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books-1655783_960_720.jpg

 



미국의 재정전문가 데이브 램지가 쓴 책 《내 아이에게 무엇을 물려줄 것인가》에서 그는 자녀들에게 자심의 삶을 독립적이고 건강하게 살아 갈 수 있는 지혜를 어려서 부터 가르치라고 말합니다.

 

그가 강연회에서 많이 받는 질문이 있습니다. “우리 아이는 아직 어린데, 벌써부터 돈에 대해 가르쳐야 할까요?” 그는 이렇게 대답합니다. “물론이다! 자녀가 성인이 되도록 부모한테 얹혀살고 일자리를 얻지 못해 고생하는 모습을 보고 싶은 게 아니라면 말이다.” 돈 버느라 바빠 자식에게 제대로 된 경제 교육은 하지 않는 아빠, 자녀에게 노동의 의미를 가르치지 않는 부모, 이들은 너그러운 부모가 아니라 무책임한 부모라고 저자는 딱 잘라 말합니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우리 아이에게 1달러의 소중한 가치를 깨닫게 할 수 있을까요?”라는 질문이 따라옵니다. “돈은 일에서 나온다”는 단순하고도 강력한 기본 원칙에서부터 저자의 이야기는 시작됩니다. 자본과 노동에 대한 올바른 개념을 생활 속 가정교육에서 어떻게 자연스럽게 가르칠 수 있는지, 그리고 소비, 저축, 나눔은 어떻게 연습하고 실천할 수 있는지 설명합니다. 그리고 한걸음 나아가서 “이 정도면 충분하다”고 만족할 줄 아는 사람으로 키우며, 자녀들의 특권의식을 깨뜨리고 겸손하게 살아가도록 가르치라고 말합니다.

 

쉽지않은 이야기이지만 그저 자녀가 잘 살아갈 수 있도록 좋은 대학에 들어가도록 돕는 것이나 많은 재정적인 풍요를 물려주는 것만이 아니라 그 자세와 지혜를 가르치는 것은 정말 중요하다 생각이 됩니다. 그럼에도 우리는 지금 자녀를 기르며 나의 삶을 유지하고 살아가는 것이 너무 버거워서 이런 교육과 가르침을 지혜롭게 하지 못하는 상황에 놓이게 됩니다.

 

성경적 관점에서 인간은 죄성을 가지고 있는 존재여서 자기의 삶을 건강하게 거룩하게 살아가는 것도 어렵지만 자녀들에게 건강하고 바르게 살아가도록 가르치는 것 역시 쉽지 않다는 것을 이야기합니다. 부모의 욕심이 자녀들에게 물림이되고 부모의 가치관이 자녀들에게 전달되는 것처럼 우리가 가진 죄성도 자녀들에게 전달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그리스도인으로 우리의 자녀들에게 무엇을 물려 줄 수 있을까 생각해봅니다. 너무 당연한 가치에 대해 또 가르침에 대해서는 이야기 할 수 있지만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생각해본다면 그리 많지 않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자녀들에게 적어도 성경적 가치관을 바로 가르치는 일에 집중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가 누구인지를 바로 알고 우리의 생명의 주인이신 하나님을 두려워하며 이 땅에서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아가기 위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말해야합니다.

 

단순하게 주일에 예배를 드리고 교회의 일원으로 살아가는 것만이 아니라 내가 누리고 가진 것들이 하나님으로부터 주어진 것이라는 사실을 인정하고 그 주신 것들을 가지고 이 땅에서 가치있는 삶을 살아가도록 가르쳐야 할것입니다. 문제는 그렇게 자녀들에게 말하기 위해서 먼저 우리의 삶이 그렇게 변화되기를 애써야 한다는 것입니다. 말이 아닌 삶에서 우리의 신앙고백이 드러나고 가르침이 아닌 행동과 추구하는 목표에서 우리의 신앙가치관이 고백되어질 때 비로소 우리는 자녀들에게 그 삶을 따라 살아가도록 요구할 수 있을 것입니다.

 

내가 지금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는다면 나는 과연 우리 아이들에게 무엇을 말하고 갈 수 있을지를 생각해봅니다. 

하나님을 기억하고 그 말씀을 귀 기울여 듣는 삶을 살것을 부탁할 것입니다. 나의 삶의 주인이시며 나의 생명의 구원자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의지하며 그분의 뒤를 따르는 삶이 무엇인지 고민하도록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나와 함께 살아가는 이들에게 관심을 가지고 살아가되 겸손하게 그들을 대할 것을 부탁하고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기의 삶을 사랑하고 자유롭고 여유롭게 하나님이 지으신 세상을 기뻐하며 살아가라고 부탁하고 싶습니다.


