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3 11:41

콘트라베이스

조회 수 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bass-1423288_960_720.jpg

 


영화 <향수>의 원작인 소설과 <좀머씨 이야기>를 쓴 파트리크 쥐스킨트라는 작가가 쓴 소설중에 <콘트라베이스>라는 것이 있습니다. 소설이라기보다는 희곡처럼 한 무대위에 선 콘트라베이스 연주자의 독백으로 되어있는 소설입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이 주인공은 자기의 처지를 이 거대한 악기에 비유해서 이야기합니다. 좀처럼 주목받지 못하는 자리인 국립오케스트라의 관악부 세번째줄에 위치한 베이스연주자가 바로 자기의 정체성이라고 말합니다.

 

안정된 직장(공무원)이고 자신의 악기를 다루는 실력은 인정받고 있는 연주자였지만 그는 스스로를 기술자라고 부릅니다. 결코 솔로로 연주할 기회가 없고 심지어 함께 연주하는 자리에서 자기가 연주를 멈추어도 아무도 알지 못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자기는 존재감이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언젠가 그런 자기의 처지를 벗어 날 것을 꿈꾸는 사람입니다.

 

이 글을 읽는 내내 한 사람의 독백과 처지에 마음이 갔습니다. 그가 서있는 자리가 아마도 이 시대에 살아가는 많은 아버지들이 서있는 자리 같기도 했습니다. 어디 아버지들 만일까요. 이곳에 살아가는 많은 아버지와 어머니들이 느끼는 감정도 이와 비슷해보입니다.

 

나는 현재의 삶에 열심을 내지만 누구도 나의 삶에 관심이 없는 것 같아 보이고 내가 사는 삶이 누군가에게 큰 영향을 주는 것 같아 보이지도 않습니다. 내가 살아가는 것은 누구라도 그렇게는 할 것 같고 다른 더 중요하고 필요한 일에 쓰임 받고 싶은 욕망이 있습니다. 물론 그 일을 시도할만큼 용감하지도 않기에 그 일은 늘 멀리 바라보며 생각하는 꿈같은 일에 불과합니다. 그래서 오늘을 살아가는 현재가 즐겁지만은 않습니다.

 

관현악에서는 주로 제일 바이올린 연주자나 그 곡에서 솔로파트를 맡은 사람들이 두드러져 보입니다. 그렇다고 다른 이들의 연주가 필요없는 것이 아닙니다. 한 사람 한 사람의 연주가 합하여야만 웅장한 관현악이 완성되는 것입니다.

 

콘드라베이스도 그렇습니다. 그 소리를 귀담아 듣는 이가 없는 것 같아도 그 소리가 빠지고는 결코 관현악이 완성될 수 없습니다. 함께하는 삶에는 두두러지는 존재들에 의해서 공동체가 움직여지는 것 같지만 오히려 묵묵히 자기의 자리를 지키는 이들에 의해서 공동체가 살아가고 힘을 내게 되는 것을 봅니다.

 

교회가 그 자리를 지키며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일에는 한사람의 위대한 믿음의 사람에 의해 이루어지기도 하겠지만 오히려 수없이 많은 평범한 성도 한사람들이 모여 그 자리를 지키고 기도하고 예배함으로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공동체가 되는 것입니다.

 

누군가 서로를 위해 기도하는 자리에 서고 시간을 내어 봉사의 자리에 서며 마음과 힘을 써서 섬기는 자리에 서는 이들로 인해서 교회는 자리를 지키고 그 안에 있는 성도들이 위로와 용기를 얻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게 함께 교회로 지어져 가는 것이고 그들을 쓰셔서 하나님은 하나님의 일을 이 땅 가운데 이루실 것입니다.

 

가끔은 내게 능력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을 위해 기도하고 사모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정작 가장 기본적이고 기초적인 믿음의 실천들을 하지 못할 때가 있습니다. 기본이 세워지지 못하고 그 위해 능력이 주어지면 오히려 나에게 해가 될 뿐이라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지금 우리는 하나님이 세워주신 자리에 있는 사람들입니다. 그 자리에서 기본에 충실한 성도들과 교회가 되기를 원합니다.


