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12:21

언어를 배운다는 것

조회 수 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name-s-2319472_960_720.jpg

 


‘Babel No More’라는 책이 있습니다. Michael Erard가 쓴 이 책은 그 부제가  ‘The search for the world’s most extraordinary language learners’로 되어 있습니다. 즉 과거와  현재를 막론하고 세계에서 가장 많은 언어를 구사하기로 알려진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이 책에 나오는 이탈리아 사람인 Giuseppe Mezzofanti라는 사람은 무려 30여개의 언어를 구사했다고 전해집니다. 1700년대 말에서 1800년대를 살았던 사람이어서 그 때의 기록들을 통해 그가 얼마나 정확하게 언어들을 구사했는지를 쓰고 있습니다.

 

이런 먼 이야기가 아니어도 우리 주변에는 이중언어를 잘 구사하는 이들이 있고 그들에 대한 부러운 마음이 있습니다. 우리가 사는 사회가 이중언어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거나와 특별히 모국어인 한국어보다 영어를 사용해서 생활해야할 캐나다 땅에 살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떻게하면 영어를 잘 배울 수 있을까?’ 라는 질문은 이곳에 사는 동안 끊이지 않을 겁니다. 그리고 그 영어로 인한 속상함이나 힘겨움도 우리가 감당할 몫중에 하나이기도 합니다. 시간이 지난다고 쉽게 해결되는 것도 아니고 특별한 방법이 있는 것도 아니어서 그저 똑같은 고민을 가지고 애쓰며 살아갑니다.

 

언어를 배운다는 것은 말을 배운다는 것을 넘어 그 문화와 인식체계를 배우는 것이어서 말을 잘하는 것 못지않게 문화를 익히고 이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말은 완벽하지 않아도 이곳에 산 시간이 길면 길수록 언어를 이해하는 힘은 커지는 것을 봅니다.


어디 영어를 배우는 문제에서만 그럴까요. 그리스도인으로 하나님의 나라 그 언어를 배우는 일도 같습니다. 하나님의 나라에서 살기를 소망하고 이 땅에서도 하나님의 자녀로 살아가는 우리들은 과연 얼마나 그 언어를 잘 구사하고 있을까요?

 

하나님의 자녀로 사용하는 언어는 어떤 것이냐고 물으면 그건 대답할 때 조금 고민이 됩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문화를 통해 익히는 언어라는 측면에서 하나님 나라의 언어는 이 세상의 언어와는 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말씀을 묵상하다가 이런 질문을 하게됩니다. ‘만약 내가 죽어서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 간다면 나는 그곳에서 하나님과 성도들과 잘 의사소통을 할 수 있을까?’ 혹시라도 들어가기는 했는데 이곳에서 살면서 영어로 고생한 것처럼 거기서도 언어로 고생하는 것은 아닐까 걱정을 했습니다.

 

말이 낯선곳에 살아가는 나그네의 삶이 이 땅의 삶이라면 분명 내게 익숙한 삶의 자리가 있을 것입니다. 저는 그 땅이 하나님의 나라이리라고 믿습니다. 내가 생각하고 믿는 믿음이 일상적인 나라이고 내 말이 쉽게 이해되고 그들의 언어도 너무 편하게 이해되는 나라 말입니다.

 

그래서 지금 이곳에서도 그 나라의 언어들을 습득하려고 합니다. 예수님이 우리에게 보이셨던 삶과 말들이 아마도 우리에게 그 나라의 언어와 문화를 가장 잘 보여 줄 것입니다. 그분을 따라 말하고 그분을 따라 행동하면 좋겠습니다. 비록 이 땅에서는 나그네로 이방인으로 살지만 내가 갈 본향을 사모하면서 그곳의 언어와 삶을 이곳에서 사는 동안에도 살고 싶습니다.

