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3 11:41

콘트라베이스

조회 수 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bass-1423288_960_720.jpg

 


영화 <향수>의 원작인 소설과 <좀머씨 이야기>를 쓴 파트리크 쥐스킨트라는 작가가 쓴 소설중에 <콘트라베이스>라는 것이 있습니다. 소설이라기보다는 희곡처럼 한 무대위에 선 콘트라베이스 연주자의 독백으로 되어있는 소설입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이 주인공은 자기의 처지를 이 거대한 악기에 비유해서 이야기합니다. 좀처럼 주목받지 못하는 자리인 국립오케스트라의 관악부 세번째줄에 위치한 베이스연주자가 바로 자기의 정체성이라고 말합니다.

 

안정된 직장(공무원)이고 자신의 악기를 다루는 실력은 인정받고 있는 연주자였지만 그는 스스로를 기술자라고 부릅니다. 결코 솔로로 연주할 기회가 없고 심지어 함께 연주하는 자리에서 자기가 연주를 멈추어도 아무도 알지 못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자기는 존재감이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언젠가 그런 자기의 처지를 벗어 날 것을 꿈꾸는 사람입니다.

 

이 글을 읽는 내내 한 사람의 독백과 처지에 마음이 갔습니다. 그가 서있는 자리가 아마도 이 시대에 살아가는 많은 아버지들이 서있는 자리 같기도 했습니다. 어디 아버지들 만일까요. 이곳에 살아가는 많은 아버지와 어머니들이 느끼는 감정도 이와 비슷해보입니다.

 

나는 현재의 삶에 열심을 내지만 누구도 나의 삶에 관심이 없는 것 같아 보이고 내가 사는 삶이 누군가에게 큰 영향을 주는 것 같아 보이지도 않습니다. 내가 살아가는 것은 누구라도 그렇게는 할 것 같고 다른 더 중요하고 필요한 일에 쓰임 받고 싶은 욕망이 있습니다. 물론 그 일을 시도할만큼 용감하지도 않기에 그 일은 늘 멀리 바라보며 생각하는 꿈같은 일에 불과합니다. 그래서 오늘을 살아가는 현재가 즐겁지만은 않습니다.

 

관현악에서는 주로 제일 바이올린 연주자나 그 곡에서 솔로파트를 맡은 사람들이 두드러져 보입니다. 그렇다고 다른 이들의 연주가 필요없는 것이 아닙니다. 한 사람 한 사람의 연주가 합하여야만 웅장한 관현악이 완성되는 것입니다.

 

콘드라베이스도 그렇습니다. 그 소리를 귀담아 듣는 이가 없는 것 같아도 그 소리가 빠지고는 결코 관현악이 완성될 수 없습니다. 함께하는 삶에는 두두러지는 존재들에 의해서 공동체가 움직여지는 것 같지만 오히려 묵묵히 자기의 자리를 지키는 이들에 의해서 공동체가 살아가고 힘을 내게 되는 것을 봅니다.

 

교회가 그 자리를 지키며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일에는 한사람의 위대한 믿음의 사람에 의해 이루어지기도 하겠지만 오히려 수없이 많은 평범한 성도 한사람들이 모여 그 자리를 지키고 기도하고 예배함으로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공동체가 되는 것입니다.

 

누군가 서로를 위해 기도하는 자리에 서고 시간을 내어 봉사의 자리에 서며 마음과 힘을 써서 섬기는 자리에 서는 이들로 인해서 교회는 자리를 지키고 그 안에 있는 성도들이 위로와 용기를 얻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게 함께 교회로 지어져 가는 것이고 그들을 쓰셔서 하나님은 하나님의 일을 이 땅 가운데 이루실 것입니다.

 

가끔은 내게 능력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을 위해 기도하고 사모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정작 가장 기본적이고 기초적인 믿음의 실천들을 하지 못할 때가 있습니다. 기본이 세워지지 못하고 그 위해 능력이 주어지면 오히려 나에게 해가 될 뿐이라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지금 우리는 하나님이 세워주신 자리에 있는 사람들입니다. 그 자리에서 기본에 충실한 성도들과 교회가 되기를 원합니다.


