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생명으로

2018.01.30 13:11

lfkpc 조회 수:11

Ruby_Kendrick_grave.jpg

 


““나에게 줄 수 있는 천 개의 생명이 있다면, 그 모두 한국을 위해 드리겠습니다.” -루비 캔드릭 선교사의 묘비에서

 

25살의 젊은 나이로 한국에 선교사로 파송되어 왔다가 겨우 1년여를 섬기는 와중에 병으로 순교의 길을 걸은 루비 캔드릭 선교사는 죽어서도 이 땅에 묻이기를 원했습니다. 그의 고백을 담아 묘비명은 이렇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양화진 외국인 선교사 묘역에는 이와 같은 수많은 선교사들의 묘가 있습니다. 복음을 들고 생명을 헌신한 이들의 기록과 사랑을 볼 수 있습니다. 그들이 있었기에 지금 우리도 복음을 듣고 하나님의 구원받은 자녀들이 될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들 중에는 캐나다 출신으로 복음을 전했던 선교사들도 많이 있습니다. 노바스코샤 캐이프 블래튼 출신인 윌리엄 맥캔지 선교사는 캐나다 총회에서 조선으로 파송해 다라는 요청을 안전을 이유로 거절하자 개인 신분으로 조선으로 들어와서 선교활동을 하였습니다. 

 

황해도 소래에서 한국인들과 같은 옷을 입고 같은 음식을 먹으며 그들과 삶을 나누는 선교사로 살았고 이 때문에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길지 않은 시간 선교사의 사역을 하다가 풍토병으로 순교하면서 그는 이 땅의 형제들을 위해 기도했습니다.

 

한 사람 한 사람 다 열거할 수 없을 만큼 많은 선교사들이 한국을 방문했고 그곳에서 순교의 피를 뿌렸습니다. 그리고 참 많은 숫자의 선교사들이 그들의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청년의 때에 선교사로 헌신했고 또 복음을 들고 멀고 먼 땅을 향해 나아 갔습니다. 그들의 수고와 헌신이 한국교회의 밑거름이 되었음을 고백합니다.

 

이제 한국교회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선교사를 파송하고 있는 나라중 두번째 나라가 되었습니다. 하나님이 그만큼 한국교회를 사랑하셨고 한국을 사랑하셨습니다. 

 

30여년 전부터 한국교회는 양적으로 성장한 만큼 영적으로 성숙하지 못한 부분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초대교회로 돌아가자!”는 외침으로부터 “교회를 갱신하자”는 외침까지 스스로 자성하고 회개하는 목소리를 내오고 있습니다.

 

오늘도 우리는 그런 와중의 교회로 서 있습니다. 안으로는 스스로의 신앙을 점검하고 하나님의 기뻐하시는 교회가 되기에 힘쓰는 교회이길 원합니다. 밖으로는 우리의 받은 사랑과 복음을 여전히 어둠 가운데 있는 이들에게 전하는 교회이길 원합니다.

 

언어의 문제도 있고 우리의 열심도 부족하지만 그래도 EM을 중심으로 런던에 있는 무슬림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또 이곳에 있는 수많은 이들에게 전도하는 자리에 설 수 있음에 감사합니다. 올해는 그런 복음의 열심이 더욱 힘있게 자라가기를 원합니다. 

 

학생 청년들에게서 출발한 복음의 열심이 온 성도들에게 나누어지고 확장되어서 기도의 중보자로 서고 격려와 협력자로 함께 복음을 전하는 일에 힘을 내기를 원합니다.

 

오늘은 선교주일입니다. 참 막연하고 먼 선교지를 생각하지만 이제 우리가 기도하면서 그 땅을 향해 가까이 가고 마음에 품을 수 있기를 원합니다. 우리의 사랑을 기다리는 이들이 오늘 이 지구상에 많이 있음을 잊지 않는 교회이길 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1 씨앗이 가진 생명력 file lfkpc 2018.02.14 3
360 후회는 없을 거예요 file lfkpc 2018.02.07 13
» 나의 생명으로 file lfkpc 2018.01.30 11
358 불안과 존중 file lfkpc 2018.01.16 13
357 일상의 순례자 file lfkpc 2018.01.10 10
356 음식의 대가 file lfkpc 2018.01.02 18
355 마음이 착한 사람은 file lfkpc 2017.12.27 18
354 No Kids Zone file lfkpc 2017.12.12 16
353 약한 고리를 중심으로 file lfkpc 2017.12.06 16
352 약해질 때야 비로소 file lfkpc 2017.11.28 16
351 황하도 맑아지는데 file lfkpc 2017.11.07 26
350 종교개혁 기념일에 file lfkpc 2017.11.01 14
349 삶의 안전망 file lfkpc 2017.10.25 21
348 감사한다는 것 file lfkpc 2017.10.12 21
347 사소한 것들의 가치 file lfkpc 2017.10.03 23
346 언어를 배운다는 것 file lfkpc 2017.09.26 20
345 함께 하는 소망 file lfkpc 2017.09.06 21
344 머리에서 손발로 file lfkpc 2017.08.23 21
343 서로의 대나무 숲이 되어서 file lfkpc 2017.08.15 24
342 기도, 하나님께 쓰는 편지 file lfkpc 2017.08.08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