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up-3147107_960_720.jpg

 


주머니 속의 물건을 뽑는 것과 같은 일에 있어서 그 결과의 통계는 결국 평균에 다가갑니다. 우리는 오늘 하루를 이런 저런 상황속에 살아갑니다. 때로는 멋진 성공과 기쁨으로 가득하기도 하고 또 어떤 때에는 한없이 낮은 자리에서 해도 해도 되지 않는 일들 때문에 고민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결국 그런 시간들이 모여 인생이 되면 그 인생은 대다수의 사람과 비슷한 평범한 곳으로 수렴됩니다.

 

아무리 특별한 것을 기대하고 살아간다고 해도 결국은 우리 인생은 다른 평범한 어떤 인생들과 별반 다르지 않게 먹고 살고 죽음에 다가가게 됩니다. 심지어 우리는 먹는 것만큼 건강을 유지하고 또 그만큼을 배설하고 살아갑니다. 좋은 것을 먹으면 건강을 잘 유지할 수 있고 나쁜 것을 먹으면 몸이 조금씩 망가집니다. 내가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는 것들은 결국 그 행동한대로 결과를 만들어 낼 수 밖에 없다는 것을 인정하게 됩니다.

 

물론 우리는 내가 생각하고 행동하는 것보다 더 나은 것을 기대하면서 살아갑니다. 기왕이면 운도 따르고 좋은 기회도 잘 잡아서 조금 더 나은 곳에 올라가고 더 많은 것을 누리며 살고 싶습니다. 건강도 내가 관리하고 운동하며 생활하는 것에 비해서 비교적 더 건강하게 유지될 것을 기대하기도 합니다.

 

머리로야 잘 알고 있습니다. 건강하기 위해서는 적당한 운동과 좋은 식습과, 그리고 스트레스를 받지 않으면서 잘 쉬어주어야 한다는 것을 압니다. 문제는 그렇게 사는 것이 거의 불가능 하다는 것이고 그럼에도 우리는 내 건강이 아무런 문제를 일으키지 않게 되기를 소망하면서 살아갑니다. 아니 소망보다는 그럴것이라고 믿으며 살아갑니다.

 

그러나 과학과 수학의 통계를 굳이 들먹이지 않더라고 내가 기대하는 것이 너무도 당연한 것은 아님을 압니다. 조금의 잘된 선택과 하나님의 은혜가 덧 입혀져서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좋은 삶을 살기를 기대하는 것입니다.

 

신앙생활도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은혜를 누리면서 살아가기 위해서 예배의 자리에 신실하게 참여하고 찬양과 기도를 통해 하나님의 은혜를 사모하며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을 살기 위해 애써야 한다는 것을 알지만 그렇게 사는 것이 쉽지 않아서 언젠가 부어질 놀라운 은혜와 사랑을 기대하면서 살아갑니다. 내가 생각지도 못한 순간 애쓰지 않았음에도 구원의 은혜를 주셨던 것처럼 이 세상을 살아가는 동안에 그리스도인으로 기뻐하며 살아갈 수 있도록 깜짝 은혜가 부어지기를 바랍니다.

 

주머니에 구슬을 넣어놓고 뽑기를 합니다. 검은 구슬 50개와 흰 구슬 50개씩 넣어놓고 하나씩 뽑습니다. 가끔은 검은것만 나오기도 하고 흰것만 계속해서 뽑히기도 할 겁니다. 그러나 계속하다보면 분명히 안에 넣어진 비율만큼 검거나 흰 구슬이 뽑힐것입니다.

 

하나님 앞에 설때에 내가 살아온 인생이란 주머니속에 하나님의 사람으로 사는 삶의 모습과 이 세상을 따라 사는 삶의 모습이 담겨있다면 그리고 하나님이 그 모습중 몇개를 선택해서 내 삶을 평가하신다면 어떨까요? 우리 삶에서 별로 살아내지 않은 그리스도인의 삶이지만 하나님이 평가하실 때에는 그 몇개 없는 것중에서만 계속 나오기를 기대한다면 참 어리석은 일일것입니다. 가끔 신실하게 살거나 혹은 연약하게 살았더라도 결국 인생의 마지막에 내 신앙의 자리는 내가 살아온 전부의 평균에 가깝게 다다를 것입니다.

 

그 평균이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에 가깝게 다가가기를 원합니다. 요행을 바라면서 오늘은 예배와 말씀을 읽고 묵상하거나 기도와 찬양의 자리에 서기보다 세상의 일에 집중하고, 선을 행하며 이웃을 사랑하기보다 내 욕심을 위해 살다가는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에는 다다르기가 어려울 것입니다. 요행히 하나님 앞에 서기 얼마전에 돌아서거나 아니면 내가 언젠가 살았던 충성스러운 순간만을 가지고 하나님 앞에 설 수는 없을 테니까요.


