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3 13:23

씨앗의 소망

조회 수 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heart-1394204_960_720.jpg

 


북극점에서 1,300km 떨어진 노르웨이령 스발바르 제도의 스피츠베르겐 섬에는 전세계적 재앙으로 식물들이 멸종하는 것을 대비해서 만들어 놓은 국제 종자 저장소가 있습니다.

 

2008년부터 시작해서 전세계의 종자들을 모아 보관하고 있는데 목표치는 450만종이라고 합니다. 이곳은 가장 종자들을 잘 보관하기위해 자연적인 도움을 포함해서 여러 장치들을 가동하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보관하던 종자들 중에서 이미 한 차례 시리아 내전으로 잃어버린 종자들을 되돌려 주어 그 지역에서 다시 종자를 생산하도록 도왔습니다.

 

씨앗은 생명을 담은 최후의 공간이자 다음세대의 삶을 시작하게 할 소망이기도합니다. 그래서 예로부터 ‘농사꾼은 굶어죽더라도 종자를 베고 죽는다’고 했습니다. 그만큼 소중하게 여겼다는 것이겠지요.

 

매해마다 기르는 농사뿐 아니라 과실을 맺는 나무에서도 씨과일이라고 해서 제일 마지막까지 달린 과실은 먹지않고 땅에 심어 이듬해 새싹을 나게하는 것이라고 ‘주역’에 나오는 글은 말합니다.

 

하나님이 만드신 곡식과 과실들은 모두 생명을 담고 있습니다. 우리가 먹고 식물을 삼지만 그 씨앗은 다시 땅에 심겨져서 다음해 새싹을 틔우고 자라 또다른 결실을 맺는 과정의 시작이 됩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의 삶에서도 그들중에 남은 사람들을 통해 씨앗을 삼으시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모두가 하나님을 떠나고 그 말씀에 순종하지 않았을 때에 하나님은 그들을 심판하십니다. 그러나 전부를 별하시지만 않으시고 그중에서 작은 무리를 그루터기로 남겨두시고 그들을 통해 새로운 하나님의 백성들을 시작하시겠다고 선언하시는 것입니다. 그들이 바로 새로운 소망이자 하나님이 심으신 희망의 씨앗입니다.


최근 농사에서는 종자를 집에 보관하는 농부들이 거의 없습니다. 거의 대부분은 종자를 파는 곳에서 종자를 사다가 심고 그 열매를 거두게 됩니다. 집에서 종자를 보관하는 번거러움과 어려움을 피할 수 있는 편한 방법이기도 합니다.

 

어느새 세계의 거대 종자회사들이 거의 대부분의 종자들을 소유(?)하게 되었고 이제 그 회사들에서는 ‘자살 씨앗’이라는 것을 만들기까지 하게 되었습니다. 이 자살씨앗은 그해 싹을 틔우고 열매를 맺고 나면 더이상 그 열매(씨앗)이 새로운 싹을 틔우지 못하도록 유전적으로 조작된 것들이라는 것입니다.

 

이 씨앗을 만든 사람들은 이것이 유전적 변형을 막고 병충해를 막게 될 것이라고 말하지만 다른 면으로는 이제는 종자를 공급하는 회사가 아니고는 농사의 종자를 만들고 소유할 방법이 없어질 것이라고 말합니다. 인간의 탐욕이 씨앗으로부터 생명을 제한하고 결국 소망을 제거한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아직은 여러 제약때문에 활발하게 실현되고 있지는 않지만 곧 그런 씨앗들이 팔리고 심겨질 날도 오게될지 모르겠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생명을 통해 소망을 이야기하셨습니다. 생명은 하나님께로부터 나는 것이어서 어떠한 경우에도 우리에게 생명이 있는 한 소망이 있고 그 소망을 주시는 하나님을 기억하게 하셨습니다. 인간은 생명을 만들 수 없습니다. 그저 변형 시킬 수는 있을지 모르지만 무에서 유를 만들어 내지는 못합니다. 생명을 담은 씨앗은 그래서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시는 소망의 메세지입니다.

 

가을이 깊어갑니다. 나무잎이 떨어지고 과실들은 풍성하게 결실을 맺습니다. 우리 주변에도 수없이 많은 옥수수며 콩들이 열매를 맺었습니다. 겨울이 되고 생명이 죽은 듯이 온세상이 추워질 테지만 기필코 봄이 되면 새로운 생명이 움틀것입니다.

