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6 13:21

함께 하는 소망

조회 수 3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sand-1491573_960_720.jpg

 


발자국 끊어진 곳 잊혀져 가는 곳 우리 두 눈 속에 희미해 지는 곳 
볼 수만 있다면 갈 수만 있다면 너무나 선명히 그릴 텐데 
되돌아가기엔 너무 먼 시간인 걸까 
바다를 건너도 그렇게 닿을 수 없을까

가슴 깊은 곳 간절한 소망 
그 언제쯤엔 망설임 없이 전할 수 있을지
잊혀 지기 전에 더 흐려지기 전에 꼭 다시 한 번은 함께해요

 

라보엠이란 듀엣이 부른 “소망에 관하여”라는 노래중 일부입니다. 통일에 대한 소망을 담아서 부른 노래입니다. 

 

요즘 한국의 정세가 여러모로 어지러운 가운데 기도할 것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더욱 통일에 대한 마음이 간절합니다. 어떤 이들에겐 오히려 이제는 통일이 불가능하거나 기대하지 못할 일이 되고 있기도 하지만 그래서 여전히 간절한 소망이기도 합니다.

 

소망은 잊혀지기 전에 힘이 있습니다. 마음에서 멀어지고 잊혀지면 더이상 소망은 그 힘을 잃고 맙니다. 누구에겐가는 간절하다고해도 또 다른 이들에게 잊혀지고 말면 오히려 외롭고 힘겨운 일이되고 맙니다. 그래서 함께 같은 꿈을 꾸는 것이 얼마나 좋은지 모릅니다.

 

나는 우리교회를 향해 가지고 있는 소망이 있습니다. 함께 예배하는 공동체로서 그 안에서 삶이 나뉘어지고 믿음의 고백이 드려지는 공동체의 소망 말입니다. 나만의 예배를 드리고 나 홀로 고민과 짐을 지고 가는 것이 아니라 함께 서로를 위해 기도하고 서로의 삶을 나누며 그 안에서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예배를 소망합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교회로 모으신 것은 공동체를 통해 삶이 드려지는 예배 때문일겁니다. 혼자가 아니라 함께 그 삶을 나누고 도우며 한 목소리로 찬양하는 공동체의 예배를 하나님은 기뻐하시기 때문입니다.

 

년전에 칠레의 산호세에서 광부들이 무너진 탄광에 갇혔다가 69일만에 33명 전원이 구조되는 일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의지할 것이라곤 작은 손전등과 이틀치의 식량이 전부였지만 함께 기도하고 서로를 격려하면서 긴 시간을 소망으로 기다렸습니다.

 

구조된 그들이 한 CNN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그 안에서 하나님의 손을 잡았습니다.”고 고백하는 말을 했다고 합니다. 

 

그들에게 소망은 아주 작은 것이었지만 간절한 것이고 또한 희미한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혼자가 아니었기에 서로를 의지할 수 있었고 또 그들에게 믿음이 있었기에 하나님의 손길을 의지할 수 있었습니다.

 

소망은 그렇게 서로에게 용기를 주고 또 힘을 줍니다. 그리고 함께 소망을 바라볼 때 그 힘은 더욱 강하고 단단하게 됩니다. 느리더라도 또 희미하고 멀어보이더라도 함께 잡은 손을 놓치지 않고 걷다가 보면 언젠가 우리의 소망하는 곳에 다으리라 믿습니다.

 

광야 40년을 이스라엘과 함께 손잡고 걸으셨던 하나님이 오늘 우리에게 함게 손을 잡고 믿음으로 길을 걷자고 하십니다. 

 

캐나다 런던의 작은 교회이지만 우리가 함께 손을 잡고 하나님의 나라에 대한 소망을 향해 걸어가면 우리안에 심으신 소망이 자라고 열매 맺게 되리라고 믿습니다. 우리 함께 그 길을 걷기를 원합니다. 우리의 삶이 하나님의 영광이 되는 곳으로 서로가 사랑으로 섬기며 구원의 감격을 예배하는 공동체로 서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1. 황하도 맑아지는데

    신문에 중국의 황하가 맑아지고 있다는 기사가 났습니다. 중국의 큰 강인 황하는 늘 물이 황토빛으로 가득해서 결코 맑아 지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덕분에 이름도 황하이고 그 물이 흘러드는 바다를 황해(서해)라고 부릅니다. “백년하청”라고 해...
    Date2017.11.07 Bylfkpc Views52
    Read More
  2. 종교개혁 기념일에

