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9 12:54

느리게 생각하기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background-2847045__340.jpg

 


매주 칼럼을 쓰기 위해서 애를 써보지만 가진 재능에 한계가 있어서 항상 힘이듭니다. 그래도 부족하지만 이렇게 글을 쓰는 것은 조금이나마 설교가 아닌 글을 통해서 생각을 나누고 대로는 위로를 혹은 격려나 도전을 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글들을 잘 쓰는 이들을 보면 참 부럽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가진 재능을 나도 가질 수 있었으면 하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정작 설교를 준비하고 글을 쓸 때면 기대한 만큼 잘 되지 못하는 것 같아 보여 부끄럽습니다. 조금 더 글을 잘 쓸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도 생각해보고 듣는 이들에게 잘 전달되는 설교의 단어는 무엇일까를 찾느라고 애를 써보기도 합니다. 그러다가 결국은 그리 넉넉하지 않은 시간을 핑계로 만족하지 못한채로 글을 쓰기도 설교 단에 서기도 하는 것을 봅니다.

 

소설가 박완서씨가 그렇게 이야기 했다고 들었습니다. “작가는 사물에 이름을 아는 사람이다.”라고 말입니다. 무엇인가를 잘 쓰기 위해서는 먼저 사물이든 상황이든 깊이 들어가 관찰하고 그 이름을 알아가기 애쓰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야기일겁니다.

 

이름을 안다는 것은 그것의 특징과 유래, 혹은 그 씀씀이들을 아는 것이거니와 그것과 관계가 상투적이지 않고 무심히 넘어가지 않는 다는 것을 의미할 것입니다.

 

같은 입장에서 무엇인가를 쓰고 준비할 때에는 결과물이 무엇인지를 결정하는 첫단추는 바로 시작할 때 얼마나 깊이 또 열심히 찾고 알아보고 생각해 보았는지 일 것입니다. 많이 찾아 보면 볼 수록 그것을 더 깊이 알게되고 그 이면에 있는 의미들이나 상황들도 발견할 수 있을 겁니다. 깊이 생각해보면 볼 수록 내가 익숙하게 알던 것에서 조금 더 다른 방향과 깊은 자리로 나아 갈 수도 있을 것입니다.

 

글을 쓸 때에 그래서 작가들은 사전 조사를 꽤 공들여서 오랜동안 하는 것을 봅니다. 아마 이것은 꼭 글을 쓰거나 작품을 만드는 일에만 국한되지 않을 것입니다. 사업을 하거나 음식을 만드는 일에서도 관심이 깊으면 더 다양한 것들을 생각하고 다양한 결과들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기회가 늘어 날 것입니다.

 

신앙생활에서도 같은 적용이 가능합니다. 그리스도인으로 살고 하나님을 예배하며 기뻐하는 삶을 살아가는데에도 우리는 많은 생각과 준비가 우리를 더 깊은 자리로 인도해 줄것입니다.

 

성경을 깊이 묵상하고 하나님의 말씀이나 인도하심을 신중히 챚애가려고 할 때 우리는 조금 더 깊은 신앙인의 자리로 자라가게 될 것입니다. 더욱이 조금은 천천히 그리고 깊이 생각하기를 바랍니다. 

 

그리스도인으로 이 세상을 살아가는 것은 빠르게 주어진 일상을 반복적으로 살아가는 것보다는 그 삶의 자리에서 조금 시간을 내어 생각하고 묵상하는 시간을 갖는 것이 필요합니다. 성경 말씀을 읽고 시간을 가지고 생각해 보는 일을 말씀묵상이라고 합니다. 묵상은 말 그대로 읽은 것에 대해 시간을 두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내 속에서 그 말씀이 의미하는 바를 곱씹어보고 내 삶에 적용해 보는 것입니다. 그 의미를 더 깊이 알 수 있도록 성령의 도우심을 구하며 기도하는 것은 묵상의 다른 한 면일겁니다.

 

천천히 걸을 때에 비로소 우리 눈에 보이는 것들이 있습니다. 우리가 산책하는 이웃들에 대해서도 그들이 가꾸고 있는 정원이나 나아가 그 사람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비로소 한번의 눈인사라도 나눌 수 있게 됩니다.

 

하나님과 관계를 맺고 살아가는 일에도 우리는 시간을 가지고 천천히 생각하고 그분을 알아가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잠간 우리가 가는 길을 멈추고 좋은 경치에 자리한 벤치에 앉아 숨을 돌리는 것 처럼 우리의 인생을 살아가는 분주한 걸음을 멈추고 나를 향해 말씀하시는 하나님을 바라보는 시간을 가지길 원합니다. 조금은 천천히 그리고 깊이 생각하는 그리스도인이 되기를 사모합니다.