  1. 콘트라베이스

    영화 <향수>의 원작인 소설과 <좀머씨 이야기>를 쓴 파트리크 쥐스킨트라는 작가가 쓴 소설중에 <콘트라베이스>라는 것이 있습니다. 소설이라기보다는 희곡처럼 한 무대위에 선 콘트라베이스 연주자의 독백으로 되어있는 소설입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이 주인...
    Date2018.03.13 Bylfkpc Views16
    Read More
  2. 최고의 순간의 나

    사람들이 자기 스스로를 평가 할 때 보통은 두가지 모습을 보이게 되는 것 같습니다. 타인에게는 의례적으로 나를 못난 사람으로 소개하고 자기 스스로는 자기의 좋은 모습을 발견하려고 애씁니다. 반대로 다른 사람들에게는 자기의 장점을 드러내기 위해 애...
    Date2018.03.07 Bylfkpc Views23
    Read More
  3. 지는 훈련

    요즘 한국 평창에서 겨울올림픽이 열리고 있습니다. 세계 각국의 많은 선수들이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고 메달을 따기 위해 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지금 경기에 임하면서 애쓰는 수고는 그들이 올림픽 경기에 오기 위해 그동안 흘린 땀에 비하면 ...
    Date2018.02.28 Bylfkpc Views27
    Read More
  4. 씨앗이 가진 생명력

    건강에 관심이 많은 분들에게 이런 저런 음식들이 몸에 좋다는 말을 듣습니다. 그런데 그 음식들이 때로는 몸에 좋았다가 또 대로는 그렇지 않기를 반복해서 종잡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러다가 결국에는 맛있는 음식을 조절해서 균형있게 먹는 길을 택하게 됩...
    Date2018.02.14 Bylfkpc Views25
    Read More
  5. 후회는 없을 거예요

    후회 가득한 목소리로 오, 오, 오오, 여가수가 노래한다 남겨진 여자가 노래한다 마음을 두고 떠난 여자도 노래한다 후회로 파르르 떠는 노래를 들으며 나는 인터넷 벼룩시장에서 마사이 워킹화를 산다 판매글 마지막에 적힌 ‘후회는 없을 거예요&rsquo...
    Date2018.02.07 Bylfkpc Views25
    Read More
  6. 나의 생명으로

    ““나에게 줄 수 있는 천 개의 생명이 있다면, 그 모두 한국을 위해 드리겠습니다.” -루비 캔드릭 선교사의 묘비에서 25살의 젊은 나이로 한국에 선교사로 파송되어 왔다가 겨우 1년여를 섬기는 와중에 병으로 순교의 길을 걸은 루비 캔드릭...
    Date2018.01.30 Bylfkpc Views24
    Read More
  7. 불안과 존중

    알랭드 보통이 쓴 “불안”이란 책에서 인간은 불안해하면서 사는 존재임을 이야기합니다. 오히려 불안해 하는 사람이 생존에 적합한 사람이라고도 말합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불안을 느끼는 이유와 불필요한 불안을 넘어서는 것에 대하여 말합니다...
    Date2018.01.16 Bylfkpc Views26
    Read More
  8. 일상의 순례자

    청파교회 김기석 목사님의 글을 읽다가 생명이란 단어를 풀어 놓은 것을 보았습니다. 생명(生命)이란 단어는 生이라는 글자와 命이라는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인데 이 두 글자가 의미하는 바를 풀어 놓은 것입니다. 풀이나 나무가 자라듯이 주어진 조건에서 살...
    Date2018.01.10 Bylfkpc Views21
    Read More
  9. 음식의 대가

    “너희가 어찌하여 양식 아닌 것을 위하여 은을 달아 주며 배부르게 못할 것을 위하여 수고하느냐” (이사야 55:2) 유타주 빙햄 캐년 근처에서 서식하는 한 벌새가 그 마을에서 가장 큰 빨간색 “꽃”에 부리를 갖다 대고 있었습니다. 그...
    Date2018.01.02 Bylfkpc Views24
    Read More
  10. 마음이 착한 사람은

    단언컨대 우리가 때때로 크리스마스의 기쁨을 누리지 못하는 이유는 그것이 너무나 평범한 통로로 오기 때문이다. 그분을 ’우리의 손으로 만졌다‘는 요한일서 1장 1절의 주장은 언제 보아도 놀랍기만 하다. 무한하고 비범하신 분이 어떻게 그토록...
    Date2017.12.27 Bylfkpc Views4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