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13:23

짐을 지는 인생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amel-692648_960_720.jpg

 


니체는 자신의 책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에서 여러 동물들을 등장시킵니다. 그중에 낙타에 대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낙타는 묵묵히 사람 대신에 짐을지고 사막을 건너는 동물입니다. 그렇기에 책임감이 강하고 순종적입니다. 결코 짐을 지는 것을 거부하지 않고 헌신적으로 그 일을 감당합니다. 물론 사람의 관점에서 보았을 때에는 말입니다.

 

인생에도 그런 낙타형 인간들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가장들과 같이 가족의 생계라는 짐을 묵묵히 지고 회사나 일터라는 사막으로 묵묵히 걸어가는 아버지들이 그렇습니다. 자녀들과 가정의 삶을 뒷받침하느라 자기의 인생을 살아보지 못하지만 오히려 그것을 기쁨으로 느끼며 살아가는 어머니의 삶도 또한 그러할겁니다. 그런 의미에서 사람들은 일면 낙타와 같은 삶을 살아가고 있는 것인지 모릅니다.

 

니체는같은 책에서 낙타형 인간과 반대편에 있는 존재로 디오니소스형 인간을 이야기합니다. 그리스신화에서 술의 신이자 풍요의 신이기도 한 디오니소스는 삶과 죽음등 여러 경계를 넘나드는 존재로 묘사됩니다. 그래서 자유롭고 무질서하기도 한 모습을 띠고 있지만 한편 스스로 풍요를 즐기고 행복을 우선으로합니다. 낙타형 인간과는 다르게 디오니소스형 인간들은 자기 삶에 충만함을 누리기 위해서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질서를 무너뜨리거나 파괴나 혼란, 추하거나 부조리한 것들도 인정하는 존재들로 이야기합니다.

 

아마 지금 우리 삶의 두 단편을 보여주는 요소가 있는것 같습니다. 여전히 우리는 짐을 지고 묵묵히 걸어가는 낙타들과 같은 삶을 살고 있으면서 내 삶에 풍요로움을 누리기를 원하고 내면적으로는 질서를 깨고 변화를 통해 무엇인가 그동안 내가 경험하지 못한 것들을 누리고 싶어하는 충동이 있는 디오니소스적 삶을 꿈꾸기도 합니다. 그래서 연예인들이나 영화, 문학을 통해 만나는 사람들의 그런 모습에 대리만족을 느끼기도하고 나는 하지 못할 삶에 대한 동경을 해소하기도 하는지 모릅니다.

 

우리는 누구나 자기의 삶이라는 짐을 지고 살아갑니다. 그리고 그 삶은 내 몸 하나를 가지고 길을 걷는 것과 같을지 모릅니다. 그러다가 가정이 생기고 나이가 들어가면서 생기는 책임들이 우리의 어깨에 짐을 더하기도 합니다. 심지어 요즘과 같이 전혀 기대하지 않고 생각지 못한 문제들이 인생에 닥치게되면 그런 짐의 무게는 조금 더 무거워지고 이내 그 무게를 버티는 것이 힘겨워질 때가 있습니다.

 

짐은 우리에게 무겁게 지워지면 질수록 우리의 마음에서 기쁨과 행복, 자유로움을 빼앗아갑니다. 빨리 목적지에 도착하는 것이 중요하지 어떻게 어디로 가는지는 중요하지 않게 됩니다. 가는 길에 핀 꽃을 보는 여유나 중간중간 만나는 이들과 평안하게 교제하고 삶을 나눌 시간을 잃어버리고 마는 것입니다. 이제 중요한 것은 빨리 목적지에 도달해서 이 짐을 내려 놓고 싶을 뿐입니다.

 

그러나 우리 인생은 그 길을 계속해서 걸을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이 길은 한번 지나가고나면 다시 되돌아오거나 반복할 수 없이 지나가고 마는 시간입니다. 그래서 성실하고 책임있게 나에게 주어진 짐을 지고 길을 걷는 것만큼이나 그 길을 걷는 동안 지나는 나의 시간을 소중히 사용할 필요가 있습니다. 아무리 짐이 무겁고 목적지가 멀다고해도 눈을 들어서 주변을 살필 여유가 있다면 그 길이 힘겹지만은 않을 것입니다. 함께 걷는 이들을 바라보고 그들에게 관심을 가지고 길을 거다가보면 홀로 외로운 시간을 이길수도 있습니다.

 

더군다나 우리는 그 길을 걷는 동안 가족이라는 동반자와 한교회 성도들이라는 동역자를 만나게됩니다. 내게 짐인줄만 알았던 자녀들이 어느새 나보다 더 힘을 써서 함게 길을 걷기도 하고 내가 지쳐 있을 때에는 누군가 내 손을 잡고 대신 내 짐을 져주는 동역자들도 있을겁니다. 그렇게 우리에게 맡겨진 길을 걷다가보면 하나님이 기다리시는 그곳에 언젠가 도착할겁니다. 여전히 어려운 시기를 지납니다. 그 안에서 내가 진 짐만이 아니라 함께 걷는 이들과 풍경을 바라보는 기쁨이 있기를 바랍니다. 