  1. 나는 어디에 서있나?

    가정을 소중히 여기며 살아가는 한국 사람들의 특징은 이곳 캐나다에서 살아가는 상황에서도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성품입니다. 하나님이 우리들을 지으신 아버지나 어머니의 책임(?)이 우리들의 삶에서 좋은 쪽으로든 나쁜(?)쪽으로든 드러나는 것을 봅니다. ...
    Date2019.06.12 Bylfkpc Views3
    Read More
  2. 나무처럼

    누가 그런 글을 썼더군요. 예수님의 삶은 마치 나무와 같다고 썼습니다. 아니 나무를 닮았기도 하지만 늘 나무와 관계가 있었고 그 나무를 통해 예수님의 성품을 보여주시기도 했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나실 때부터 낮고 천한 곳인 말구유에 누이셨고 이 땅...
    Date2019.06.04 Bylfkpc Views7
    Read More
  3. 느리게 생각하기

    매주 칼럼을 쓰기 위해서 애를 써보지만 가진 재능에 한계가 있어서 항상 힘이듭니다. 그래도 부족하지만 이렇게 글을 쓰는 것은 조금이나마 설교가 아닌 글을 통해서 생각을 나누고 대로는 위로를 혹은 격려나 도전을 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글들을 잘 쓰는 ...
    Date2019.05.29 Bylfkpc Views9
    Read More
  4. 길 위에서

    카를로스 카스타네다는 <돈 후앙의 가르침>이란 책에서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내가 여행하는 길은 오직 한 가지 길뿐, 즉 마음이 담겨 있는 길이다. 어떤 길이든 마음이 담겨있는 길로 나는 여행을 한다. 여행하면서 그 길을 끝까지 다 걸어 보는 것! 그것만...
    Date2019.05.21 Bylfkpc Views10
    Read More
  5. 어버이주일을 지나며

    어버이주일을 준비하다가 글을 하나 읽었습니다. 오래전에 미국에서 방영한 ‘판사’(The Judge)라는 TV 프로그램을 보고 기고한 글입니다. 이 드라마는 로버트 프랭클린이라는 나이 지긋한 가정법원 판사가 주재했던 실제의 판례를 드라마화한 것...
    Date2019.05.15 Bylfkpc Views14
    Read More
  6. 믿음을 가지고 산다는 것은

    2014년 8월, 진화생물학자이자 유명한 무신론자인 리처드 도킨스에게 한 여성이 가상의 시나리오를 가지고 물었습니다. “제가 정말로 다운증후군 아이를 임신한다면 어떻게 해야 될까요? 정말 윤리적 딜레마가 아닐 수 없군요.” 도킨스는 몇 초 ...
    Date2019.05.08 Bylfkpc Views15
    Read More
  7. 잊어버린 놀라움

    위키백과로 알려진 사전에서 “놀라움”에 대하여 이렇게 정의하고 있습니다. <놀라움은 어떠한 생물이 기대하지 않던 일을 겪게 될 때 느끼는 감정이다. 놀라움의 정도가 지나치면 충격에 빠지게 된다.> 우리가 살아가는 일상에서 무엇인가에 놀란...
    Date2019.05.01 Bylfkpc Views30
    Read More
  8. 지불완료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마지막으로 “다 이루었다”고 선언하시고 영혼이 떠나 가셨다고 성경(요한복음 19:30)은 기록하고 있습니다. 테텔레스타이(다 이루었다)는 한마디로 값을 다 치루었다는 법정적인 용어입니다. 어떤 물건에 대한 값을 다 치루...
    Date2019.04.23 Bylfkpc Views28
    Read More
  9. 등가교환

    인류가 물건을 사고 팔거나 교화하기 시작하면서 적용된 원리가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등가교환”이란 것입니다. 물물교환이라면 조금은 더 쉽게 설명이 가능할 것입니다. 서로가 물건을 바꿀때에는 비교적 같은 가치의 물건으로 바꾸는 것이 공...
    Date2019.04.16 Bylfkpc Views28
    Read More
  10. 예수님의 얼굴

    고난주간 부활주일이 다가오면 기억나는 그림이 있습니다.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시던 모습이며 그분의 인자한 표정, 때로는 고난이며 아픔이지만 사랑과 인자함이 함께 존재하는 예수님을 그린 그림입니다. 수묵으로 담담하게 표현한 예수님의 이야기이지만 ...
    Date2019.04.02 Bylfkpc Views3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