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0 11:14

일상의 순례자

조회 수 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bike-325890_960_720.jpg

 

 

청파교회 김기석 목사님의 글을 읽다가 생명이란 단어를 풀어 놓은 것을 보았습니다. 생명(生命)이란 단어는 生이라는 글자와 命이라는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인데 이 두 글자가 의미하는 바를 풀어 놓은 것입니다.

 

풀이나 나무가 자라듯이 주어진 조건에서 살아가는 것이 생(生)이라면, 내가 존재하는 의미를 묻고 그 의미를 찾아가면서 의미에 따라 살아가는 것이 명(命)이라는 것입니다.

 

명이라는 글자가 본래 머리에 관을 쓴 사람이 무릎을 꿇고 조용히 하늘의 계시를 받고 있는 모습을 형상화 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래서 인간으로 살아간다는 것의 의미는 이처럼 하나님이 허락하신 명의 의미를 깨닫게 될 때 비로소 분명해 진다는 것입니다.

 

읽으면서 한편으로 참 의미 있는 풀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하나님이 유리에게 생명을 주신 것은 이 땅에서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의미 있게 살아가기를 바라셨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이 지으시고 소명을 주시면서 삶을 시작하게 하셨지만 첫 사람 아담으로부터 그 삶의 의미를 잃어버리고 유리하는 땅인 에덴 동편으로 쫓겨나고 말았습니다. 그때로부터 우리는 생을 살면서 명을 찾아가는 순례자로 살게 된 것입니다.

 

죤 번연이 천로역정을 쓰면서 그리스도인을 하나님의 나라를 향해 가는 순례자로 그렸습니다. 인생의 욕망을 따라 사는 탐욕의 도시를 떠나 하나님의 영광이 가득한 거룩한 도성을 향해 먼 길을 걷는 순례자의 삶이 우리들의 삶이라는 것입니다. 그 길에는 유혹도 있고 좌절과 실패도 있습니다. 그러나 목적지를 잃지 않는 한 그는 길을 완주 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 앞에서 우리는 오늘도 길을 걷습니다. 그러나 그 걷는 길이 자주 무의미해지는 것을 느낍니다. 정처 없이 흘러가는 나그네와 같기도 하고 하루하루 의미 없이 시간의 흐름을 뒤따라가는 삶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해 발버둥치고 영 엉뚱한 곳에서 그 의미를 찾아 헤매기도 합니다.

 

인간은 본래 하나님이 만드시고 소명을 주셔서 이 땅에 있게 한 존재들입니다. 다시 말해 이 세상에 있을 이유가 분명하도록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그 이유를 찾은 이들은 삶의 길을 걷는 걸음에 힘이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 이유를 찾지 못하고 찾으려 하지 않는 이들은 어디인지를 모를 곳에서 나그네로 살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성경은 아직 어둠 가운데 순례의 길을 걷는 우리들에게 빛으로 오셔서 길이 되신 분을 소개합니다. 예수님은 이 땅에 오셔서 스스로를 “나는 길이”라고 선언하셨습니다. 그리고 나를 따라오라고 부르셨습니다. 당신이 앞서 길을 걸으면서 순례의 길을 걷는 이들에게 목적지와 그 이유를 분명하게 가르쳐 주셨습니다. 

 

이제 우리는 우리에게 오셔서 길이 되신 분을 따라 이 땅에서 살아갑니다. 나에게 주신 의미를 그분의 음성을 통해 듣고 그분의 삶의 길을 따라 배우게 됩니다. 그 길 위에서 오늘도 우리는 다리에 힘을 싣고 걷는 연습을 합니다. 

 

어린아이마냥 내 마음대로 향방 없이 걷던 걸음을 그분의 음성을 따라 순종하며 걷는 걸음으로 바꾸어갑니다. 그리고 그렇게 걷는 우리에게 “내가 세상 끝 날까지 너와 함께 있으리라” 말씀하시는 격려를 듣습니다.

