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5 11:20

삶의 안전망

조회 수 4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nest-1179492_960_720.jpg

 


캐나다에서 아이들을 키우다가보면 한국에서보다 훨씬 엄격하게 부모의 책임을 요구하는 것을 봅니다. 아이들이 어릴 때에는 자녀가 놀이터에서 놀더라도 부모가 아이들을 볼 수 있는 위치에 있어야합니다. 수영장이든지 아니면 놀이터이든지 부모의 시선 안에 아이들이 있지 않으면 안된다는 것입니다.

 

자녀들이 일정한 나이가 되기까지는 혼자 집이든 차에든 두지 못합니다. 그 아이를 책임질 수 있는 사람이 있어야만 합니다. 고등학생까지도 학교에서 수업에 빠지게되면 부모가 확인해주고 전화를 해야만 하기도합니다.

 

이런 모든 장치들이 자녀들을 보호하는 울타리가 됩니다.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이런 울타리들이 때로는 제약이라고 느끼는 때가 있습니다. 내 마음대로 자유롭게 놀고 무엇을 하고 싶은데 부모가 간섭하는 것처럼 느낍니다. 그러나 이런 울타리가 없다는 것은 자유롭고 즐거운 일이기 이전에 안전하지 않은 것입니다.

 

미국에서 금문교를 건설할 때 많은 노동자들이 사고를 당했답니다. 다리에서 일을하다가 떨어지면 그대로 죽기도 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일하는 다리 아래에 안전망을 설치헸더니 노동자들이 안심하고 일을 하게 되었답니다. 심지어 그 안전망에 떨어지는 일도 없었다는 것입니다. 내가 떨어져도 안전하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긴장하지 않고 일할 수 있어서 실수하는 일이 훨씬 적어졌다는 것입니다.

 

안전망이라는 것은 이렇게 무엇인가를 할 때 마음에 편안을 주고 그로인해 그 일을 훨씬 효율적으로 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안전망은 그 존재만으로 일하는 이들에게 긴장을 풀어주는 역할을 합니다. 

 

아이들에게 부모는 그런 안전망이 되어주는 것입니다. 자녀들이 실수하더라도 보호해주고 위험한 상황에 놓이지 않도록 길을 인도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자녀들에게 자유를 빼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이 자유롭게 자라가도록 울타리가 되어주는 것입니다.

 

아무도 나를 도와 줄 사람이 없는 어두운 길을 가는 것은 참 두려운 일입니다. 그러나 그 길에 내가 의지할 부모와 함께 있다면 평안하고 즐거운 길이 됩니다.

 

성경은 하나님이 우리의 안전망이 되어주신다고 선언합니다. 

 

“여호와의 말씀에 내가 불로 둘러싼 성곽이 되며 그 가운데에서 영광이 되리라” (스가랴 2장 5절)

 

우리가 이 세상을 살아가는 동안 하나님은 우리의 아버지가 되시고 우리의 성곽이 되시며 우리 가운데 오셔서 빛이 되시겠다고 선언하십니다. 그래서 우리가 어둠 가운데 있을지라도 두렵지 않고 평안하게 하시겠다는 것입니다.

 

하나님 안에 거한다는 것이 때로 우리에게 불편하고 부담스러운 일이라 생각되기도 합니다. 내 마음대로 말하고 행동할 수 없고 내 행동이 교회와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는 일이 되기도 합니다. 그래서 차라리 나를 모르는 어떤 곳으로 가고 싶다는 생각을 하기도합니다.

 

우리가 그리스도인인 것이 우리의 안전망이 되기를 원합니다. 이미 하나님이 우리의 안전망이 되시지만 우리가 살아가는 순간에도 내가 그리스도인으로 사는 것이 나를 죄의 자리로 가지 않게 하고 악하고 분노하는 자리에 서지 않을 수 있게 하는 안전망이 되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서로가 그리스도인이기에 평안하고 즐겁기를 바랍니다.


