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16:06

공간과 시간

조회 수 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money-2696234_960_720.jpg

 

 

선배목사님의 글을 읽다가 공간과 시간에 대한 묵상에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우리의 살아가는 삶은 공간과 시간이라는 두가지에 제약을 받고 살아간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 중에서도 그리스도인으로 신간의 확장에 관심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들이어야 한다는 글이었습니다.

 

사람들에게 있어서 공간과 시간 이 두가지는 어떤 의미에서 확장되기도하고 줄어들기도 하는 것들입니다. 같은 길이의 시간이지만 누구에게는 길게 쓰여지고 또 어떤 이들에게는 짧게 쓰인다는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공간 역시 우리가 얼마를 가지고 있는가에 관심을 기울이고 그 가짐으로 인해서 서로를 평가하게 되는 사회에 살고 있다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에게는 하루에 쓰는 시간이 무얼 하기 어려운 불과 얼마되지 않은 적은 시간이기도하지만 또 부지런한 어떤 이들에게 하루는 많은 것들을 할 수 있는 아주 긴 시간이 되기도 합니다. 사람들이 사용하기에 따라 시간은 길어지기도 하고 또 짧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시간은 모두에게 쳄감하는 정도가 같을 수 없습니다.

또 다른 측면에서 시간은 매일 매일을 산다는 측면에서 현재를 사는 것이지만 어떤 이들에게는 과거가 현재를 지배하기도 하고 또 어떤 이들에게는 미래가 현재를 살아가게 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시간은 비교적 연속적이면서도 어떤 가치관을 가지고 사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의미로 오늘을 생각하게 되는 변화무쌍한 것이기도 합니다.

 

공간은 다른 의미에서 우리의 관심의 대상입니다. 사람들이 살아가는 공간이 유한하기 때문에 우리는 그 유한한 공간중에 얼마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지가 서로를 평가하는 기준이 되기도합니다. 물론 그 공간 역시 가치가 천편일률적이지 않기에 크기라고 하는 단위로만 말하기 어렵지만 땅이 가지고 있는 가치를 통칭해서 크기라는 단위로 설명한다면 아마 땅을 얼마나 가지고 있는지는 현대를 살아가는 이들에게 다른 사람을 평가하는 꽤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는 지점이 틀림 없습니다.

 

요지의 땅과 척박한 땅은 가치도 다르고 용도도 다를테지만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한 때로부터 인간은 이 세상에서 내 소유의 땅을 가지기를 갈망해왔고 그 땅을 통해 부와 권력을 누리기를 원했습니다. 바로 이것이 세상의 삶의 방식이자 하나님 없이 살아가는 삶의 목표일 것입니다.

 

누군가 그런 이야기를 했더군요. ‘권력은 언젠가 끝이 나지만 돈(땅)은 대대로 힘을 발휘한다.’고 말입니다. 그만큼 이 세상을 살아가는데 필요한 것이 물질이고 그 물질을 대표하는 것이 땅일 것입니다. 그리고 그 가치에 대해 요즘 우리가 사는 세상 만큼이나 탐욕스럽게 추구하고 갈망하는 시대가 있었을까 싶습니다.

 

성경은 온 세상의 모든 땅은 하나님의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래서 우리는 우리에게 허락된 땅을 청지기로 사용할 의무가 있다고 말합니다. 우리는 땅을 만들어내거나 더 많이 불릴 수 없습니다. 그저 하나님이 만드신 것을 가지고 서로 사고 팔거나 뺏고 뻬앗길 뿐입니다. 개척이나 개발, 발견으로 이야기 한다고 해도 결국은 하나님의 만드신 것을 우리가 임의로 나누는 것에 불과합니다. 내가 더 가지면 누군가는 덜 가지게 되는 것이 땅의 원리라면 우리는 그 땅을 통해 무엇을 추구하고 살아가야 할 것인지를 깊이 고민해야 합니다. 

 

그와는 다르게 시간은 모두에게 공평하게 주신 하나님의 선물입니다. 다만 어떤 시각으로 그 시간을 대하느냐에 따라 어떤 이는 아름다운 열매를 또 다른 이는 아무런 열매없는 인생을 살아가게 됩니다. 

 

하나님을 알고 그 하나님의 구원과 다스림을 인정하는 그리스도인이라면 오늘을 사는 시간이 하나님의 나라를 준비하는 시간이며 이 땅에서 하나님이 부르신 부름에 응답하여 사는 시간이라고 생각할 것입니다. 그러나 그 하나님을 부인하고 알지 못한다면 오늘은 내가 가진 땅을 어떻게 더 많이 가질지 수고하고 애쓰는 삶을 살게 될 것입니다. 이 시간 속에서 오늘을 사는 그리스도인으로 하나님이 나의 생명을 살리셨다는 믿음으로 나의 하루를 열매 맺는 사람이길 바랍니다.


