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7 11:53

수고하셨습니다.

조회 수 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hoes-1110289_960_720.jpg

 


크리스챤 투데이 신문은 지난주에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쓰이는 성경읽기 앱중 하나인 You version에서 2019년 가장 많이 관심을 받은 것이 위로였다고 전했습니다. 이미 2018년에도 2017년에도 비슷한 구절들이 관심을 받았었습니다.

 

2017년에는 여호수아 1장 9절 말씀인 “내가 네게 명령한 것이 아니냐 강하고 담대하라 두려워하지 말며 놀라지 말라 네가 어디로 가든지 네 하나님 여호와가 너와 함께 하느니라 하시니라”이 가장 관심을 받은 구절이었습니다.

 

2018년에는 이사야 41장 10절말씀 “두려워하지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나님이 됨이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 이 가장 관심을 받은 구절이었습니다.

 

2020년에는 바울의 권면인 빌립보서 4장 6절의 말씀 “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고 다만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는 말씀을 가장 많이 찾았습니다.

 

시대가 위로를 필요로하고 격려와 용기가 필요한 삶을 살아가고 있기 때문이라 생각됩니다. 수많은 걱정과 근심, 알수 없는 미래를 향한 두려움과 힘겨움들이 우리의 삶을 둘러 싸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우리는 그 안에서 한 해를 살아 왔습니다.

 

“잘 살아오셨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이렇게 여러분들 스스로를 격려하는 시간이길 바랍니다. 돌아보면 아쉬움이 없을 수 없고 여전히 변하지 않은 문제들이 남아 있지만 그래도 지난 시간을 한 가정의 부모로 또 자녀로 살아 왔으며 하나님의 교회의 성도로 그리스도인으로 각자의 자리에서 일하며 애쓰며 살았으니 잘 살아온 것입니다.

 

하나님이 주시는 위로와 격려가 너무도 필요하지만 이미 하나님은 우리에게 그 사랑의 답을 주셨습니다. 나는 너를 사랑한단다. 내가 너를 떠ㅏ지 않을 것이다. 결코 내가 너를 싫어하지 않고 끝까지 구원의 은혜를 베풀어 줄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온타리오주 포트호프 인근 라이스호수 지역에서 살던 죠셉 스크리븐이라는 아일랜드 출신 목회자가 있습니다. 여러 우여곡절을 겪고 가장 사랑하는 이들을 연달아 잃게 되면서 절망에 빠졌을 때에 하나님께 기도하며 도움을 구했고 그 간절한 기도에 평강의 하나님을 만났습니다. 이 일로 그는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하게 됩니다. 

 

그가 그 슬픔의 시간을 지나면서 쓴 시가 바로 “죄짐 맡은 우리 구주”라는 찬송시입니다. 그는 그후로 작은 교회를 목회하면서 주변에 있는 약하고 가난한 사람들을 도왔습니다. 비록 물질로 도울 수 없었지만 그들을 위해 장작을 패고 옷을 나누어주거나 고아와 과부들을 돕기 위해 동분서주하였습니다. 물론 조롱과 비난에도 사람들이 있는 곳에서는 복음 전하기를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그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 후에 그가 살던 지역 사람들은 그를 그리워하고 그의 삶을 기억했습니다. 지금도 그곳에는 그의 삶을 기억하는 기념비가 서 있습니다. 위로가 필요한 삶의 자리에서 스스로 위로자 되시는 하나님을 만났고 삶을 위로자로 살기 시작한 그의 인생은 어쩌면 하나님이 가장 기뻐하시는 삶이었을 것입니다.

 

겨울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우리들도 누군가의 위로를 기대하며 지나는 시간이지만 나의 작은 기도가 다른 누군가의 위로이지 삶의 힘이 되어지리라 믿습니다. 세상의 위로자이자 구원자로 오신 예수님의 성탄을 기억하면서 기뻐하는 시간이길 바랍니다.


