도 상처가 나지 않을만큼 강하기도 합니다. 다 하나님이 만드신 신비 때문일겁니다. 

 

과학자들이나 의사들은 인체의 신비를 파헤치면 할 수록 하나님의 창조를 생각하게 된다고들 합니다. 도무지 인간의 지식으로 생각하거나 만들어 낼 수 없는 신비함 때문입니다. 너무도 섬세하지만 한없이 강할 수 있고 또 약하게 연결되어 있는 관절이지만 무거운 무게를 거뜬히 견뎌 내기도 합니다.

 

창세기는 하나님이 사람을 “흙으로 빚으셨다”고 말합니다. 물론 그 의미가 땅의 진흙을 이겨 인형을 만들듯이 하셨다는 의미라기보다는 흙으로 표현되는 물질들을 사용하셔서 인간을 창조하셨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그리고 흙이라는 단어는 하나님이 창조하신 세계를 이루는 물질 그 원소들을 의미하는 단어이기도합니다. 그러나 그저 흙이라고 생각해도 전혀 문제는 없습니다. 세상을 이루고 있는 원소들은 거의가 흙에 존재한다고 이해해도 문제는 없을테니 말입니다.

 

흙은 참 다양한 것들을 품고 있습니다. 사전적으로도 흙은 암석의 가루와 유기물질, 물과 미생물, 그리고 공기가 석여 있는 것이러고 정의합니다. 그냥 생명의 없는 돌가루만이 아니라 그 안에 생명을 기를 수 있는 양분과 에너지 그리고 생명의 가능성도 함께 품고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대지를 생명의 어머니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땅에 곡식의 씨앗을 심으면 씨앗에 담긴 생명이 흙 안에서 양분을 얻고 물과 공기를 통해 성장의 에너지를 얻어 자라게 됩니다. 그 놀라운 비밀은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면서 먼저 땅을 만드시고 물을 나뉘게 하셔서 그 땅에 식물을 창조하시므로 시작한 신 작업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은 그 땅의 흙으로 인간을 만드신 것입니다.

 

어렸을 때에 놀다가 상처가 나면 고운 황토흙을 상처에 바르곤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다른 약을 찾기 쉽지 않던 시절이기도 했고 피를 멈추고 계속 놀아야 했기에 그런 행동을 했을겁니다. 그렇게 흙을 바른 상처는 이내 딱지가 앉고 상처가 아물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요즘이야 흙이 오염되어서 그렇게 할 수 없을테지만 오염되지 않은 흙은 사람의 몸을 치유하는 힘이 있습니다.

 

반면에 세상에서 강한것의 대표적인 것이 쇠라고하면 그 쇠를 가지고 여러가지 도구나 제품을 만들게 됩니다. 요즘이야 여러 합금이며 플라스틱도 만들어졌지만 그래도 쇠로 만드는 것이 튼튼합니다. 그런 쇠를 가지고 무엇을 만들 때에 첫 과정은 쇠를 녹여 쇳물을 만드는 것이고 이것을 어떤 틀에 부어 형태를 만들고 두드리거나 다듬어서 다른 제품들을 만들어 내게 됩니다. 

 

강한 쇠를 녹이려면 굉장히 높은 온도가 필요하고 그렇게 녹은 쇳물의 온도는 무엇이든 녹일 만 합니다. 그런데 이 쇳물을 담는 용기도 용광로를 만드는 내부도 다른 것이 아닌 흙으로 만듭니다. 흙은 불은 만나도 쇠를 만나도 그것을 담을 수 있을 만큼 강하기 때문입니다. 

 

그냥 흙을 물에 이겨 그릇을 만들면 단단하기는 하지만 물에 쉽게 망가집니다. 그러나 이것을 불에 구우면 그 강도가 훨씬 세어지고 물도 담을 수 있는 그릇이 됩니다. 그렇다고 그 그릇을 이루고 있는 흙의 성분이 바뀌는 것은 아닙니다. 그저 흙이 물을 만나 모양을 빚고 불을 만나 강하고 아름다운 그릇이 되는 것입니다.

 

흙으로 만들어진 우리 존재를 생각합니다. 하나님이 이토록 놀라운 지혜를 통해 빚으신 우리도 아마 물과 같은 하나님의 은혜를 만나 부드러워 지며 하나님이 원하시는 모양으로 빚어 질겁니다. 그리고 불로 연단되어지며 하나님이 보시기에 아름다운, 세상이 보기에 영광스러운 하나님의 자녀로 만들어 지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봅니다. 여전히 물도 불도 필요한 상태이지만 아름답게 빚어질 모습을 소망해 봅니다.


