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1 15:37

아버지의 세상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road-1072823_960_720.jpg

 


1. This is my Father’s world, And to my listening ears,
All nature sings, and round me rings the music of the spheres.
This is my Father’s world, I rest me in the thought
of rocks and trees, of skies and seas; His hand the wonders wrought.

 

2. This is my Father’s world, The birds their carols raise;
The morning light, the lily white declare their Master’s praise.
This is my Father’s world, He shines in all that’s fair;
In the rustling grass I hear Him pass, He speaks to me everywhere.

 

3. This is my Father’s world, O let me ne’er forget
That though the wrong seems oft so strong, God is the Ruler yet.
This is my Father’s world, The battle is not done;
Jesus who died shall be satisfied, And earth and heaven be one.

 

I have a Father, He is my Father. He reigns in power and in love.
I have a Father, my glorious Father; Creator, Master, King, my God.

 

지난 야외예배때에 불렀던 찬송가 “참 아름다워라”의 영문 가사입니다. 찬양을 조금 편곡해서 후렴으로 문장을 더해서 쓴 찬양입니다. 찬양을 몇주 동안 부르고 묵상하면서 얼마나 은혜가 되는지 모릅니다.

 

사실 이 찬양은 아내가 가장 좋아하는 찬양이기도합니다. 몇 번이나 자기의 장례식에는 꼭 이 찬양을 불러 달라고 부탁할 만큼 좋아합니다. 물론 아이들은 엄마의 그런 말을 듣는 것이 조금은 불편한 모양입니다. 

 

지금 내가 살고 있는 이 세상이 바로 하나님의 세상이며 그 만드신 것들이 부르는 찬양이야말로 더할 수 있는 아름다운 노래임을 고백합니다. 캐나다 런던에서 가을을 맞이하면서 더욱 그 가사의 내용을 깊이 묵상해봅니다.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을 만드신 하나님이 우리들을 자녀 삼으시고 우리를 위하여 만드신 세상을 지금도 다스리고 계십니다.

 

물론 우리가 보기에는 아름다운 세상의 여러부분이 아름답지 못한 것으로 채워지고 오염되고 부패한 것들이 넘쳐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아가려는 이들에게는 고난과 어려움이 있고 악이 득세하는 것 같아 보입니다. 그러나 아직 하나님의 공의의 심판은 완성되지 않았습니다.

 

여전히 이 세상의 통치자는 하나님이십니다. 예수님의 십자가로 죄를 씻으시고 그 자녀들을 구원하시기를 기뻐하시지만 아직 기다리시며 이 세상을 다스리고 계십니다.

 

우리의 인생은 어쩌면 두려움과 소망이 교차하는 것입니다. 미래의 두려움과 현재의 고난은 힘겨워하지만, 그것을 넘어선 기쁨을 소망하며 평안과 행복을 기대하는 힘으로 오늘을 살아갑니다. 비록 자주 넘어질 만하고 또 슬픔과 힘겨움에 지쳐하지만 우리를 지켜보시며 사랑으로 동행하시는 아버지가 이 세상을 다스리고 계시기에 우리는 소망을 가질 수 있습니다.

 

우리들의 매일 매일이 눈으로 보는 세상의 아름다움처럼 평안하고 기쁘기를 소망합니다. 인간의 탐욕과 게으름이 만들어내는 추함과 불편함, 나아가 악함을 인하여 마음을 둘 곳이 없다 느껴질 때에 눈앞에 펼쳐진 하나님의 만드신 세상의 푸르름과 자연의 장엄함을 봅니다.

 

아주 작은 들꽃 하나 안에도 온 세상의 신비를 담아 내시고 그 생명이 나고 자라며 마르는 그 시간 속에 온전히 동행하시는 하나님이 오늘도 우리의 삶에 함께 하시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오늘도 나와 함께 하시며 나의 삶을 주관하십니다. 그 하나님을 인하여 기뻐하고 즐거워 하는 아름다운 가을날의 하루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1. 뜻하지 않은 즐거움