  1. 흐르는 강물처럼

    한국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상 작품상과 감독상을 비롯해 4개의 트로피를 받았습니다. 덕분에 한국문화에 대한 위상도 올라가고 한국인으로 뿌듯함도 있습니다. 만들어진 영화가 꽤나 인상적이고 지금 시대를 관통하는 문제의식도 있어서 보는 이들이 어느...
    Date2020.02.19 Bylfkpc Views5
    Read More
  2. 두려움이 주는 유익

    인간은 이 세상의 여러 동물들 중에서 꽤 연약한 존재로 창조되었습니다. 피부가 강한 것도 눈이 밝은 것도 아닙니다. 청력은 개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에 불과하고 가진 무기는 이빨이나 발톱, 강한 근육을 가진 동물들에 비하면 턱없이 연약합니다. 그럼에도...
    Date2020.02.11 Bylfkpc Views13
    Read More
  3. 선한 마음으로

    중국에서 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소식이 전세계로 두려움을 확산하고 있습니다. 이미 너무도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기도 했고 아직도 계속해서 감염자들은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어서 언제 이 사태가 끝이 날지 알지 못할 지경입니다. 이런 일들이 일...
    Date2020.02.04 Bylfkpc Views10
    Read More
  4. 경청은 사랑이다

    여행에 대한 말들중에는 재미있는 것들이 있습니다. 그중에서 “친구들과 여행을 하다가 다투지 않으려면 홀수로 여행을 가라!”는 말이 있습니다. 여행을 하다가보면 각자의 성격과 특성들이 드러나고 때로는 무엇인가를 결정할 때 다른 생각이나 ...
    Date2020.01.28 Bylfkpc Views8
    Read More
  5. 세상을 보는 눈

    한국인들에게는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한국영화 <기생충>의 외국어영화상 수상 소식으로 화제가 되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사람들은 시상식의 사회를 맡은 릭키 저베이스(Ricky Gervais) 발언으로도 많은 이야기들을 하고 있습니다. 그의 이야기를 들...
    Date2020.01.21 Bylfkpc Views13
    Read More
  6. 크고 작은 소망으로

    미국 인디애나폴리스에 살며 교회에서 섬기는 매기존스라고 하는 여성의 글을 Christianity today에서 보았습니다. “나는 종종 뭔가 대단한 일을 하는 꿈에 사로잡히곤 했다. 인생을 바꿔 놓을만한 책을 쓰고, 숱한 군중이 모인 스타디움에서 사람들의 ...
    Date2020.01.07 Bylfkpc Views17
    Read More
  7. 한해를 보내며

    2019년 마지막 주일입니다. 한해를 돌아보면 언제나처럼 참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그런가하면 또 언제나처럼 비슷하게 한해가 마무리되고 새해를 맞이합니다. 시간은 얼마나 빠르게 다음을 향해 달려가는지 모릅니다. 굳이 성경 말씀을 인용하지 않아도 우...
    Date2019.12.31 Bylfkpc Views16
    Read More
  8. 수고하셨습니다.

    크리스챤 투데이 신문은 지난주에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쓰이는 성경읽기 앱중 하나인 You version에서 2019년 가장 많이 관심을 받은 것이 위로였다고 전했습니다. 이미 2018년에도 2017년에도 비슷한 구절들이 관심을 받았었습니다. 2017년에는 여호수아 1...
    Date2019.12.17 Bylfkpc Views30
    Read More
  9. 억지로라도 그 자리에서

    있으라 하신 자리에 있습니다. 떠나시면서 하신 말씀 잠시라고 하시면서 있으라 하시기에 다시 만나올 그 머언 시간을 위해 흔들리는 바람결 속에서도 있사옵니다! 허형만이라는분의 고백을 읽습니다. 주님이 부탁하신 말씀을 기억하면서 흔들리는 속에서라도...
    Date2019.12.10 Bylfkpc Views22
    Read More
  10. 특별함과 평범함

    아이들 때문에 알게되고 이제는 어디서나 들려오는 한국의 BTS라는 그룹이 있습니다. 아마 이 친구들 때문에 전세계적으로 한국말 배우는 사람들이 생기고 심지어 어디를 가나 한국말을 하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게 되기도 한것 같습니다. 물론 다른 이들의 ...
    Date2019.12.04 Bylfkpc Views1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