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30 13:11

나의 생명으로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Ruby_Kendrick_grave.jpg

 


““나에게 줄 수 있는 천 개의 생명이 있다면, 그 모두 한국을 위해 드리겠습니다.” -루비 캔드릭 선교사의 묘비에서

 

25살의 젊은 나이로 한국에 선교사로 파송되어 왔다가 겨우 1년여를 섬기는 와중에 병으로 순교의 길을 걸은 루비 캔드릭 선교사는 죽어서도 이 땅에 묻이기를 원했습니다. 그의 고백을 담아 묘비명은 이렇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양화진 외국인 선교사 묘역에는 이와 같은 수많은 선교사들의 묘가 있습니다. 복음을 들고 생명을 헌신한 이들의 기록과 사랑을 볼 수 있습니다. 그들이 있었기에 지금 우리도 복음을 듣고 하나님의 구원받은 자녀들이 될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들 중에는 캐나다 출신으로 복음을 전했던 선교사들도 많이 있습니다. 노바스코샤 캐이프 블래튼 출신인 윌리엄 맥캔지 선교사는 캐나다 총회에서 조선으로 파송해 다라는 요청을 안전을 이유로 거절하자 개인 신분으로 조선으로 들어와서 선교활동을 하였습니다. 

 

황해도 소래에서 한국인들과 같은 옷을 입고 같은 음식을 먹으며 그들과 삶을 나누는 선교사로 살았고 이 때문에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길지 않은 시간 선교사의 사역을 하다가 풍토병으로 순교하면서 그는 이 땅의 형제들을 위해 기도했습니다.

 

한 사람 한 사람 다 열거할 수 없을 만큼 많은 선교사들이 한국을 방문했고 그곳에서 순교의 피를 뿌렸습니다. 그리고 참 많은 숫자의 선교사들이 그들의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청년의 때에 선교사로 헌신했고 또 복음을 들고 멀고 먼 땅을 향해 나아 갔습니다. 그들의 수고와 헌신이 한국교회의 밑거름이 되었음을 고백합니다.

 

이제 한국교회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선교사를 파송하고 있는 나라중 두번째 나라가 되었습니다. 하나님이 그만큼 한국교회를 사랑하셨고 한국을 사랑하셨습니다. 

 

30여년 전부터 한국교회는 양적으로 성장한 만큼 영적으로 성숙하지 못한 부분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초대교회로 돌아가자!”는 외침으로부터 “교회를 갱신하자”는 외침까지 스스로 자성하고 회개하는 목소리를 내오고 있습니다.

 

오늘도 우리는 그런 와중의 교회로 서 있습니다. 안으로는 스스로의 신앙을 점검하고 하나님의 기뻐하시는 교회가 되기에 힘쓰는 교회이길 원합니다. 밖으로는 우리의 받은 사랑과 복음을 여전히 어둠 가운데 있는 이들에게 전하는 교회이길 원합니다.

 

언어의 문제도 있고 우리의 열심도 부족하지만 그래도 EM을 중심으로 런던에 있는 무슬림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또 이곳에 있는 수많은 이들에게 전도하는 자리에 설 수 있음에 감사합니다. 올해는 그런 복음의 열심이 더욱 힘있게 자라가기를 원합니다. 

 

학생 청년들에게서 출발한 복음의 열심이 온 성도들에게 나누어지고 확장되어서 기도의 중보자로 서고 격려와 협력자로 함께 복음을 전하는 일에 힘을 내기를 원합니다.

 

오늘은 선교주일입니다. 참 막연하고 먼 선교지를 생각하지만 이제 우리가 기도하면서 그 땅을 향해 가까이 가고 마음에 품을 수 있기를 원합니다. 우리의 사랑을 기다리는 이들이 오늘 이 지구상에 많이 있음을 잊지 않는 교회이길 원합니다.