  1. 요나 콤플렉스

    프랑스의 과학 철학자인 가스통 바슐라르(Gaston Bachelard)는 <공간의 시학(La Poetique De L’Espace)>이라는 저서에서 요나 콤플렉스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성경에 나오는 요나선지자의 사건을 모티프로해서 인간이 가진 어떤 두려움이나 스트레스를 ...
    Date2020.11.24 Bylfkpc Views3
    Read More
  2. 사람을 빚으신 흙을 생각하다

    가끔 뜨거운 불에 손을 데일 때가 있습니다. 부주의한 덕분에 꽤 큰 고통을 맛보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의 피부는 참 약하고 예민해서 작은 바람도 느낄 수 있는가하면 가끔은 뜨거운 것을 먹거나 잡기도 하고 큰 힘에 눌려도 상처가 나지 않을만큼 강하기도 ...
    Date2020.11.17 Bylfkpc Views8
    Read More
  3. 무엇을 전해 줄 수 있을까?

    미국의 재정전문가 데이브 램지가 쓴 책 《내 아이에게 무엇을 물려줄 것인가》에서 그는 자녀들에게 자심의 삶을 독립적이고 건강하게 살아 갈 수 있는 지혜를 어려서 부터 가르치라고 말합니다. 그가 강연회에서 많이 받는 질문이 있습니다. “우리 아...
    Date2020.11.11 Bylfkpc Views11
    Read More
  4. 두려움과 무기력을 생각하다

    집에서 키우는 강아지는 뜰에 나가 노는 것을 좋아합니다. 날이 좋으면 자주 밖으로 나가지만 그렇게 내보내 놓으면 이내 신경쓰는 일이 발생하곤 합니다. 옆집에 사는 강아지들 기척을 느끼면 한없이 짖어대는것입니다. 눈에 보이지 않으니 더 큰 소리로 짖...
    Date2020.11.03 Bylfkpc Views13
    Read More
  5. 흔들리며 사는 인생

    독일의 철학자 헤겔은 변증법에 대한 자신만의 철학적 방법을 정립했습니다. 일반적으로 정반합으로 설명하는 방식이어서 자신이 그렇게 부르지는 않았지만 이후에는 역사를 논할 때에 변증법적 역사관이라는 형식으로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역사를 바라보는 ...
    Date2020.10.27 Bylfkpc Views14
    Read More
  6. 역전의 인생

    2011년 미국 오하이오 콜롬버스 지역 신문기자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 하나가 화제가 되었습니다. 늘 지역 도로 사거리에서 특이하게 쓴 손팻말을 들고 도움을 청하는 테드 윌리엄스라는 사람의 영상이었습니다. 그는 어린시절부터 아나운서의 꿈을 가지고 자...
    Date2020.10.06 Bylfkpc Views26
    Read More
  7. 어디를 바라 보아야하나

    미국의 선교잡지에 기고된 글을 읽다가 선교단체 <론 허치크래프트 사역>의 선교책임자인 론 허치크래프트의 글을 읽었습니다. 그는 지금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을 바라보면서 우리가 어디를 바라볼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하고 있었습니다. 보통은...
    Date2020.09.22 Bylfkpc Views24
    Read More
  8. 멈춤으로 성장한다.

    미국의 교육철학자이자 심리학자인 존 듀이는 우리가 무엇인가를 배울 때에 경험보다 중요한 것은 되돌아 보는것이 중요하다고 하면서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우리는 경험으로부터 배우지 않는다. 우리는 경험에 대한 성찰을 통해 배운다.” 사...
    Date2020.09.15 Bylfkpc Views28
    Read More
  9. 인생은 연극이 아니어서 다행이다

    “인생은 연극이다.” 셰익스피어가 자신의 글에서 한 말입니다. 인생을 살아가는 것이 어쩌면 연극에서 자신이 맡은 역할을 연기하듯 인생이라는 연극에서, 사회라는 무대 위에서 자신이 맡은 역을 그럴듯하게 연기하듯 살아가는 것이라고 말하는...
    Date2020.08.18 Bylfkpc Views23
    Read More
  10. 시간에 대하여

    어느새 8월 첫번째 주일입니다. 코로나로 전세계가 난리를 겪은지도 벌써 반년 가까이가 되어가고 그렇게 흐르는 시간이 이제는 조금 무감각해질만큼 익숙해 지기도 한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조금 더 익숙해지기도 또 새로운 경험과 상황에 당황해 하면서도 ...
    Date2020.08.07 Bylfkpc Views2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9 Next
/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