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8 11:56

약해질 때야 비로소

조회 수 3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cancer-2227573_960_720.jpg

 


한국에서 하는 프로그램중에 ‘알쓸신잡’이란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풀어서 쓰면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이랍니다. 여러분야의 전문가(?) 몇이서 한국의 지역들을 찾아가서 둘러보면서 나누는 이야기들을 담아낸 프로그램입니다.

 

목포를 여행하고 저녁에 둘러 앉아서 이야기를 나누던 중에 재미있는 이야기를 듣게되었습니다. 학부에서 생물학을 전공했다는 뇌과학자가 상처와 아픔등의 이야기를 하던중에 꺼낸 쓸데없는 지식 이야기입니다.

 

새우나 게등 갑각류(껍데기가 딱딱한 생물들) 생물들은 단단한 뼈 대신에 딱딱한 껍데기로 몸을 보호하고 살아갑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 껍질 때문에 성장하는데 문제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갑각류들은 성장하기 위해서는 껍질을 벗는 탈피를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문제는 껍질을 벗고 나면 바로 그 순간에는 껍질이 부드러워서 모든 공격에 무방비로 노출된다는 것입니다. 제 아무리 강하고 큰 샘물이라 할지라도 바로 이 순간만은 모든 공격을 두려워해야 하는 처지에 놓이게 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갑각류들은 이 약함과 두려움의 시기를 지나야만 성장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인간은 내면에서 이런 갑각류와 같은 성질을 지닌 것은 아닌가라고 이야기합니다. 한편 동의가 되었습니다. 인간은 스스로를 보호 할 수 있는 외피를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대신에 스스로를 보호 할 수 있는 지혜와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다른 것들의 도전이나 공격에도 힘있게 살아 갈 수 있을만큼 건강할 때도 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살아가는 것이 건강한 삶의 모습일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약하고 위기에 빠졌을 때도 있습니다. 그런 때는 우리가 참 힘겨워하고 불안해 하는 시간들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 시간이 우리에게 그저 빨리 지나가기를 바랍니다.

 

어쩌면 우리는 우리가 가장 약한 그 순간에 비로소 성장할 기회를 얻게 되는지 모릅니다. 내가 약하고 위기 상황에 놓여지게 될 때 우리는 돌파구를 찾기 위해 애쓰고 지혜를 짜내게 됩니다. 나의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힘을 기르게 됩니다. 그런 시간이 지나면서 우리는 한단계 성장하게 되는 것입니다.

 

바울은 우리에게 말합니다. “내가 약한 그 때에 강함이라” 그가 자신의 약함으로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한 후에 하나님의 응답을 듣습니다. “내 은혜가 네게 족하도다 이는 내 능력이 약한 데서 온전하여짐이라”

 

그의 약함은 오히려 하나님의 능력을 신뢰하게 하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그가 강하고 담대할 때에는 예수님의 십자가가 전혀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가 약할 때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는 은혜였고 사랑이었습니다.

 

우리는 인생을 살아가면서 수없이 약하고 두려운 상황 속에 놓이게 됩니다. 그것이 위기이기도 하고 힘겨움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바로 그 때 우리는 영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합니다. 우리의 문제를 붙잡고 기도할 수 있게 되고 힘겹지만 하나님을 신뢰함으로 붙잡고 나아 갈 수 있습니다. 그렇게 한 걸음을 걷게 될 때 우리는 더 높은 믿음의 자리에 서게 될 것입니다.

 

여전히 평안하고 안전한 자리로 우리를 인도하시는 하나님을 사모합니다. 그러나 나를 힘겨운 풍랑 가운데로 이끌어 가시는 하나님도 신뢰합니다. 그 자리가 결코 내게 해가 되지 아니하고 오히려 나를 자라게하고 성숙하게 할 기회가 될 것입니다. 그래서 오늘 내가 가는 길을 하나님의 손에 맡겨 드리고 담대하게 걷게 되기를 기도합니다.