    일년에 한번 정도 그해 찍었던 사진들을 모아 사진책을 만들곤합니다. 올해도 사진들을 모아 정리하는데 이번에는 아이들이 찍은 사진들도 많아서 정리가 쉽지 않습니다. 더군다나 여자아이들이어서 그런지 꽤많은 사진들이 독사진이어서 어디에서 찍었는지 ...
    Date2019.10.08 Bylfkpc Views2
    Read More
  2. 아버지의 세상

    1. This is my Father’s world, And to my listening ears, All nature sings, and round me rings the music of the spheres. This is my Father’s world, I rest me in the thought of rocks and trees, of skies and seas; His hand the wonde...
    Date2019.10.01 Bylfkpc Views4
    Read More
  3. 이름 이야기

    한국사람으로 가장 긴 이름을 가진 사람은 “박하나님의자녀예쁘고진실되고이해심많게자라라”라는 사람이고 그 다음 긴 이름이 동생으로 “박하늘별님구름햇님보다사랑스러우리”라고 합니다. 근 6, 7년 전 기록이니 어쩌면 다른 이름이...
    Date2019.09.17 Bylfkpc Views12
    Read More
  4. 팩트 체크

    요즘 한국 언론에서 자주 등장하는 말이 바로 팩트체크입니다. 하도 무분별한 가짜 뉴스들이 많고 자극적인 기사들로 사람들을 호도하는 일이 늘어나자 신문이나 뉴스를 통해서 그 기사가 정말인지 그 소문이 사실인지를 체크해 보는 것입니다. 많은 경우 자...
    Date2019.09.05 Bylfkpc Views20
    Read More
  5. 사진속 시선에는

    어린시절 우연히 최민식씨의 사진을 보았습니다. 어렵고 힘들던 시기에 여전히 열심히 살아가던 한국 사람들의 삶을 인상깊게 남겼던 최민식씨의 사진은 흑백의 명료함과 인화된 흑백이 짙은 거친 질감속에서 끈질기고 열정적인 삶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
    Date2019.08.27 Bylfkpc Views28
    Read More
  6. 공간과 시간

    선배목사님의 글을 읽다가 공간과 시간에 대한 묵상에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우리의 살아가는 삶은 공간과 시간이라는 두가지에 제약을 받고 살아간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 중에서도 그리스도인으로 신간의 확장에 관심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들이어야 한...
    Date2019.08.23 Bylfkpc Views15
    Read More
  7. 세월이 흘러야

    일시적으로 하는 말을 그대로 믿지 마십시요. 어쩌다 가끔 하는 표현에 마음 두지도 마십시요. 더욱이 한순간에 “실례” 에 너무 개의치 마십시요. 중요한 것은 오랜 세월 동안의 행동입니다. 시기 질투하는 사람은 늘 변덕 스럽습니다. 그 생각이...
    Date2019.08.06 Bylfkpc Views34
    Read More
  8. “에너지가 필요합니다”

    날이 꽤 더워졌습니다. 가끔 비가 와서 후덥지근하지만 그래도 캐나다의 여름은 참 좋습니다. 그리 뜨겁지도 않고 그늘에만 들어가면 시원하고 쾌청한 것 같습니다. 언제 그 추운 겨울이었는지 잊을 만큼 뜨거운 태양이 머리 위에서 내리쬐면 아주 작게나마 ...
    Date2019.07.23 Bylfkpc Views40
    Read More
  9. 광야에서 만나는 기쁨

    한동안 “광야를 지나며”라는 찬양을 듣고 불렀던 적이 있습니다. 히즈윌이란 팀이 부른 찬양입니다. 여러 사람이 찬양을 불렀고 또 인터넷에서 찾을 수 있지만, 그중에서도 특별히 미국 청년이지만 한국에 와서 공부하면서 길거리에서 찬양 사역...
    Date2019.07.17 Bylfkpc Views42
    Read More
  10. “어둠 속에서 찾은 위로”

    매주마다 주보에 글을 쓰면서 거의 매번 한숨을 쉽니다. 어쩌자고 어리석은 일을 시작해서 아직도 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한 후회와 함께 말입니다. 글을 잘 쓰는 것도 아니요 그렇다고 꼭 글을 통해 해야 할 말이 있는 것도 아닌데도 이렇게 매주마다 무엇인...
    Date2019.07.09 Bylfkpc Views3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