  1. NEW

    세상을 보는 눈

    한국인들에게는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한국영화 <기생충>의 외국어영화상 수상 소식으로 화제가 되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사람들은 시상식의 사회를 맡은 릭키 저베이스(Ricky Gervais) 발언으로도 많은 이야기들을 하고 있습니다. 그의 이야기를 들...
    Date2020.01.21 Bylfkpc Views2
    Read More
  2. 크고 작은 소망으로

    미국 인디애나폴리스에 살며 교회에서 섬기는 매기존스라고 하는 여성의 글을 Christianity today에서 보았습니다. “나는 종종 뭔가 대단한 일을 하는 꿈에 사로잡히곤 했다. 인생을 바꿔 놓을만한 책을 쓰고, 숱한 군중이 모인 스타디움에서 사람들의 ...
    Date2020.01.07 Bylfkpc Views12
    Read More
  3. 한해를 보내며

    2019년 마지막 주일입니다. 한해를 돌아보면 언제나처럼 참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그런가하면 또 언제나처럼 비슷하게 한해가 마무리되고 새해를 맞이합니다. 시간은 얼마나 빠르게 다음을 향해 달려가는지 모릅니다. 굳이 성경 말씀을 인용하지 않아도 우...
    Date2019.12.31 Bylfkpc Views10
    Read More
  4. 수고하셨습니다.

    크리스챤 투데이 신문은 지난주에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쓰이는 성경읽기 앱중 하나인 You version에서 2019년 가장 많이 관심을 받은 것이 위로였다고 전했습니다. 이미 2018년에도 2017년에도 비슷한 구절들이 관심을 받았었습니다. 2017년에는 여호수아 1...
    Date2019.12.17 Bylfkpc Views22
    Read More
  5. 억지로라도 그 자리에서

    있으라 하신 자리에 있습니다. 떠나시면서 하신 말씀 잠시라고 하시면서 있으라 하시기에 다시 만나올 그 머언 시간을 위해 흔들리는 바람결 속에서도 있사옵니다! 허형만이라는분의 고백을 읽습니다. 주님이 부탁하신 말씀을 기억하면서 흔들리는 속에서라도...
    Date2019.12.10 Bylfkpc Views16
    Read More
  6. 특별함과 평범함

    아이들 때문에 알게되고 이제는 어디서나 들려오는 한국의 BTS라는 그룹이 있습니다. 아마 이 친구들 때문에 전세계적으로 한국말 배우는 사람들이 생기고 심지어 어디를 가나 한국말을 하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게 되기도 한것 같습니다. 물론 다른 이들의 ...
    Date2019.12.04 Bylfkpc Views12
    Read More
  7. 평범한 하루가 모여서

    주머니 속의 물건을 뽑는 것과 같은 일에 있어서 그 결과의 통계는 결국 평균에 다가갑니다. 우리는 오늘 하루를 이런 저런 상황속에 살아갑니다. 때로는 멋진 성공과 기쁨으로 가득하기도 하고 또 어떤 때에는 한없이 낮은 자리에서 해도 해도 되지 않는 일...
    Date2019.11.26 Bylfkpc Views20
    Read More
  8. 그렇기 때문에

    그렇기 때문에 나는 널 사랑한단다 그렇기 때문에 그렇기 때문에 그렇기 때문에 너를 사랑한단다 “그렇기 때문에” 찬양의 가사와 고백이 마음을 위로합니다. 하나님의 사람들은 자주 자신의 연약함을 인해 괴로워하고 힘겨워합니다. 상황이 나를 ...
    Date2019.11.19 Bylfkpc Views24
    Read More
  9. No Image

    사랑은 언제나...

    이시간 너의 맘속에 하나님 사랑이 가득하기를 진심으로 기도해 간절히 소망해 하나님 사랑 가득하기를 하나님은 너를 사랑해 얼마나 너를 사랑하시는지 너를 위해 저 별을 만들고 세상을 만들고 아들을 보내내 오래 전 부터 널 위해 준비된 하나님의 크신 사...
    Date2019.11.12 Bylfkpc Views22
    Read More
  10.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얼마전 택사스 달라스에서 있었던 특별한 재판 기사가 있습니다. 근무를 마친 백인 경찰이 자신의 집으로 오인하고 들어간 집에서 그 집에 살던 흑인 청년을 총으로 죽인 사건에 대한 재판이었습니다. 경찰이었던 앰버 가이거는 이 일로 10년형의 유죄 판결을...
    Date2019.11.08 Bylfkpc Views2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