 

우리의 삶을 향하신 하나님의 뜻도 이처럼 우리의 생명 안에서 소망을 틔우시리라 믿습니다. 우리가 그 소망의 주인공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1. 한 해를 보내게 하신 은혜

    한국에서는 12월 31일 밤 12시 서울 종로구에 있는 보신각종을 33번 치는 것으로 한 해의 시작을 알리곤 합니다. 물론 이것은 불교에서 유래한 것이어서 오랜 풍습은 아닙니다. 오히려 각 가정에서는 섣달 그믐밤에 잠을 자지 않고 새해를 맞이하는 수세나 묵...
    Date2019.01.04 Bylfkpc Views32
    Read More
  2. “Sympathy, Empathy”

    사람이 타인을 이해한다는 것은 참 어려운 일입니다.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의 감정이나 상황을 내가 잘 알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나와 그는 서로 다른 성장과정과 환경속에서 자랐고 다른 성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서로가 느끼는 감정은 전혀 다를 수도 있기 ...
    Date2018.12.26 Bylfkpc Views43
    Read More
  3. 하나님이 지으신 나를 배워갑니다

    인터넷에서 가끔 찾아가 글을 읽는 분이 있습니다. 이번에는 그분의 글에서 익숙한 그러나 일상에서는 쓰지 않는 단어를 발견하곤 흥미를 가지고 글을 읽었습니다. 교감신경, 부교감신경이라는 단어는 군대에서 들어보고는 일상생활에서는 들어보지 못한 단어...
    Date2018.12.19 Bylfkpc Views16
    Read More
  4. 가구에 나무의 삶을 담는 목수

    우리들은 참 많은 나무제품들에 둘러쌓여 살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원목으로 만들어진 가구로부터 다양한 나무를 이용한 제품들과 집을 짖는데 사용한 목재들가지 다양하고 많은 나무들에 도움을 받아 살고 있습니다. 캐나다라는 특성이 더 그러하지만 저는 ...
    Date2018.12.04 Bylfkpc Views21
    Read More
  5. 내가 살고 있는 감정은 무엇인가?

    요즘 한국사회를 정의하는 단어나 문장중에 “분노의 사회”라는 말이 있습니다. 한국만의 문제는 아니지만 유독 한국 사회에서 근래에 발견되는 문제들이 분노와 연관되어 있습니다. 어린 아이부터 노년에 이르기까지 연령에 상관없이 또 가족 안...
    Date2018.11.27 Bylfkpc Views18
    Read More
  6. 필요는 관심의 다른 이름이기도하다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방영하는 Man vs Wild와 Worst-case scenario의 호스트인 베어 그릴스라는 사람이 있습니다. 본명은 Edward Michael Grylls(에드워드 마이클 그릴스)이지만 보통은 베어 그릴스로 불립니다. 영국군 특수부대 출신인 그는 사람이 생존하기...
    Date2018.11.21 Bylfkpc Views20
    Read More
  7. 맛있는 음식

    한주에 한번씩 누군가에게 읽힐 글을 쓴다는 것은 참으로 부끄러운 일입니다. 늘 그렇게 쓸 것들이 많지 않기도 하고 그렇게 쓴 글에 내 삶이 담겨 있기 보다는 말만 넘치도록 남아 있는 것을 보면 얼굴이 화끈거릴 정도입니다. 오늘도 이렇게 글을 쓰면서 어...
    Date2018.11.03 Bylfkpc Views24
    Read More
  8. 씨앗의 소망

    북극점에서 1,300km 떨어진 노르웨이령 스발바르 제도의 스피츠베르겐 섬에는 전세계적 재앙으로 식물들이 멸종하는 것을 대비해서 만들어 놓은 국제 종자 저장소가 있습니다. 2008년부터 시작해서 전세계의 종자들을 모아 보관하고 있는데 목표치는 450만종...
    Date2018.10.23 Bylfkpc Views30
    Read More
  9. 그래도 단풍이 주는 위로

    어느새 단풍이 곱게 물들었습니다. 아니 곱다는 표현보다는 화려하다는 표현이 더 맞을것 같습니다. 운전을해서 교회를 오는 사이 보이는 나무들의 새이 어쩌면 그렇게 찬란할 수 있는 것인지 나도 모르게 감탄이 흘러나옵니다. 매년 그렇게 보아오던 단풍이...
    Date2018.10.17 Bylfkpc Views23
    Read More
  10. 그래도 감사할 수 있을까?

    “감사란, 견딜 수 없는 슬픔 가운데 있을 때도 사랑의 하나님이 우리를 안전하게 지키는 분이시며 우리가 예배하는 하나님이 신뢰할 만한 분이심을 아는 것이다.” 크리스틴 폴의 <공동체로 산다는 것>중에서. 추수감사절을 맞이합니다. 캐나다에...
    Date2018.10.09 Bylfkpc Views7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