  1. 불안과 존중

    알랭드 보통이 쓴 “불안”이란 책에서 인간은 불안해하면서 사는 존재임을 이야기합니다. 오히려 불안해 하는 사람이 생존에 적합한 사람이라고도 말합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불안을 느끼는 이유와 불필요한 불안을 넘어서는 것에 대하여 말합니다...
    Date2018.01.16 Bylfkpc Views27
    Read More
  2. 일상의 순례자

    청파교회 김기석 목사님의 글을 읽다가 생명이란 단어를 풀어 놓은 것을 보았습니다. 생명(生命)이란 단어는 生이라는 글자와 命이라는 글자로 이루어진 단어인데 이 두 글자가 의미하는 바를 풀어 놓은 것입니다. 풀이나 나무가 자라듯이 주어진 조건에서 살...
    Date2018.01.10 Bylfkpc Views23
    Read More
  3. 음식의 대가

    “너희가 어찌하여 양식 아닌 것을 위하여 은을 달아 주며 배부르게 못할 것을 위하여 수고하느냐” (이사야 55:2) 유타주 빙햄 캐년 근처에서 서식하는 한 벌새가 그 마을에서 가장 큰 빨간색 “꽃”에 부리를 갖다 대고 있었습니다. 그...
    Date2018.01.02 Bylfkpc Views29
    Read More
  4. 마음이 착한 사람은

    단언컨대 우리가 때때로 크리스마스의 기쁨을 누리지 못하는 이유는 그것이 너무나 평범한 통로로 오기 때문이다. 그분을 ’우리의 손으로 만졌다‘는 요한일서 1장 1절의 주장은 언제 보아도 놀랍기만 하다. 무한하고 비범하신 분이 어떻게 그토록...
    Date2017.12.27 Bylfkpc Views66
    Read More
  5. No Kids Zone

    최근들어 한국에 이상한 현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중 하나가 어린이를 데리고는 들어 갈 수 없는 식당들이 생겨나고 있다는 것입니다. 흔히들 ‘노 키즈 존’이라고 부르는 것들입니다. 부모들과 함께 온 아이들이 식당이나 혹은 카페같은 공간...
    Date2017.12.12 Bylfkpc Views59
    Read More
  6. 약한 고리를 중심으로

    더 약하게 보이는 몸의 지체가 도리어 요긴하고 우리가 몸의 덜 귀히 여기는 그것들을 더욱 귀한 것들로 입혀 주며 우리의 아름답지 못한 지체는 더욱 아름다운 것을 얻느니라 고린도전서 12:22~23 사도바울은 교회에 편지하면서 우리가 한 몸의 지체로 부름...
    Date2017.12.06 Bylfkpc Views27
    Read More
  7. 약해질 때야 비로소

    한국에서 하는 프로그램중에 ‘알쓸신잡’이란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풀어서 쓰면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이랍니다. 여러분야의 전문가(?) 몇이서 한국의 지역들을 찾아가서 둘러보면서 나누는 이야기들을 담아낸 프로그...
    Date2017.11.28 Bylfkpc Views33
    Read More
  8. 황하도 맑아지는데

    신문에 중국의 황하가 맑아지고 있다는 기사가 났습니다. 중국의 큰 강인 황하는 늘 물이 황토빛으로 가득해서 결코 맑아 지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덕분에 이름도 황하이고 그 물이 흘러드는 바다를 황해(서해)라고 부릅니다. “백년하청”라고 해...
    Date2017.11.07 Bylfkpc Views50
    Read More
  9. 종교개혁 기념일에

    Photo By 남윤경 종교개혁은 16~17세기 유럽에서 일어난 교회의 혁신운동이었습니다. 유럽의 중세 시대는 교황의 권위가 너무 존중되어 하나님의 말씀보다 더 중요시 되는 경향이 많았습니다. 교회는 성도들에게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의 복음, 자유와 안식보...
    Date2017.11.01 Bylfkpc Views25
    Read More
  10. 삶의 안전망

    캐나다에서 아이들을 키우다가보면 한국에서보다 훨씬 엄격하게 부모의 책임을 요구하는 것을 봅니다. 아이들이 어릴 때에는 자녀가 놀이터에서 놀더라도 부모가 아이들을 볼 수 있는 위치에 있어야합니다. 수영장이든지 아니면 놀이터이든지 부모의 시선 안...
    Date2017.10.25 Bylfkpc Views4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