  1. 황하도 맑아지는데

    신문에 중국의 황하가 맑아지고 있다는 기사가 났습니다. 중국의 큰 강인 황하는 늘 물이 황토빛으로 가득해서 결코 맑아 지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덕분에 이름도 황하이고 그 물이 흘러드는 바다를 황해(서해)라고 부릅니다. “백년하청”라고 해...
    Date2017.11.07 Bylfkpc Views52
    Read More
  2. 종교개혁 기념일에

    Photo By 남윤경 종교개혁은 16~17세기 유럽에서 일어난 교회의 혁신운동이었습니다. 유럽의 중세 시대는 교황의 권위가 너무 존중되어 하나님의 말씀보다 더 중요시 되는 경향이 많았습니다. 교회는 성도들에게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의 복음, 자유와 안식보...
    Date2017.11.01 Bylfkpc Views25
    Read More
  3. 삶의 안전망

    캐나다에서 아이들을 키우다가보면 한국에서보다 훨씬 엄격하게 부모의 책임을 요구하는 것을 봅니다. 아이들이 어릴 때에는 자녀가 놀이터에서 놀더라도 부모가 아이들을 볼 수 있는 위치에 있어야합니다. 수영장이든지 아니면 놀이터이든지 부모의 시선 안...
    Date2017.10.25 Bylfkpc Views42
    Read More
  4. 감사한다는 것

    추수감사주일입니다. 이리저리 머리를 굴리고 깊이 생각에도 잠겨봅니다.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야 추수감사라는 것이 체감되는 것도 아니긴하지만 그래도 가을에 단풍이 들고 열매들이 결실하는 것을 보면 저절로 평안해지고 감사의 마음이 일어납니다. 감사...
    Date2017.10.12 Bylfkpc Views30
    Read More
  5. 사소한 것들의 가치

    최근에 자동차의 windshield washer nozzle(워셔액이 나오는 작은 플라스틱 노즐)이 망가져서 고쳐야 했습니다. 그저 작은 구멍을 막고 있는 프라스틱 조각하나가 떨어진 것이어서 쉽게 고치려니 했는데 확인해 보니 만만치 않은 금액이 드는 것이었습니다. ...
    Date2017.10.03 Bylfkpc Views45
    Read More
  6. 언어를 배운다는 것

    ‘Babel No More’라는 책이 있습니다. Michael Erard가 쓴 이 책은 그 부제가 ‘The search for the world’s most extraordinary language learners’로 되어 있습니다. 즉 과거와 현재를 막론하고 세계에서 가장 많은 언어를 구...
    Date2017.09.26 Bylfkpc Views41
    Read More
  7. 함께 하는 소망

    발자국 끊어진 곳 잊혀져 가는 곳 우리 두 눈 속에 희미해 지는 곳 볼 수만 있다면 갈 수만 있다면 너무나 선명히 그릴 텐데 되돌아가기엔 너무 먼 시간인 걸까 바다를 건너도 그렇게 닿을 수 없을까 가슴 깊은 곳 간절한 소망 그 언제쯤엔 망설임 없이 전할 ...
    Date2017.09.06 Bylfkpc Views34
    Read More
  8. 머리에서 손발로

    일생 동안의 여행 중에서 가장 먼 여행은 머리에서 가슴까지의 여행이라고 합니다. 머리 좋은 사람과 마음 좋은 사람의 차이, 머리 아픈 사람과 마음 아픈 사람의 거리가 그만큼 멀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또 하나의 가장 먼 여행이 남아 있습니다. 가슴에서 ...
    Date2017.08.23 Bylfkpc Views31
    Read More
  9. 서로의 대나무 숲이 되어서

    요즘 한국의 대학들이나 커뮤니티들에 대나무숲이란 것이 유행하듯 번지고 있습니다. 자발적으로 만들어진 인터넷 게시판들이 이곳 저곳에서 많은 이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습니다. 대나무숲의 역사적 기원은 <삼국유사>에도 등장합니다. 신라 제48대 경문왕 ...
    Date2017.08.15 Bylfkpc Views48
    Read More
  10. 기도, 하나님께 쓰는 편지

    간혹 뉴스를 전하는 인터넷 기사들 중에 우리를 즐겁게하는 기사들이 있습니다. 특별히 사람들이 다른 이들에게 친절을 베풀거나 사랑을 나누는 이야기들은 읽으면서 얼굴에 웃음이 지어집니다. 미국에 사는 어린 아이 하나가 더운 여름에 자기집에 편지를 배...
    Date2017.08.08 Bylfkpc Views6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