  1. 시간에 대하여

    어느새 8월 첫번째 주일입니다. 코로나로 전세계가 난리를 겪은지도 벌써 반년 가까이가 되어가고 그렇게 흐르는 시간이 이제는 조금 무감각해질만큼 익숙해 지기도 한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조금 더 익숙해지기도 또 새로운 경험과 상황에 당황해 하면서도 ...
    Date2020.08.07 Bylfkpc Views1
    Read More
  2. 설레임을 잃어가며

    캐나다에서 살면서 즐거운 기억중 하나는 넓은 자연에 들어가서 가족들과 함께 즐기는 캠핑입니다. 온가족이 비교적 캠핑을 즐기는 편이어서 가능하다면 캠핑을 갈려고 합니다. 많은 것들을 뒤로하고 호젓하게 자연에서 시간을 보내다가보면 하나님이 우리에...
    Date2020.07.26 Bylfkpc Views11
    Read More
  3. YouTube 유감

    코로나로 집밖을 나가기 어려운 요즘 자녀들이 가장 많이 하는 것들이 아마도 인터넷일겁니다. 그중에는 SNS를 비롯한 개인 매체들도 있고 또 영화나 영상들을 다양한 방법으로 보여주는 YouTube나 Netflix와 같은 플랫폼도 있습니다. 컴퓨터뿐만 아니라 휴대...
    Date2020.07.12 Bylfkpc Views19
    Read More
  4. 짐을 지는 인생

    니체는 자신의 책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에서 여러 동물들을 등장시킵니다. 그중에 낙타에 대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낙타는 묵묵히 사람 대신에 짐을지고 사막을 건너는 동물입니다. 그렇기에 책임감이 강하고 순종적입니다. 결코 짐을 지는 것을 거...
    Date2020.07.07 Bylfkpc Views14
    Read More
  5. 내가 사랑하는 찬송가

    미주 기독신문에서 “내 인생 찬송가”라는 주제를 가지고 성도들의 의견을 듣고 사연을 받아 글을 쓴 일이 있었던 모양입니다. 연륜이 있으신 분들에게는 다양한 사연과 찬송가들이 있었을테고 각기 그 나름의 은혜가 있었을 겁니다. 덕분에 내게 ...
    Date2020.06.30 Bylfkpc Views13
    Read More
  6. 재난지원금과 은혜

    코로나 사태가 계속되면서 각국 정부에서 국민들의 생활을 위해 “긴급재난지원금”이란 것들을 나누어주었습니다. 한국정부나 캐나다 정부도 예외는 아니어서 이 상황 가운데서도 비교적 안정적인 삶을 유지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습니다. 특별...
    Date2020.06.23 Bylfkpc Views19
    Read More
  7. 말씀묵상/고린도전서 6:12~14

    우리 삶의 주인됨 6:12 모든 것이 내게 가하나 다 유익한 것이 아니요 모든 것이 내게 가하나 내가 무엇에든지 얽매이지 아니하리라 6:13 음식은 배를 위하여 있고 배는 음식을 위하여 있으나 하나님은 이것 저것을 다 폐하시리라 몸은 음란을 위하여 있지 않...
    Date2020.06.10 Bylfkpc Views16
    Read More
  8. 말씀묵상/고린도전서 1:10~17

    마음을 합하는 이유 1:10 형제들아 내가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너희를 권하노니 모두가 같은 말을 하고 너희 가운데 분쟁이 없이 같은 마음과 같은 뜻으로 온전히 합하라 고린도전서 1:`10 분쟁이 있던 고린도교회에 보내는 바울의 편지를 봅니다....
    Date2020.06.02 Bylfkpc Views17
    Read More
  9. 말씀묵상/하박국 1:1~11

    하나님의 침묵을 채우는 기도 1:1 선지자 하박국이 묵시로 받은 경고라 1:2 여호와여 내가 부르짖어도 주께서 듣지 아니하시니 어느 때까지리이까 내가 강포로 말미암아 외쳐도 주께서 구원하지 아니하시나이다 1:3 어찌하여 내게 죄악을 보게 하시며 패역을 ...
    Date2020.05.27 Bylfkpc Views19
    Read More
  10. 말씀묵상/시편 20장

    간절한 소망 20:1 환난 날에 여호와께서 네게 응답하시고 야곱의 하나님의 이름이 너를 높이 드시며 20:2 성소에서 너를 도와 주시고 시온에서 너를 붙드시며 20:3 네 모든 소제를 기억하시며 네 번제를 받아 주시기를 원하노라 (셀라) 20:4 네 마음의 소원대...
    Date2020.05.22 Bylfkpc Views2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 Next
/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