  1. 요나 콤플렉스

    프랑스의 과학 철학자인 가스통 바슐라르(Gaston Bachelard)는 <공간의 시학(La Poetique De L’Espace)>이라는 저서에서 요나 콤플렉스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성경에 나오는 요나선지자의 사건을 모티프로해서 인간이 가진 어떤 두려움이나 스트레스를 ...
    Date2020.11.24 Bylfkpc Views3
    Read More
  2. 사람을 빚으신 흙을 생각하다

    가끔 뜨거운 불에 손을 데일 때가 있습니다. 부주의한 덕분에 꽤 큰 고통을 맛보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의 피부는 참 약하고 예민해서 작은 바람도 느낄 수 있는가하면 가끔은 뜨거운 것을 먹거나 잡기도 하고 큰 힘에 눌려도 상처가 나지 않을만큼 강하기도 ...
    Date2020.11.17 Bylfkpc Views8
    Read More
  3. 무엇을 전해 줄 수 있을까?

    미국의 재정전문가 데이브 램지가 쓴 책 《내 아이에게 무엇을 물려줄 것인가》에서 그는 자녀들에게 자심의 삶을 독립적이고 건강하게 살아 갈 수 있는 지혜를 어려서 부터 가르치라고 말합니다. 그가 강연회에서 많이 받는 질문이 있습니다. “우리 아...
    Date2020.11.11 Bylfkpc Views11
    Read More
  4. 두려움과 무기력을 생각하다

    집에서 키우는 강아지는 뜰에 나가 노는 것을 좋아합니다. 날이 좋으면 자주 밖으로 나가지만 그렇게 내보내 놓으면 이내 신경쓰는 일이 발생하곤 합니다. 옆집에 사는 강아지들 기척을 느끼면 한없이 짖어대는것입니다. 눈에 보이지 않으니 더 큰 소리로 짖...
    Date2020.11.03 Bylfkpc Views13
    Read More
  5. 흔들리며 사는 인생

    독일의 철학자 헤겔은 변증법에 대한 자신만의 철학적 방법을 정립했습니다. 일반적으로 정반합으로 설명하는 방식이어서 자신이 그렇게 부르지는 않았지만 이후에는 역사를 논할 때에 변증법적 역사관이라는 형식으로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역사를 바라보는 ...
    Date2020.10.27 Bylfkpc Views14
    Read More
  6. 역전의 인생

    2011년 미국 오하이오 콜롬버스 지역 신문기자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 하나가 화제가 되었습니다. 늘 지역 도로 사거리에서 특이하게 쓴 손팻말을 들고 도움을 청하는 테드 윌리엄스라는 사람의 영상이었습니다. 그는 어린시절부터 아나운서의 꿈을 가지고 자...
    Date2020.10.06 Bylfkpc Views26
    Read More
  7. 어디를 바라 보아야하나

    미국의 선교잡지에 기고된 글을 읽다가 선교단체 <론 허치크래프트 사역>의 선교책임자인 론 허치크래프트의 글을 읽었습니다. 그는 지금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을 바라보면서 우리가 어디를 바라볼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하고 있었습니다. 보통은...
    Date2020.09.22 Bylfkpc Views24
    Read More
  8. 멈춤으로 성장한다.

    미국의 교육철학자이자 심리학자인 존 듀이는 우리가 무엇인가를 배울 때에 경험보다 중요한 것은 되돌아 보는것이 중요하다고 하면서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우리는 경험으로부터 배우지 않는다. 우리는 경험에 대한 성찰을 통해 배운다.” 사...
    Date2020.09.15 Bylfkpc Views28
    Read More
  9. 인생은 연극이 아니어서 다행이다

    “인생은 연극이다.” 셰익스피어가 자신의 글에서 한 말입니다. 인생을 살아가는 것이 어쩌면 연극에서 자신이 맡은 역할을 연기하듯 인생이라는 연극에서, 사회라는 무대 위에서 자신이 맡은 역을 그럴듯하게 연기하듯 살아가는 것이라고 말하는...
    Date2020.08.18 Bylfkpc Views23
    Read More
  10. 시간에 대하여

    어느새 8월 첫번째 주일입니다. 코로나로 전세계가 난리를 겪은지도 벌써 반년 가까이가 되어가고 그렇게 흐르는 시간이 이제는 조금 무감각해질만큼 익숙해 지기도 한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조금 더 익숙해지기도 또 새로운 경험과 상황에 당황해 하면서도 ...
    Date2020.08.07 Bylfkpc Views2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9 Next
/ 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