  1. 익숙한 것이 사라지면

    지난 금요일 오후에 런던에 여러곳이 바람의 영향으로 정전이 되었었습니다. 갑자기 불어온 바람이 얼마나 세게 불던지 나무가 꺾이고 전기줄일 끊어지는 일들이 있었습니다. 교회도 그 시간에 정전이 되었습니다. 온데를 다 찾아보아도 어디에 이상이 있는지...
    Date2018.05.08 Bylfkpc Views23
    Read More
  2. 걸음을 멈추지 않으면

    한동안 한국에 소개되어 붐을 일으켰던 “산티아고 순례길”이란 곳이 있습니다. 요즘 한국에 수없이 많이 만들어진 올레길, 둘레길등의 원조격이기도 한 스페인을 가로지르는 길의 이름입니다. 몇개의 루트가 있지만 프랑스길이 가장 많이 알려져 ...
    Date2018.05.01 Bylfkpc Views30
    Read More
  3. 기다림의 행복

    살아온 날들이 지나갑니다 아! 산다는 것 사는 일이 참 꿈만 같지요 살아오는 동안 당신은 늘 내 편이었습니다 내가 내 편이 아닐 때에도 당신은 내 편이었지요 어디에서 그대를 기다릴까 오래 생각했는데 이제, 어디에서 기다려도 그대가 온다는 것을 알았습...
    Date2018.04.24 Bylfkpc Views50
    Read More
  4. 사소하고 느린

    현대를 살아가는데 잘 어울리지 않는 것이 시(詩)입니다. 그리 인정하지 않는 분들도 많을테지만 생각해보면 시란 분주하고 빠르게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익숙한 것은 아닙니다. 빠르고 중요한 일에 집중해야 하는 삶에서 시란 정 반대편에 선 것처럼 보입니...
    Date2018.04.17 Bylfkpc Views38
    Read More
  5. 그리움의 방향

    이번주 내내 한국에서는 평양에서 열린 남북합동공연 이야기가 들려왔습니다. 이전에도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최근에는 전쟁이야기며 엄혹하고 냉냉한 소식만 전해지던터라 공연단이 오가고 동계올림픽에 연합선수단이 출전하는 일은 놀라운 소식입니다. 심지...
    Date2018.04.10 Bylfkpc Views36
    Read More
  6. 아름다움과 기쁨

    세상에서 아름다운 풍경을 보는 것만큼 기쁜일이 또 없습니다. 무심코 길을 가다 만나는 노을의 황홀한 빛이거나 이른 새벽 예배를 마치고 가는 길에서 보는 안개가 내린 풍경은 마음을 평안하게 하고 즐겁게 만들어줍니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비교적 누리기 ...
    Date2018.04.03 Bylfkpc Views25
    Read More
  7. 이 땅에서만 할 수 있는 일들

    교회 앞 화단에 조심스럽게 수선화와 튤립의 싹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긴 겨울을 지나고 어느틈엔가 봄이 왔음을 온 몸으로 알리며 언 땅을 뚫고 올라오는 싹을 보면서 살짝 흥분이 됩니다. 봄에 올라오는 새싹이지만 이제부터 가을이 지나 나무며 풀이며 겨...
    Date2018.03.28 Bylfkpc Views13
    Read More
  8. 콘트라베이스

    영화 <향수>의 원작인 소설과 <좀머씨 이야기>를 쓴 파트리크 쥐스킨트라는 작가가 쓴 소설중에 <콘트라베이스>라는 것이 있습니다. 소설이라기보다는 희곡처럼 한 무대위에 선 콘트라베이스 연주자의 독백으로 되어있는 소설입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이 주인...
    Date2018.03.13 Bylfkpc Views17
    Read More
  9. 최고의 순간의 나

    사람들이 자기 스스로를 평가 할 때 보통은 두가지 모습을 보이게 되는 것 같습니다. 타인에게는 의례적으로 나를 못난 사람으로 소개하고 자기 스스로는 자기의 좋은 모습을 발견하려고 애씁니다. 반대로 다른 사람들에게는 자기의 장점을 드러내기 위해 애...
    Date2018.03.07 Bylfkpc Views27
    Read More
  10. 지는 훈련

    요즘 한국 평창에서 겨울올림픽이 열리고 있습니다. 세계 각국의 많은 선수들이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고 메달을 따기 위해 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지금 경기에 임하면서 애쓰는 수고는 그들이 올림픽 경기에 오기 위해 그동안 흘린 땀에 비하면 ...
    Date2018.02.28 Bylfkpc Views3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