 

저희 런던제일교회도 그런 교회이길 바랍니다. 이 세상의 언어는 서툴지 몰라도 그 나라 언어는 너무 익숙한 사람들이 서로에게 사랑을 전하고 이해하고 용서하며 서로를 겸손히 낮추어 섬기는 그런 공동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1. 마음이 착한 사람은

    단언컨대 우리가 때때로 크리스마스의 기쁨을 누리지 못하는 이유는 그것이 너무나 평범한 통로로 오기 때문이다. 그분을 ’우리의 손으로 만졌다‘는 요한일서 1장 1절의 주장은 언제 보아도 놀랍기만 하다. 무한하고 비범하신 분이 어떻게 그토록...
    Date2017.12.27 Bylfkpc Views23
    Read More
  2. No Kids Zone

    최근들어 한국에 이상한 현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중 하나가 어린이를 데리고는 들어 갈 수 없는 식당들이 생겨나고 있다는 것입니다. 흔히들 ‘노 키즈 존’이라고 부르는 것들입니다. 부모들과 함께 온 아이들이 식당이나 혹은 카페같은 공간...
    Date2017.12.12 Bylfkpc Views18
    Read More
  3. 약한 고리를 중심으로

    더 약하게 보이는 몸의 지체가 도리어 요긴하고 우리가 몸의 덜 귀히 여기는 그것들을 더욱 귀한 것들로 입혀 주며 우리의 아름답지 못한 지체는 더욱 아름다운 것을 얻느니라 고린도전서 12:22~23 사도바울은 교회에 편지하면서 우리가 한 몸의 지체로 부름...
    Date2017.12.06 Bylfkpc Views18
    Read More
  4. 약해질 때야 비로소

    한국에서 하는 프로그램중에 ‘알쓸신잡’이란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풀어서 쓰면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이랍니다. 여러분야의 전문가(?) 몇이서 한국의 지역들을 찾아가서 둘러보면서 나누는 이야기들을 담아낸 프로그...
    Date2017.11.28 Bylfkpc Views25
    Read More
  5. 황하도 맑아지는데

    신문에 중국의 황하가 맑아지고 있다는 기사가 났습니다. 중국의 큰 강인 황하는 늘 물이 황토빛으로 가득해서 결코 맑아 지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덕분에 이름도 황하이고 그 물이 흘러드는 바다를 황해(서해)라고 부릅니다. “백년하청”라고 해...
    Date2017.11.07 Bylfkpc Views28
    Read More
  6. 종교개혁 기념일에

    Photo By 남윤경 종교개혁은 16~17세기 유럽에서 일어난 교회의 혁신운동이었습니다. 유럽의 중세 시대는 교황의 권위가 너무 존중되어 하나님의 말씀보다 더 중요시 되는 경향이 많았습니다. 교회는 성도들에게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의 복음, 자유와 안식보...
    Date2017.11.01 Bylfkpc Views15
    Read More
  7. 삶의 안전망

    캐나다에서 아이들을 키우다가보면 한국에서보다 훨씬 엄격하게 부모의 책임을 요구하는 것을 봅니다. 아이들이 어릴 때에는 자녀가 놀이터에서 놀더라도 부모가 아이들을 볼 수 있는 위치에 있어야합니다. 수영장이든지 아니면 놀이터이든지 부모의 시선 안...
    Date2017.10.25 Bylfkpc Views26
    Read More
  8. 감사한다는 것

    추수감사주일입니다. 이리저리 머리를 굴리고 깊이 생각에도 잠겨봅니다.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야 추수감사라는 것이 체감되는 것도 아니긴하지만 그래도 가을에 단풍이 들고 열매들이 결실하는 것을 보면 저절로 평안해지고 감사의 마음이 일어납니다. 감사...
    Date2017.10.12 Bylfkpc Views22
    Read More
  9. 사소한 것들의 가치

    최근에 자동차의 windshield washer nozzle(워셔액이 나오는 작은 플라스틱 노즐)이 망가져서 고쳐야 했습니다. 그저 작은 구멍을 막고 있는 프라스틱 조각하나가 떨어진 것이어서 쉽게 고치려니 했는데 확인해 보니 만만치 않은 금액이 드는 것이었습니다. ...
    Date2017.10.03 Bylfkpc Views30
    Read More
  10. 언어를 배운다는 것

    ‘Babel No More’라는 책이 있습니다. Michael Erard가 쓴 이 책은 그 부제가 ‘The search for the world’s most extraordinary language learners’로 되어 있습니다. 즉 과거와 현재를 막론하고 세계에서 가장 많은 언어를 구...
    Date2017.09.26 Bylfkpc Views2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