    Photo By 남윤경 종교개혁은 16~17세기 유럽에서 일어난 교회의 혁신운동이었습니다. 유럽의 중세 시대는 교황의 권위가 너무 존중되어 하나님의 말씀보다 더 중요시 되는 경향이 많았습니다. 교회는 성도들에게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의 복음, 자유와 안식보...
    Date2017.11.01 Bylfkpc Views25
    Read More
  3. 삶의 안전망

    캐나다에서 아이들을 키우다가보면 한국에서보다 훨씬 엄격하게 부모의 책임을 요구하는 것을 봅니다. 아이들이 어릴 때에는 자녀가 놀이터에서 놀더라도 부모가 아이들을 볼 수 있는 위치에 있어야합니다. 수영장이든지 아니면 놀이터이든지 부모의 시선 안...
    Date2017.10.25 Bylfkpc Views42
    Read More
  4. 감사한다는 것

    추수감사주일입니다. 이리저리 머리를 굴리고 깊이 생각에도 잠겨봅니다.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야 추수감사라는 것이 체감되는 것도 아니긴하지만 그래도 가을에 단풍이 들고 열매들이 결실하는 것을 보면 저절로 평안해지고 감사의 마음이 일어납니다. 감사...
    Date2017.10.12 Bylfkpc Views30
    Read More
  5. 사소한 것들의 가치

    최근에 자동차의 windshield washer nozzle(워셔액이 나오는 작은 플라스틱 노즐)이 망가져서 고쳐야 했습니다. 그저 작은 구멍을 막고 있는 프라스틱 조각하나가 떨어진 것이어서 쉽게 고치려니 했는데 확인해 보니 만만치 않은 금액이 드는 것이었습니다. ...
    Date2017.10.03 Bylfkpc Views45
    Read More
  6. 언어를 배운다는 것

    ‘Babel No More’라는 책이 있습니다. Michael Erard가 쓴 이 책은 그 부제가 ‘The search for the world’s most extraordinary language learners’로 되어 있습니다. 즉 과거와 현재를 막론하고 세계에서 가장 많은 언어를 구...
    Date2017.09.26 Bylfkpc Views41
    Read More
  7. 함께 하는 소망

    발자국 끊어진 곳 잊혀져 가는 곳 우리 두 눈 속에 희미해 지는 곳 볼 수만 있다면 갈 수만 있다면 너무나 선명히 그릴 텐데 되돌아가기엔 너무 먼 시간인 걸까 바다를 건너도 그렇게 닿을 수 없을까 가슴 깊은 곳 간절한 소망 그 언제쯤엔 망설임 없이 전할 ...
    Date2017.09.06 Bylfkpc Views34
    Read More
  8. 머리에서 손발로

    일생 동안의 여행 중에서 가장 먼 여행은 머리에서 가슴까지의 여행이라고 합니다. 머리 좋은 사람과 마음 좋은 사람의 차이, 머리 아픈 사람과 마음 아픈 사람의 거리가 그만큼 멀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또 하나의 가장 먼 여행이 남아 있습니다. 가슴에서 ...
    Date2017.08.23 Bylfkpc Views31
    Read More
  9. 서로의 대나무 숲이 되어서

    요즘 한국의 대학들이나 커뮤니티들에 대나무숲이란 것이 유행하듯 번지고 있습니다. 자발적으로 만들어진 인터넷 게시판들이 이곳 저곳에서 많은 이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습니다. 대나무숲의 역사적 기원은 <삼국유사>에도 등장합니다. 신라 제48대 경문왕 ...
    Date2017.08.15 Bylfkpc Views48
    Read More
  10. 기도, 하나님께 쓰는 편지

    간혹 뉴스를 전하는 인터넷 기사들 중에 우리를 즐겁게하는 기사들이 있습니다. 특별히 사람들이 다른 이들에게 친절을 베풀거나 사랑을 나누는 이야기들은 읽으면서 얼굴에 웃음이 지어집니다. 미국에 사는 어린 아이 하나가 더운 여름에 자기집에 편지를 배...
    Date2017.08.08 Bylfkpc Views6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