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12:31

나는 어디에 서있나?

조회 수 2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가정을 소중히 여기며 살아가는 한국 사람들의 특징은 이곳 캐나다에서 살아가는 상황에서도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성품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들을 지으신 아버지나 어머니의 책임(?)이 우리들의 삶에서 좋은 쪽으로든 나쁜(?)쪽으로든 드러나는 것을 봅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예의를 중요시하고 체면을 따지는 것도 한국인들의 특징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 물론 모든 사람이 같지 않으니까 한가지로 이야기 할 수는 없지만 이런 특징들이 아마 나라는 사람을 이해하고 설명하는 큰 범주에 포함되는 것 같습니다. 

 

통상적으로 나의 이런 모습을 포함하고 내 속으로 고유하게 가지고 있는 성품들을 합하면 이런것을 나의 정체성이라고 이야기합니다.

 

정체성(正體性, identity)이란 존재의 본질을 규명하는 성질이라고 위키백과는 쓰고 있습니다. 그래서 정체성은 상당 기간 동안 일관되게 유지되는 고유한 것으로서의 자기의 주관적인 경험까지를 포함하는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정체성은 자기 안에서 꾸준하게 발견하는 것들과 외부와의 관계 속에서 지속적으로 드러나는 부분까지를 포함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정체성이라는 것은 한 개인을 설명하고 존재하게 하는 근간이 되는 요소가 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사람은 근본적으로 “나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을 합니다. 나의 존재 이유와 형성된 과정, 그리고 내 주변에 있는 사람들 혹은 환경과의 관계 속에서 어떻게 관계 맺고 살아가야 하는지에 대해 질문하고 해답을 찾으려고 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각자 공식적이든 그렇지 않든간에 내가 누구인지에 대한 대답을 바탕으로 우리의 삶을 살아갑니다. 특별히 어떤 위기상황을 만나거나 일상의 삶에서 특별한 결정을 해야 할 때가 되면 우리 속에 있는 가치관들이 충돌하면서 내 정체를 드러내게 됩니다.

 

반대로 우리가 스스로의 삶에서 어떤 문제를 경험해서 힘겨워 할 때에도 그런 우리를 일으켜 세우는 것 역시 나를 둘러싸고 있는 관계들이고 내 속에서 붙잡고 있는 가치들입니다.

 

어떤 심리학자의 말처럼 내 정체성이 무엇이든지간에 우리는 또 여전히 존재하고 살아갑니다. 누가 나의 정체를 이런 저런 것으로 이야기하든 내 스스로가 나의 정체에 대해 무엇이라 생각하든지간에 우리는 오늘 또 하루를 한 개인으로 살아갑니다.

 

이런 장황하고 알지 못할 이야기를 하는 것은 나의 정체성을 이루는 초석(모퉁이 돌)이 무엇인지를 생각해보려는 이유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자기의 정체성을 시작한 첫 시작점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인간은 동물이다.’라는 명제로 출발하는 진화론자들이 있고 ‘나는 어머니의 자식이다.’라는 관계로 부터 출발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어떤 사람은 여러 경험 속에서 터득한대로 ‘인생은 혼자 사는 것’이라는 초석으로 부터 출발하기도 하고 ‘그래도 사랑하는 사람들’이 나를 유지하는 힘이라고 믿는 곳에서 출발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물론 모두가 단 한가지 만을 가지고 있지도 않고 그럴수도 없습니다.

 

그래서 어떤 상황에 놓여지면 그런 출발점이 그 사람의 결정에 영향을 주고 살아가는 힘과 에너지가 되기도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그리스도인은 우리의 모퉁이돌로 예수 그리스도를 가진 사람들입니다. 우리의 존재 이유와 삶의 바탕에 예수 그리스도를 두고 그 위에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입니다. 

 

이전에는 각기 다른 것들이 있었지만 거듭나 새사람이 되면서 우리는 새로운 모퉁이 돌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나를 설명하는 기초가 되는 것, 나의 삶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하고 기본이 되는 것이 바로 나는 예수님의 보혈로 구원을 받아 새사람이 된 그리스도인이라는 자기 고백인 것입니다. 그렇게 고백하며 그 위에 우리의 삶을 세워 가기를 바랍니다.