  1. 뜻하지 않은 즐거움

    일년에 한번 정도 그해 찍었던 사진들을 모아 사진책을 만들곤합니다. 올해도 사진들을 모아 정리하는데 이번에는 아이들이 찍은 사진들도 많아서 정리가 쉽지 않습니다. 더군다나 여자아이들이어서 그런지 꽤많은 사진들이 독사진이어서 어디에서 찍었는지 ...
    Date2019.10.08 Bylfkpc Views2
    Read More
  2. 아버지의 세상

    1. This is my Father’s world, And to my listening ears, All nature sings, and round me rings the music of the spheres. This is my Father’s world, I rest me in the thought of rocks and trees, of skies and seas; His hand the wonde...
    Date2019.10.01 Bylfkpc Views4
    Read More
  3. 이름 이야기

    한국사람으로 가장 긴 이름을 가진 사람은 “박하나님의자녀예쁘고진실되고이해심많게자라라”라는 사람이고 그 다음 긴 이름이 동생으로 “박하늘별님구름햇님보다사랑스러우리”라고 합니다. 근 6, 7년 전 기록이니 어쩌면 다른 이름이...
    Date2019.09.17 Bylfkpc Views12
    Read More
  4. 팩트 체크

    요즘 한국 언론에서 자주 등장하는 말이 바로 팩트체크입니다. 하도 무분별한 가짜 뉴스들이 많고 자극적인 기사들로 사람들을 호도하는 일이 늘어나자 신문이나 뉴스를 통해서 그 기사가 정말인지 그 소문이 사실인지를 체크해 보는 것입니다. 많은 경우 자...
    Date2019.09.05 Bylfkpc Views20
    Read More
  5. 사진속 시선에는

    어린시절 우연히 최민식씨의 사진을 보았습니다. 어렵고 힘들던 시기에 여전히 열심히 살아가던 한국 사람들의 삶을 인상깊게 남겼던 최민식씨의 사진은 흑백의 명료함과 인화된 흑백이 짙은 거친 질감속에서 끈질기고 열정적인 삶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
    Date2019.08.27 Bylfkpc Views28
    Read More
  6. 공간과 시간

    선배목사님의 글을 읽다가 공간과 시간에 대한 묵상에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우리의 살아가는 삶은 공간과 시간이라는 두가지에 제약을 받고 살아간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 중에서도 그리스도인으로 신간의 확장에 관심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들이어야 한...
    Date2019.08.23 Bylfkpc Views15
    Read More
  7. 세월이 흘러야

    일시적으로 하는 말을 그대로 믿지 마십시요. 어쩌다 가끔 하는 표현에 마음 두지도 마십시요. 더욱이 한순간에 “실례” 에 너무 개의치 마십시요. 중요한 것은 오랜 세월 동안의 행동입니다. 시기 질투하는 사람은 늘 변덕 스럽습니다. 그 생각이...
    Date2019.08.06 Bylfkpc Views34
    Read More
  8. “에너지가 필요합니다”

    날이 꽤 더워졌습니다. 가끔 비가 와서 후덥지근하지만 그래도 캐나다의 여름은 참 좋습니다. 그리 뜨겁지도 않고 그늘에만 들어가면 시원하고 쾌청한 것 같습니다. 언제 그 추운 겨울이었는지 잊을 만큼 뜨거운 태양이 머리 위에서 내리쬐면 아주 작게나마 ...
    Date2019.07.23 Bylfkpc Views40
    Read More
  9. 광야에서 만나는 기쁨

    한동안 “광야를 지나며”라는 찬양을 듣고 불렀던 적이 있습니다. 히즈윌이란 팀이 부른 찬양입니다. 여러 사람이 찬양을 불렀고 또 인터넷에서 찾을 수 있지만, 그중에서도 특별히 미국 청년이지만 한국에 와서 공부하면서 길거리에서 찬양 사역...
    Date2019.07.17 Bylfkpc Views42
    Read More
  10. “어둠 속에서 찾은 위로”

    매주마다 주보에 글을 쓰면서 거의 매번 한숨을 쉽니다. 어쩌자고 어리석은 일을 시작해서 아직도 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한 후회와 함께 말입니다. 글을 잘 쓰는 것도 아니요 그렇다고 꼭 글을 통해 해야 할 말이 있는 것도 아닌데도 이렇게 매주마다 무엇인...
    Date2019.07.09 Bylfkpc Views3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