 

2018년 한 해가 시작되었습니다. 이 길이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의미를 듣고 찾고 걷는 걸음이기를 원합니다. 혼자 걷는 것이 아니라 그분과 함께 이 순례의 길을 걸으면서 기뻐하며 즐거워하는 하루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1. 불안과 존중

    알랭드 보통이 쓴 “불안”이란 책에서 인간은 불안해하면서 사는 존재임을 이야기합니다. 오히려 불안해 하는 사람이 생존에 적합한 사람이라고도 말합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불안을 느끼는 이유와 불필요한 불안을 넘어서는 것에 대하여 말합니다...
    Date2018.01.16 Bylfkpc Views31
    Read More
  2. 일상의 순례자

    청파교회 김기석 목사님의 글을 읽다가 생명이란 단어를 풀어 놓은 것을 보았습니다. 생명(生命)이란 단어는 生이라는 글자와 命이라는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인데 이 두 글자가 의미하는 바를 풀어 놓은 것입니다. 풀이나 나무가 자라듯이 주어진 조건에서 살...
    Date2018.01.10 Bylfkpc Views32
    Read More
  3. 음식의 대가

    “너희가 어찌하여 양식 아닌 것을 위하여 은을 달아 주며 배부르게 못할 것을 위하여 수고하느냐” (이사야 55:2) 유타주 빙햄 캐년 근처에서 서식하는 한 벌새가 그 마을에서 가장 큰 빨간색 “꽃”에 부리를 갖다 대고 있었습니다. 그...
    Date2018.01.02 Bylfkpc Views34
    Read More
  4. 마음이 착한 사람은

    단언컨대 우리가 때때로 크리스마스의 기쁨을 누리지 못하는 이유는 그것이 너무나 평범한 통로로 오기 때문이다. 그분을 ’우리의 손으로 만졌다‘는 요한일서 1장 1절의 주장은 언제 보아도 놀랍기만 하다. 무한하고 비범하신 분이 어떻게 그토록...
    Date2017.12.27 Bylfkpc Views72
    Read More
  5. No Kids Zone

    최근들어 한국에 이상한 현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중 하나가 어린이를 데리고는 들어 갈 수 없는 식당들이 생겨나고 있다는 것입니다. 흔히들 ‘노 키즈 존’이라고 부르는 것들입니다. 부모들과 함께 온 아이들이 식당이나 혹은 카페같은 공간...
    Date2017.12.12 Bylfkpc Views63
    Read More
  6. 약한 고리를 중심으로

    더 약하게 보이는 몸의 지체가 도리어 요긴하고 우리가 몸의 덜 귀히 여기는 그것들을 더욱 귀한 것들로 입혀 주며 우리의 아름답지 못한 지체는 더욱 아름다운 것을 얻느니라 고린도전서 12:22~23 사도바울은 교회에 편지하면서 우리가 한 몸의 지체로 부름...
    Date2017.12.06 Bylfkpc Views36
    Read More
  7. 약해질 때야 비로소

    한국에서 하는 프로그램중에 ‘알쓸신잡’이란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풀어서 쓰면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이랍니다. 여러분야의 전문가(?) 몇이서 한국의 지역들을 찾아가서 둘러보면서 나누는 이야기들을 담아낸 프로그...
    Date2017.11.28 Bylfkpc Views43
    Read More
  8. 황하도 맑아지는데

    신문에 중국의 황하가 맑아지고 있다는 기사가 났습니다. 중국의 큰 강인 황하는 늘 물이 황토빛으로 가득해서 결코 맑아 지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덕분에 이름도 황하이고 그 물이 흘러드는 바다를 황해(서해)라고 부릅니다. “백년하청”라고 해...
    Date2017.11.07 Bylfkpc Views66
    Read More
  9. 종교개혁 기념일에

    Photo By 남윤경 종교개혁은 16~17세기 유럽에서 일어난 교회의 혁신운동이었습니다. 유럽의 중세 시대는 교황의 권위가 너무 존중되어 하나님의 말씀보다 더 중요시 되는 경향이 많았습니다. 교회는 성도들에게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의 복음, 자유와 안식보...
    Date2017.11.01 Bylfkpc Views26
    Read More
  10. 삶의 안전망

    캐나다에서 아이들을 키우다가보면 한국에서보다 훨씬 엄격하게 부모의 책임을 요구하는 것을 봅니다. 아이들이 어릴 때에는 자녀가 놀이터에서 놀더라도 부모가 아이들을 볼 수 있는 위치에 있어야합니다. 수영장이든지 아니면 놀이터이든지 부모의 시선 안...
    Date2017.10.25 Bylfkpc Views4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