  1. 광야에서 만나는 기쁨

    한동안 “광야를 지나며”라는 찬양을 듣고 불렀던 적이 있습니다. 히즈윌이란 팀이 부른 찬양입니다. 여러 사람이 찬양을 불렀고 또 인터넷에서 찾을 수 있지만, 그중에서도 특별히 미국 청년이지만 한국에 와서 공부하면서 길거리에서 찬양 사역...
    Date2019.07.17 Bylfkpc Views4
    Read More
  2. “어둠 속에서 찾은 위로”

    매주마다 주보에 글을 쓰면서 거의 매번 한숨을 쉽니다. 어쩌자고 어리석은 일을 시작해서 아직도 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한 후회와 함께 말입니다. 글을 잘 쓰는 것도 아니요 그렇다고 꼭 글을 통해 해야 할 말이 있는 것도 아닌데도 이렇게 매주마다 무엇인...
    Date2019.07.09 Bylfkpc Views10
    Read More
  3. 풀도 아프다

    어떤 시인은 풀에서 향기가 난다고 했습니다. 풀이 베어진 자리에서는 향기가 난다고 말입니다. 그래서 그 향기에 취해 아픈것도 잊어버린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요즘 너무도 잘 자라는 잔디를 깎다가보면 그 풀이 베어진 자리에서 나는 것이 향기로 느껴지지...
    Date2019.06.26 Bylfkpc Views26
    Read More
  4. 사랑과 기다림

    우리의 삶은 기다림의 연속입니다. 태어나면서부터 하나님이 부르시는 그날까지 우리는 무엇인가를 기다리며 살아갑니다. 어머니의 태속에서는 세상을 향해 나아갈 날을 기다리고 아이일때는 어른이 될 날을 기다립니다. 학교에서 방학을 기다리기도하고 졸업...
    Date2019.06.18 Bylfkpc Views24
    Read More
  5. 나는 어디에 서있나?

    가정을 소중히 여기며 살아가는 한국 사람들의 특징은 이곳 캐나다에서 살아가는 상황에서도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성품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들을 지으신 아버지나 어머니의 책임(?)이 우리들의 삶에서 좋은 쪽으로든 나쁜(?)쪽으로든 드러나는 것을 봅니다. ...
    Date2019.06.12 Bylfkpc Views21
    Read More
  6. 나무처럼

    누가 그런 글을 썼더군요. 예수님의 삶은 마치 나무와 같다고 썼습니다. 아니 나무를 닮았기도 하지만 늘 나무와 관계가 있었고 그 나무를 통해 예수님의 성품을 보여주시기도 했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나실 때부터 낮고 천한 곳인 말구유에 누이셨고 이 땅...
    Date2019.06.04 Bylfkpc Views20
    Read More
  7. 느리게 생각하기

    매주 칼럼을 쓰기 위해서 애를 써보지만 가진 재능에 한계가 있어서 항상 힘이듭니다. 그래도 부족하지만 이렇게 글을 쓰는 것은 조금이나마 설교가 아닌 글을 통해서 생각을 나누고 대로는 위로를 혹은 격려나 도전을 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글들을 잘 쓰는 ...
    Date2019.05.29 Bylfkpc Views22
    Read More
  8. 길 위에서

    카를로스 카스타네다는 <돈 후앙의 가르침>이란 책에서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내가 여행하는 길은 오직 한 가지 길뿐, 즉 마음이 담겨 있는 길이다. 어떤 길이든 마음이 담겨있는 길로 나는 여행을 한다. 여행하면서 그 길을 끝까지 다 걸어 보는 것! 그것만...
    Date2019.05.21 Bylfkpc Views25
    Read More
  9. 어버이주일을 지나며

    어버이주일을 준비하다가 글을 하나 읽었습니다. 오래전에 미국에서 방영한 ‘판사’(The Judge)라는 TV 프로그램을 보고 기고한 글입니다. 이 드라마는 로버트 프랭클린이라는 나이 지긋한 가정법원 판사가 주재했던 실제의 판례를 드라마화한 것...
    Date2019.05.15 Bylfkpc Views26
    Read More
  10. 믿음을 가지고 산다는 것은

    2014년 8월, 진화생물학자이자 유명한 무신론자인 리처드 도킨스에게 한 여성이 가상의 시나리오를 가지고 물었습니다. “제가 정말로 다운증후군 아이를 임신한다면 어떻게 해야 될까요? 정말 윤리적 딜레마가 아닐 수 없군요.” 도킨스는 몇 초 ...
    Date2019.05.08 Bylfkpc Views2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