  1. 지는 훈련

    요즘 한국 평창에서 겨울올림픽이 열리고 있습니다. 세계 각국의 많은 선수들이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고 메달을 따기 위해 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지금 경기에 임하면서 애쓰는 수고는 그들이 올림픽 경기에 오기 위해 그동안 흘린 땀에 비하면 ...
    Date2018.02.28 Bylfkpc Views16
    Read More
  2. 씨앗이 가진 생명력

    건강에 관심이 많은 분들에게 이런 저런 음식들이 몸에 좋다는 말을 듣습니다. 그런데 그 음식들이 때로는 몸에 좋았다가 또 대로는 그렇지 않기를 반복해서 종잡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러다가 결국에는 맛있는 음식을 조절해서 균형있게 먹는 길을 택하게 됩...
    Date2018.02.14 Bylfkpc Views20
    Read More
  3. 후회는 없을 거예요

    후회 가득한 목소리로 오, 오, 오오, 여가수가 노래한다 남겨진 여자가 노래한다 마음을 두고 떠난 여자도 노래한다 후회로 파르르 떠는 노래를 들으며 나는 인터넷 벼룩시장에서 마사이 워킹화를 산다 판매글 마지막에 적힌 ‘후회는 없을 거예요&rsquo...
    Date2018.02.07 Bylfkpc Views22
    Read More
  4. 나의 생명으로

    ““나에게 줄 수 있는 천 개의 생명이 있다면, 그 모두 한국을 위해 드리겠습니다.” -루비 캔드릭 선교사의 묘비에서 25살의 젊은 나이로 한국에 선교사로 파송되어 왔다가 겨우 1년여를 섬기는 와중에 병으로 순교의 길을 걸은 루비 캔드릭...
    Date2018.01.30 Bylfkpc Views20
    Read More
  5. 불안과 존중

    알랭드 보통이 쓴 “불안”이란 책에서 인간은 불안해하면서 사는 존재임을 이야기합니다. 오히려 불안해 하는 사람이 생존에 적합한 사람이라고도 말합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불안을 느끼는 이유와 불필요한 불안을 넘어서는 것에 대하여 말합니다...
    Date2018.01.16 Bylfkpc Views23
    Read More
  6. 일상의 순례자

    청파교회 김기석 목사님의 글을 읽다가 생명이란 단어를 풀어 놓은 것을 보았습니다. 생명(生命)이란 단어는 生이라는 글자와 命이라는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인데 이 두 글자가 의미하는 바를 풀어 놓은 것입니다. 풀이나 나무가 자라듯이 주어진 조건에서 살...
    Date2018.01.10 Bylfkpc Views17
    Read More
  7. 음식의 대가

    “너희가 어찌하여 양식 아닌 것을 위하여 은을 달아 주며 배부르게 못할 것을 위하여 수고하느냐” (이사야 55:2) 유타주 빙햄 캐년 근처에서 서식하는 한 벌새가 그 마을에서 가장 큰 빨간색 “꽃”에 부리를 갖다 대고 있었습니다. 그...
    Date2018.01.02 Bylfkpc Views22
    Read More
  8. 마음이 착한 사람은

    단언컨대 우리가 때때로 크리스마스의 기쁨을 누리지 못하는 이유는 그것이 너무나 평범한 통로로 오기 때문이다. 그분을 ’우리의 손으로 만졌다‘는 요한일서 1장 1절의 주장은 언제 보아도 놀랍기만 하다. 무한하고 비범하신 분이 어떻게 그토록...
    Date2017.12.27 Bylfkpc Views23
    Read More
  9. No Kids Zone

    최근들어 한국에 이상한 현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중 하나가 어린이를 데리고는 들어 갈 수 없는 식당들이 생겨나고 있다는 것입니다. 흔히들 ‘노 키즈 존’이라고 부르는 것들입니다. 부모들과 함께 온 아이들이 식당이나 혹은 카페같은 공간...
    Date2017.12.12 Bylfkpc Views18
    Read More
  10. 약한 고리를 중심으로

    더 약하게 보이는 몸의 지체가 도리어 요긴하고 우리가 몸의 덜 귀히 여기는 그것들을 더욱 귀한 것들로 입혀 주며 우리의 아름답지 못한 지체는 더욱 아름다운 것을 얻느니라 고린도전서 12:22~23 사도바울은 교회에 편지하면서 우리가 한 몸의 지체로 부름...
    Date2017.12.06 Bylfkpc Views1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